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하루방
작성일 2007-07-24 (화) 01:37
ㆍ조회: 344  
IP: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지금 이 시간도

시간은 쉼 없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시간은 매사에 멈추는 법도

또 더디게 흘러가는 법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시간을 저축하거나 남에게 빌릴 수도 없습니다.

또 그렇다고 해서 시간이 우리에게 무한정

베풀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길어야 고작 100년의 삶을

우리 인간들은 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면 지금 여러분은 자기 생 중에서

얼마만큼의 시간을 보냈습니까?



남아 있는 시간은 또 얼마나 됩니까?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새벽이 되면 어김없이 떠오르는 게 태양이지만,



우리 인간은 무한정 기약돼 있는 게

아닌 겁니다.

그렇다면 시간은 바로 우리의 생명입니다.

그 귀한 생명을 여러분은 어디에 쓰겠습니까?

설마 돌처럼 헛되이 버리는 건 아니시겠죠?  



- 이정하의 "우리 사는 동안에" 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55 어딜가야 정의를 볼꺼나? [13] 백마 2007-07-24 411
10354 유머가 있는 사자성어 [12] 이수 2007-07-24 440
10353 해드폰으로 문자보내는 양반들...... [6] 정기효 2007-07-24 451
10352 꼬리말 수정 가능 [4] 이수 2007-07-24 359
10351 권고합니다 [6] 김연수 2007-07-24 561
10350 Re..권고합니다 [8] 구둘목.. 2007-07-24 463
10349 게시판 변경의 건입니다. [4] 관리자 2007-07-24 361
10348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2] 하루방 2007-07-24 344
10347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노라면... [2] 하루방 2007-07-24 276
10346 용서와 화해 최종상 2007-07-23 306
10345 세종대왕 기절시킬 얘기... 백 마 2007-07-23 335
10344 하나가 없어지더니 다른 하나가 이수 2007-07-23 362
10343 Re..댓글이 하나도 없으면 얼마나 허전한데........ 정기효 2007-07-23 356
10342 얼릉 데불고와서 회초리로....... 정기효 2007-07-23 325
10341 웃음이 많아야 복이온다 송주완 2007-07-22 405
10340 "나는 광대가 되고 싶다" 최춘식 2007-07-21 378
1234567891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