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정수기
작성일 2007-04-04 (수) 01:24
ㆍ조회: 126  
IP:
제하의 글을 읽고 지도자의 자질을 생각한다 (펌글중 전편)
김대중vs박정희 이두대통령 중에서영양력 있는대통령은??

작성자: tkdlem (레벨1)
조회: 482 답변: 2 등록일:06.05.02


누구일까요??

김대중은 의료산업을 직접적으로 활용하였고

IMF 외환위기를 극복하였으며

여러 사회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는 사회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였자나요??

박정희 대통령은 국민소득 150달러 시절때

여러 해외 나라에 다니면서..이러저러한 점을 배웠고

그때 한끼도 먹기 힘든시절때 이나라를 국민소득 1만달러로 올린

유일한 인물이자나요??

그런데 이두대통령 중에서 더 정치적으로 리더십이 강하고

더영향력을 행사한 대통령은 누구일까요??

박정희VS김대중 중에서요^^
답변들
Re: 김대중vs박정희 이두대통령 중에서영양력 있는대통령은??
작성자: LMJ85 (레벨4)
등록일:06.05.02


김대중과 박정희는 아마도 한국동란 이후 가장 영향력이 큰 두 사람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얘기를 하자면 상당히 광범위하겠지만,

질문의 요지는 두 사람 중에 누가 정치적인 리더십이 강하고

영향력을 갖췄느냐라는 부분인데요,

그 답은 객관적으로 대답할 수 있는게 아니라

개개인의 주관적인 판단에 의해 답이 달라질 수 밖에 없는 사안인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정답은 없다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1.

리더십에 있어서 박정희는 분명히 독재에 적합한 독선과 오기를 가지고 있었고, 그것이 시대에 적당히 맞아들어간 구석이 있었지요. 즉 획일적, 상명하복, "중단없는 전진" 식의 리더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대중의 리더십은 민주주의, 합리적인 판단 등에 기초를 둔 리더십이며, 사회의 다원성을 인정하면서 끌어안는 리더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뭐... 분명히 리더십의 색깔을 보면, 김대중이 낫다라고도 할 수 있겠죠.

그러나 독재를 했건, 사람들을 죽였건 간에 절대빈곤에서 벗어나게 해준 사람이

박정희라는 생각에서 많은 사람들이 박정희를 더 쳐주곤 하죠.

(사실 박정희가 아니더라도 장면 정부에서 경제개발계획은 윤곽이 잡혔었지요.

만약 장면 정부 하에서 경제개발계획이 추진되었다면, 특혜와 재벌기업의 비리 등 우리나라 경제의 어두운 면은 좀더 옅지 않았을까 합니다만....

그리고 박정희가 아닌 누구라도 경제개발이 당면 과제였고, 그런 점에서 예나 지금이나 경제에 가장 해박한 지식을 가진 김대중이 훨씬 이른 시기에 집권했더라면 박정희보다 훨씬 합리적으로 경제개발을 추진함으로써 더 나은 경제상황을 만들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만...)

 

2.

영향력에 있어서, 박정희는 쿠데타를 일으키기 전까지는 국내에서조차도 야인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쿠데타 초창기에 장도영을 얼굴마담으로 한동안 끌고 갔었죠.

대통령이 된 후에도 박정희는 해외에서는 거의 알아주는 사람도 없고, 인정도 받지 못했었지요. 국내에서는 하늘을 나는 새도 떨어뜨릴 수 있는 권세를 가졌지만, 해외에서는 인정받지 못하는, '아시아의 독재자' 중에 하나에 불과했었지요.

 

반면 김대중은 대통령에 당선되기 이전,  80년대와 90년대에 세계에서 가장 유력한 정치인 중에 하나입니다.

우리나라 인물로서 국제무대에서 김대중만한 평가와 대우를 받는 사람은 없습니다.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유럽에서 열린 세계 정상들간의 어떤 회의에서 세계 각국 대표들의 기립박수와 환호를 받은 유일한 정치인이었습니다. 부시나 혹은 다른 강대국들의 국가원수가 연설을 할때에도 모두 조용히 있던 정치인들이 김대중이 연설을 하려고 할때 기립박수를 쳤던 것입니다.

쟝쩌민 중국주석인가는 김대중을 대형이라고 부르면서 존경한다지요? 프랑스 죠스팽 총리 등 세계의 많은 국가지도자들이 김대중을 최고의 지도자로서 김대중을 손꼽는다고 합니다.

