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7-18 (수) 22:06
ㆍ조회: 175  
IP:
장가간 아들 유머 시리즈
 

장가간 아들 유머시리즈

   잘난 아들은 국가의 아들

   돈 잘버는 아들은 사돈의 아들

   빚진 아들은 내아들


여아 선호세태에 반한 유머시리즈

 

 

1.  아들은 사춘기가 되면 남남이되고

    군대에가면 손님

  &nbs p; 장가가면 사돈이된다

 

 

2. 아들을 낳으면 1촌

    대학가면 4촌

    군대다녀오면 8촌

    장가가면 사돈의8촌

  !   애! 낳으면 동포

    이민가면 해외동포

 

 

3. 딸둘에 아들하나면 금메달

    딸만둘이면 은메달

    딸하나 아들하나면 동메달

    아들 둘이면 목메달

 

 

4. 장가간 아들은 희미한 옛 그림자

    며느리는 가까이 하기엔 너무먼 당신

    딸은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5. 자? 碩湧? 모두 출가시키면

    아들은 큰도둑

    며느리는 좀도둑

    딸은 예! 쁜! 도둑

 


 

3대 미친여자 시리즈

 

 1. 며느리를 딸로 착각하는 여자

 2. 사위를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3. 며느리 남편을 아직도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125.143.221.234 이수: 요즘 이런 이야기 자주하는 셈인데 오늘 여기서 만나는군요. 아들 기다리던 시절은 옛이야기 되는 듯 합니다.
세상이 바꿔지는 징조인가 봅니다. -[07/18-22:5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23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6] 하루방 2007-07-19 152
10322 마음 다스리는 글 [6] 고두승 2007-07-19 193
10321 100마리 소와 두마리 개의 논리. [8] 김 석근 2007-07-19 358
10320 가끔씩 노모의 손을 잡아보세요 [2] 송주완 2007-07-19 147
10319 무거운 절 떠나라 하지 말고...... [10] 김 해수 2007-07-19 313
10318 건드리지 말고 그냥 놔 두시구랴 [7] 김 해수 2007-07-19 271
10317 한나라당의 신대북정책 ´한반도 赤化 비전´ ? 한반도적화공범 2007-07-19 26
10316 아직 주둥이는 안탓는게벼? [9] 김해수 2007-07-18 248
10315 장가간 아들 유머 시리즈 [1] 김 해수 2007-07-18 175
10314 이기고 돌아왔다 (주월한국군 환영식) [2] 오동희 2007-07-18 130
10313 강릉 안인에 북괴군 잠수함 승조원들..... [1] 정기효 2007-07-18 150
10312 도산 안창호 선생 말씀 중에서..... [4] 이상석 2007-07-18 139
10311 시치미와 시치미 떼다. [10] 김 석근 2007-07-18 327
10310    Re..이 동네 돌아가는판 !!! [4] 정기효 2007-07-18 215
10309 하늘 보고 침 뱉기 [21] 고두승 2007-07-18 307
10308 설전의 전말. [6] 김치동 2007-07-18 224
1234567891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