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하루방
작성일 2007-07-19 (목) 15:49
ㆍ조회: 151  
IP: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어느 병원 앞의 게시판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전갈에 물렸던 분이 여기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 분은 하루만에 나아서 퇴원하였습니다. 또 다른 게시판이 있었습니다. 어떤 분이 뱀에 물렸습니다. 그 분은 치료를 받고 3일만에 건강한 몸으로 퇴원했습니다. 셋째 게시판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이 미친개에게 물려 현재 10일 동안 치료를 받고 있는데 곧 나아서 퇴원할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넷째 게시판도 있었습니다. 어떤 분이 인간에게 물렸습니다. 그 후 여러 주일이 지났지만 그 분은 무의식 상태에 있으며, 회복할 가망도 별로 없습니다. 과학자들이 재미있는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내용인즉 부부싸움을 악에 받혀 하게 되면 입김이 나오는데 과학자들이 그 입김을 모아 독극물 실험을 했더니 놀랍게도 코브라독보다 강한 맹독성 물질이 나왔습니다. 또 한 사람을 데려다가 타액검사를 해본 결과 평소엔 이상이 없었는데, 칸막이 속에 가두어 둔 채 약을 올려 신경질을 부리게 한 뒤 타액검사를 했더니 황소 수 십 마리를 즉사시킬 만큼의 독극물이 검출되었답니다. 그러나 즐겁게 웃고 난 사람의 뇌를 조사해보니 놀랍게도 독성을 중화시키고 웬만한 암세포라도 죽일 수 있는 호르몬을 다량 분비시켰다 고 발표했습니다. 인간의 내부에는 얼마나 많은 양의 독이 들어 있을까? 모든 억제, 불안, 미움, 공포, 스트레스 등이 뭉쳐서 눌려 있다가 어느 날 갑자기 폭발하는 순간 그것은 엄청난 양의 독으로 뿜어져 나올 것입니다. 그 독을 없애는 유일한 길은 웃음. 전체적인 웃음만이 그것을 없앨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웃음은 주변 사람의 기분마저 바꿔 놓습니다. 내가 웃으면 전 세계의 에너지가 나에게 흘러옵니다. 전 세계가 나에게 웃음을 보냅니다. 어느 나라의 속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네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네가 울면 너는 혼자다.' 크게 한번 웃어보자. 억지로라도 웃어보자. 세상 부러울 것 없는 가장 행복한 사람이 거기 있음을 알게 될 것입니다. - 내 마음에 휴식이 되는 이야기 -




오동희: 미친개 한태는 몽둥이가 약,,,금수보다 못한 인간은 오육월 복날 몽둥이로 개패듯이 패야됩니다. -[07/19-16:13]-
최종상: 강전우님, 가볍게 읽어도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전쟁터에서 느낀게 (2차대전을 논하지 않아도..) 인간만큼 잔인하고 독한게 없다는 거였지요. 선하게 살면 얼굴부터 선하게 보이고, 악한 마음을 품어면 눈빛부터 달라 진다데요.아둥바둥 살았어도 이제는 모든걸 놓을수 있는 나이인데...잘 안되지요.좋은글 잘 보았읍니다. 건강 하시고 건필 하십시오. -[07/19-16:49]-
관리자: 하루방님, 이글이 가야 할 제방을 잘못찾으신것 같읍니다. " 세상속으로 " 에 가셔서 세상애기에 동참하심이 좋은 듯합니다만. -[07/19-17:00]-
정기효: 관리자님이 바쁘시네여 ㅎ ㅎ ㅎ ㅎ
우야등강 나는 웃었습니다. ㅎ ㅎ ㅎ ㅎ ㅎ ㅎ ㅎ ㅎ ㅎ ..착하지요 ???? ^&^ -[07/19-17:13]-
이기원: 하루방 님 누군가 했소그려 좋은 득담으로 충분하군요 비도 주룩 주룩 오는날 장마철 잘보내 시구려 <<해 병>> -[07/19-19:40]-
하루방: 선배님들 건강하신지요..^^ 늘행복하십시요. 그리고 관리자님 늘신경쓰시느라 수고 많으십니다.글의 양.질에따라 방을 선택하여 올려야는데 이방이 너무 우울한 기분이들어 글말따나 좀 웃으시며 살으시라고 감히 선택한거니 넘 꾸짖지 말아줬으면요~~ㅎㅎ 담 부턴 신경 좀쓰겠음다~^^[충성] -[07/19-21:2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23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6] 하루방 2007-07-19 151
10322 마음 다스리는 글 [6] 고두승 2007-07-19 192
10321 100마리 소와 두마리 개의 논리. [8] 김 석근 2007-07-19 357
10320 가끔씩 노모의 손을 잡아보세요 [2] 송주완 2007-07-19 146
10319 무거운 절 떠나라 하지 말고...... [10] 김 해수 2007-07-19 312
10318 건드리지 말고 그냥 놔 두시구랴 [7] 김 해수 2007-07-19 270
10317 한나라당의 신대북정책 ´한반도 赤化 비전´ ? 한반도적화공범 2007-07-19 23
10316 아직 주둥이는 안탓는게벼? [9] 김해수 2007-07-18 247
10315 장가간 아들 유머 시리즈 [1] 김 해수 2007-07-18 173
10314 이기고 돌아왔다 (주월한국군 환영식) [2] 오동희 2007-07-18 129
10313 강릉 안인에 북괴군 잠수함 승조원들..... [1] 정기효 2007-07-18 149
10312 도산 안창호 선생 말씀 중에서..... [4] 이상석 2007-07-18 138
10311 시치미와 시치미 떼다. [10] 김 석근 2007-07-18 326
10310    Re..이 동네 돌아가는판 !!! [4] 정기효 2007-07-18 215
10309 하늘 보고 침 뱉기 [21] 고두승 2007-07-18 306
10308 설전의 전말. [6] 김치동 2007-07-18 223
1234567891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