 

IMF 당시 외국 자본을 국내에 투자하도록 한 것도 김대중의 세계적 지명도가 그 바탕이 되었다고 하지요. 덕분에 IMF도 빨리 극복할 수 있던 것이랍니다.

 

좀 길어졌는데, 정리를 하자면

영향력에 있어서 국내에서만 따진다면 박정희가 낫겠지만

해외에서의 영향력을 보면 김대중이 박정희보다 월등하게 낫습니다. 비교가 안될 정도지요. 박정희 에다가 김영삼, 전두환, 노태우, 이승만까지 다 합쳐도 김대중 하나에 어림도 없을 정도입니다.

내용출처 : 본인작성
Re: 김대중vs박정희 이두대통령 중에서영양력 있는대통령은??
작성자: 박ka사탕 (레벨1)
등록일:06.06.06


 

질문과 답변중에 이상한 내용이 있어 글을 올립니다

국내좌익세력들의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왜곡및 비방이 주로

친일과 독재 그리고 지역감정이 있습니다..

다음은 친일왜곡 독재논란 및 지역감정유래에 대해 설명한 글들입니다.

 

--박정희 친일왜곡의 진상 및 박대통령에 대한 평가--

 

먼저 노사모 위시해서 국내 좌익세력들이 인터넷에 퍼뜨리는 박통의 친일행적을 다룬 글들은 아무런 증거도 없이, “아님 말고” “~~카더라”란 유언비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글들임을 먼저 밝힙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박통에 대하여 친일파에 해당되는지 여부에 대한 상반된 논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친일파의 정의 즉 어디까지를 친일파로 분류할 것인지에 대한 판단을 차기 대선에 따른 정략적 관점에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논쟁에 대해 크게 분류해보면

 

1. 적극적 친일행위자만 해당된다 : 을사오적등 대표적 친일파들로서 이부분에 대하여 좌익과 우익 이견이 없습니다.

2. 일제시대 공직에 있었던자도 포함된다. : 이부분에 대하여 논란이 끝이 없습니다..

3. 창씨개명한자도 포함된다 : 이것은 당시 독립운동가외에는 거의 모든 분들이 해당되는바, 창씨개명 자체로 친일파로 분류할 수 없다는 게 좌,우의 공통적 입장

위의 세가지 분류를 본다면 박정희 대통령은 2번에 해당됨에 따라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과연 태어날 때부터 나라가 없었던 사람들의 시대를 지금의 잣대로 평가하고 심판할수 있을까요?
많은 국민으로부터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입니다 박정희 대통령은 재임시절 좌파를 제외한 항일독립운동가들의 치적을 높이 평가하고 본보기로 삼아 기리며 추모했다는 것은 두말 할수없는 사실입니다

민생을 팽개친 노정권의 과거사타령에 반감을 가진 많은 국민들은
일제하 중국이나 만주로 탈출하여 항일독립투쟁을 하지 않았다면 군인뿐만 아니라 언론도 친일이고 공무원도 친일이고 법조인도 친일 사업가나 예술가도 친일이란 식이 아니냐? 대체 싫어도 일제가 점령한 이땅에서 살아야 했던 그 시대 사람들은 친일이란 소릴 안들으려면 뭘 할수 있을까?

머슴 아니면 농사나 지어야 했겠느냐? 친일이냐를 따지자면 지위 고하에 막론하고 자신들의 재물 영달을 출세를 목적으로 그 시대 일제의 힘을 등에 업고 능동적으로 같은민족을 수탈하고 핍박 탄압하는데 앞장섰느냐 아니냐?를 따져야한다는 것이 반론으로 제기하는 것입니다.

 

그당시에 군인이 된 그 자체가 친일이다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이 계신데요.
우선 박정희가 교사직을 그만두고 만주군관학교에 들어간 이유에 대해 설명하자면... 어린 박정희의 생애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책이 바로 나폴레옹 전기였다고합니다. 나폴레옹전기를 통해서 군대 군인을 동경하게 된 박정희는 동기생들의 증언에 의하면 여러 사람들이 쓴 나폴레옹 전기를 죄다 읽으려고 했다고 합니다 '삼국지'에 빠진 소년들이 처음에는 되풀이하여 읽다가 나중에는 저자를 바꾸어가면서 읽는 것처럼 말이죠 김종신의 말에 의하면 박대통령이 교사직을 그만 두고 만주군관학교로 간 이유에 대해서 묻자 간단하게 "긴 칼 차고싶어서 갔지."라고 답했습니다.


