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3-27 (화) 14:36
ㆍ조회: 163  
IP:
오늘은 쉬 십시요 [옮김]

오늘은 쉬십시오.
그림: 장용림 오늘은 쉬십시오. 일에 지친 어깨, 산나무 그늘 아래 눕히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어제까지의 일은 잘했습니다. 그리고 내일 일은 내일 시작하면 됩니다. 오늘은 아무일도 하지 말고 팔베게 하고 누워 하늘에 떠가는 구름을 보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사랑 찾아 다니다 지친 발, 오늘은 흐르는 물에 담그고 편히 쉬십시오. 사랑보다 더 소중한 것은 내 마음의 평화입니다. 오늘은 어떠한 사랑도 생각하지 말고 모든 것 잊으십시오. 그리고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주어야 할 돈도 받아야 할 돈도 오늘은 모두 잊어버리십시오. 그동안 돈 때문에 얼마나 애태웠습니까. 돈의 가치보다 훨씬 많은 것 잃었지요. 오늘은 바닷가 모래밭에 누워, 가진 것 없어 자유로운 하늘을 나는 새를 보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휴대폰도 꺼 버리고 아무 말도 하지 말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그동안 말을 하기 위하여, 듣기 위하여 얼마나 마음 졸였습니까. 오늘은 입을 닫고 밤하늘의 별을 보십시오. 별들이 말을 한다면 온 우주가 얼마나 시끄러울까요. 침묵의 별들이기에 영원히 아름답지요.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예절, 규칙, 질서, 권위, 양식 모두 벗어 버리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그동안 이런 것들 때문에 얼마나 긴장했습니까. 옷을 벗듯 훌훌 벗어 버리고 오늘은 냇가 너른 바위에 두 팔 벌리고 누워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아픔, 모든 슬픔, 모든 추억, 모든 아쉬움 강물에 띄워 버리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흘러가면 사라지고 사라지면 잊혀지는 법, 잊어야 할 것 모두 강물에 흘려 보내고 강 언덕 미루나무 그늘 아래서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 좋은 생각 중에서-

210.111.190.245 전재경: 그림 조오타, 벗곷나무아래서 소주한잔 생각 나누나... -[03/27-23:20]-
211.200.156.247 최윤환: 좋은 글과 좋은 그림 또 좋은 음악 감사함니다.나는 백수라 매일 쉬는 편인데 오늘은 푹 쉬어 보아야 겠씁니다. -[03/29-09:1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859 이경우와조응담 정정준 전우를찿습니다 김철수 2007-03-27 214
9858    Re..경주보훈청에 문의하세요 [2] 김일근 2007-03-27 188
9857 오늘은 쉬 십시요 [옮김] [2] 김 해수 2007-03-27 163
9856 盧, 쿠웨이트 다이만 부대 방문 [3] 파랑새 2007-03-27 132
9855 "노무현 당선위해 전자개표기 조작했다" 석종대 2007-03-26 152
9854 국민행동본부, 노무현 형사고발 설명회 이나라가 어데로가는가...? 2007-03-25 197
9853 가짜 <유공자>를 가려내게 되었군요. <펌> [1] 김 석근 2007-03-23 531
9852    Re..5, 18에 개입한 북한군 실체<펌> 김 석근 2007-03-24 212
9851 고엽제의 서러움(폄) [2] 박용우 2007-03-23 301
9850 삼도축재에 전우님을 초청합니다. [8] 손 동인 2007-03-23 272
9849    Re..삼도봉 [4] 오동희 2007-03-23 188
9848 바다위에 뜬 거대한 군사 도시 파랑새 2007-03-23 182
9847 "21C 서울향군 율곡포럼 창립식 및 제 1차 포럼" 모시는 글 향군맨 2007-03-22 54
9846 국운과 대선, 그리고 우리가 해야 할일. [3] 김 석근 2007-03-22 210
9845 북한 핵보다 치명적인 대남공작(금) [3] 한광덕 2007-03-21 197
9844 표는 찢어져 나가는데, 대선후보가 된들,,, [4] 김 석근 2007-03-21 256
1,,,3132333435363738394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