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송주완
작성일 2007-08-02 (목) 11:24
ㆍ조회: 346  
IP: 58.xxx.213
인생 ! 묻지 마시게...
인생 ! 묻지 마시게.....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가느냐?'고 굳이 묻지 마시게..

사람 사는 일에 무슨 법칙이 있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그냥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보이시는가.
저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 있는 한 조각 흰구름
그저 바람 부는 대로 흘러가지만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

진정 여유있는 삶이란 나, 가진 만큼으로 만족하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  누구 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오직 사랑하는 마음 하나 가슴에 담고
물 흐르듯 구름 가듯그냥 그렇게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남들은 저리 사는데..'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
깊이 알고 보면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 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

옥에도 티가 있듯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

한 가지, 살아가며 검은 돈 탐하지 마시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차는 꼴 한두 사람 보았는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선량들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하지 않던가.

그저 비우고 고요히 사시게,,
캄캄한 밤하늘의 별을 헤며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아
잠이 들어도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

휘황찬란한 불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 기회만 있으면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
그렇게 아웅다웅하고 살면 무얼 하겠나.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
잠 자고 깨고 옷입고 술 마시고 투덜대고
하루 세 끼 먹는것 마찬가지이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 때 빈손 쥐고 가는것도 똑같지 않던가.

우리가 백년을 살겠나 천년을 살겠나..?

한푼이라도 더 가지려 발버둥쳐 가져본들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써서 올라본들 인생은 일장춘몽
들이마신 숨마저도 다 내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
그렇게 모두 버리고 갈 수밖에 없는데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 가는 길 뒤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이나 없도록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 베풀고 비우고 양보하고 덕을 쌓으며
그저 고요하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세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87 8월 국가보훈처의 대안은? [1] MAIA 2007-08-02 485
10386 부자가 되기보다는 잘사는 사람되세요. [1] 우장춘박사 2007-08-02 243
10385 인생 ! 묻지 마시게... 송주완 2007-08-02 346
10384 영도바다 번개팅 [17] 김연수 2007-08-01 798
10383 Re..위본문글은 비정상적 이므로 본인 스스로 삭제를 [1] 김정섭 2007-08-02 263
10382 Re..영도바다 번개팅 [3] 관리자 2007-08-02 425
10381 긴급 뉴스(영도뉴스) [5] 이수(怡樹) 2007-07-31 786
10380 Re..긴급 뉴스(영도뉴스) [4] 최춘식 2007-08-01 384
10379 집착이란?? [4] 송주완 2007-07-31 310
10378 사람 세우는 지도력 [3] 최종상 2007-07-31 304
10377 대한민국은 반드시 보복해야 [1] 홍주성 2007-07-31 359
10376 이번 아프카니스탄의 인질 사건을 보면서 ,,,,, [2] 고엽제 2007-07-30 396
10375 회원 가입에 따른 홈페이지 관리규정 공고 [1] 관리자 2007-07-30 408
10374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4] 최춘식 2007-07-29 452
10373 정회원전용게시판 접속이 안되는 정회원님은.... [3] 관리자 2007-07-29 486
10372 회원가입을 하신 전우님께 드리는 공지글입니다. 관리자 2007-07-29 364
1234567891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