(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석근
작성일 2007-07-18 (수) 04:51
ㆍ조회: 195  
IP:
봉사와 희생, 그리고 일상업무.

일반적으로

어느 분이 자비<개인 돈>를 들여, 이웃이나 전우들을 돌보아 주었다면,

그 행동은 훌륭한 봉사요, 고귀한 희생이라 말할 수 있지만,

그 행위가 직업과 관련되어 저렴한 비용이라도 받았다면,

이는 곧 일상업무일 뿐, 자랑꺼리도 또 존경받을 만한 일도 아닐 것입니다.

 

또한 부산 지역의 어느 전우말에 의하면,

2005년 11월인가 12월에,

부산 지역 월참회와 부산지역 베참회가 <통합>하는데,

어느 분이 나서서 적극 반대, 방해했다는 사실이 있다는데,

 

만약에 그처럼 훌륭한 사실이 있는 분이,

전우사회의 통합을 반대, 방해를 하엿다면,

이 또한 그 훌륭한 업적을 반감시키는 일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들리는 말로는,

참으로 많은 전우들이 전우사회의 발전을 위하여,

억대의 돈을 쓴 전우들도 여럿이 있지만,

그들은 지금껏 함구하고 있읍니다.

 

그 이유는 그분들이 돈을 쓴 만큼,

전우 사회의 발전을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혼란과 분란을 초래하였기 때문입니다.

 

그 동안 전우사회의 긍정적인 발전을 위하여,

훌륭한 봉사와 희생을 감수하시다 소리없이 사라지신,

여러 전우님들의 봉사와 희생에 깊은 감사를 보냅니다.  

 


211.219.19.182 김 석근: 집안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사람의 신세<꺠진 쪽박>은, 밖에 나가서도 인정받기 어려운 법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현 월남정부와 국민들은 개인 차원이나, 단체 차원이 아닌 국가 차원<월남 수상이 직접>으로 미국과 고엽제 폐해에 대해 협상한 사실이 작년에 방송매채를 통하여 보도 되었읍니다. 이런 점과 이수만 전우<고엽제 4급>의 방법, 그리고 김일근 전우의 방법을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미국이나 유엔으로 가져가기 보다는 국가에서 먼저 인정박도 미국이나 유엔에서 국가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으로 말입니다. 그 당시<1995년>에는 이 나라의 통치자인 김 영삼 대통령도 그 보상책을 마련하기로 하였고, 또한 국회에서도 그것을 추진하기 위하여 노력하는 중이었기에 드려보는 이야기 입니다. -[07/18-05:16]-


211.219.19.182 김 석근: 남들은 제가 글을 쓰고 또한 그 본문 글 밑에 <댓글>을 다는 것으로 오해하는데,,, 저의 컴퓨터가 불량인지 이곳에서는 때때로 수정이나 삭제를 할 수 없읍니다. 수정하기 위하여 여러번 수정을 누르지만 비밀번호가 틀린다며 수정할 기회를 주지 않읍니다. <이런 점>오해하지 마지고, 왜? 김석근의 글에는 때때로 수정이 되지 않는가도 한번 정도씩만 생각해 주십시요. -[07/18-05:21]- 


219.240.221.125 김일근: 김석근씨, 나는 사무실을 방문하는 분들의 심리적인 부담을 없에기 위하여 면담용 원형탁자 중앙에 "고엽제환자, 참전유공자 무료지원" 이라고 쓴 20cm쯤 되는 아크릴 명판을 비치하였고 행정사 간판도 부착한 사실이 없으니 넘겨집지 맙시다. 아울러 2004년7월에 회장임기를 마쳤으므로 2005년도 문제는 당사자에게 물어보세요. <묻고 답하고> 2004.6.28자 9번에 김하웅전임회장이 촬영한 사진이 입증할 것입니다.
-[07/18-10:26]-


58.230.25.11 관리자: 댓글이 3개이상 씌여진 본문글과 댓글은 게시자 임의로 수정삭제가 되지 않습니다.
3개정도의 댓글이 오르는 동안의 시간이면 본문글의 오타나 글의 요지의 수정 할 시간은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이것은 비단 김석근 님의 글만 그런것이 아닙니다.
본문글의 가치나 댓글의 가치는 동등해야합니다
본문글을 읽고 쓴 댓글의 수정이 불가능하면 본문글도 수시 또는 임의 수정이 불가능해야 본문글과 댓글의 일관성과 제3자의 이해에 공평을 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곧 모든 게시판의 시스템이 그렇게 될 예정입니다.
이는 홈페이지 게시판의 관리 방침으로 게시판 이용자의 권리와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07/18-11:42]-


222.232.44.200 정기효: 어~이그~~~~
댓글가지고 낚시하는거 요즈음 초등생도 아는건데 ....속 보입니다.!!!
그래도 ..누구처럼 가짜 이름으로 개(?)소리는 안하시니까 나는 좋은쪽으로 이해를 하고 있었는데....이런식으로 말을하시면 모두가 바보취급을 당하는거같에서 섭하네여.....이런거는 기본양심에 품위문제여...... ㅎ ㅎ ㅎ ㅎ -[07/18-12:21]-
211.219.19.182 김 석근: 많은 글들이 지워져서 그렇지,,, 지난 날에는 게시판 본문 글을 수정할 수 없어서 회원들의 불만이 많앗읍니다. 뿐만 아니라 밑에 글 <규소>라는 단어를 귀리라고 오타되었기에 고치려고 몇번 시도 하였으나 되지 않았읍니다. 정기효 전우님의 생각을 틀리다고 이야기 하고싶지 않읍니다. 다만 본인은 중요한 내용을 올렸을 때,,, 그곳에 오타등이 발견되어 시도하였으니 여러번 수정하지 못하여,,, 아예 포기한 상태입니다. -[07/18-13:5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07 세상 일이란? [1] 송주완 2007-07-18 125
10306 짧은 여름밤을 지새우며, [3] 홍윤기(初心) 2007-07-18 144
10305 봉사와 희생, 그리고 일상업무. [6] 김 석근 2007-07-18 195
10304 대단한 김일근 전우님에게. [24] 김치동 2007-07-17 514
10303    Re..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들의 문제에 대하여,,, [1] 김 석근 2007-07-18 223
10302 "고엽제전우들을 위하여" 라는 당신들에게 [10] 김일근 2007-07-17 389
10301    Re..약삭빠른 인간들..... 정기효 2007-07-17 201
10300 ★특종★ SBS 부산,경남 민방 KNN,[전자개표부정] 관련 보도 석종대 2007-07-17 144
10299 2007년 제헌절은 마지막 공휴일 김연수 2007-07-17 16
10298 법정스님 하루방 2007-07-17 127
10297 자유 게시판이란, [1] 김 석근 2007-07-17 242
10296    Re..후세에 교육용으로 보관... 정기효 2007-07-17 79
10295 할 일을 끝냈는가? [5] 홍윤기(初心) 2007-07-17 204
10294 영도에 남항대교가 곧완성 됩니다 [5] 김 해수 2007-07-17 152
10293 험담 과 칭찬 [3] 송주완 2007-07-17 114
10292 간헐적으로 부는 바람 [4] 이수(怡樹) 2007-07-16 180
1234567891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