애초에 일황에 대한 개인적 충성심과는 상관없이 군인이 되고 싶은 마음 즉 나폴레옹에 대한 소년시절의 동경에서 비롯되어 군관학교에 들어간 것입니다.

 

.지난번 민족문제연구소가 자행한 친일파인사명단발표는 어느 직책 직위 이상이면 무조건 반민족 친일파란 논리인데 이것은 의도적으로 열린우리당 인사들의 선친들을 뺀 친일파명단발표을 위한 것이며 박정희대통령을 정치적 목적으로 넣기 위한 술책이라 보여지기 때문에 우리국민들로부터 많은 멸시와 지탄의 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독립군 색출 만주특무경찰,식산은행금융조합서기,훈도야말로 식민지지배의 최일선에서 첨병같은 역할을 했던 사람들입니다.)

 

먼저 인터넷상에 떠도는 박통의 친일행적에 관한 글들의 내용을 검토 해 보겠습니다.

① 일제에 대한 충성심이 태동 : 박정희가 손가락을 잘라서 쓴 충성혈서 "盡忠報國 滅私奉公(진충보국 멸사봉공)"
- 박정희 혈서설은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박정희의 문경 보통학교 동료교사인 유증선(전 안동교육대학교 국문학과 교수)이라는 사람이 입학연한에 걸린 박정희가 군관학교 당국을 감동시키기 위해 혈서를 쓰도록 했다는 근거불명의 루머가 마치 진실인 양 되풀이 전해지고 있지만 유증선의 말은 더 이상의 말이 필요없는 명백한 거짓말입니다. 근거없는 혈서론은 박정희를 죽이기 위한 날조된 음모입니다.
박정희의 군관학교졸업식은 당시의 경성의 극장에서 뉴스로 보도될 정도로 다 알려진 사실이고 만주일보(1942년 3월 24일)에도 보도되었습니다. 친일파의 출세라기보다는 오히려 조선인이 1등을 했다는 것에 민족적 자부심을 느끼게 한 사건이었습니다. 여기서 박정희가 천황에 충성하겠다는 답사를 했다는 헛소문도 나게 됩니다. 실제는 일본인 오까미 쇼히꼬(岡見尙彦) 고야마 시게요시(小山重嘉) 두사람이 했습니다. 박정희가 혈서를 썼다면 조선인들이 모를 리가 없습니다. 그러나 박정희의 혈서는 모든 만주국 신문이나 일본신문 어디에도 실려있지 않습니다. 완전히 날조된 거짓말입니다.
‘盡忠報國 滅私奉公’이란 혈서를 썼다는 허무맹랑한 주장의 출처는 전혀 근거가 없습니다. 만주신문(滿洲新聞)에 박정희가 군관학교 입학을 위해 편지를 썼는데 그게 보도되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혈서사진'을 보도한 신문기사가 있던지 적어도 '혈서를 썼다'는 신문기사가 있어야 하는데 기록 잘 챙기기로 유명한 일본이나 중국의 모든 도서관을 뒤졌지만 어디에도 혈서사진이나 혈서기사는 보이지 않습니다.


② 몸과 마음을 철저하게 개조
③ 완전한 일본인
- 이런 글들은 주관성이 개입된 글들로 객관적인 자료가 될 수 없습니다.
한번 미운 사람 끝까지 밉다고 이와 반대되는 글들도 엄청 많습니다.(예들 들면 지난cbs 방송에서 박통의 제자들이 증언한 박통이 선생으로 있을 당시 민족교육 및 만주군시절 조선인 병사들을 독립군으로 몰래 빼돌린 일화등...)또한 님을 싫어하는 분들은 님을 극히 나쁘게 평가할 것이며, 님의 친구는 님을 극단적으로 좋은 평가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주관적인 사항을 인용하는 것은 맹인모상 즉 장님 코끼리 만지기에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 따라서 한사람의 평가는 오직 객관적인 자료에 의해 평가해야 할 것입니다.


④ 항일세력의(독립군) 토벌 - 110여회 참가했다.
- 이 주장 역시 허위 날조된 글입니다.
위의 글에서 박정희는 독립군 토벌을 신나게 토벌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 당시 만주에 독립군은 존재하지도 않았습니다.
박통은 1944년 3월부터 1년 5개월간 만주군제8단(단장은 중국인 唐際榮)소속으로 근무지는 중국 열하(요즈음의 이름은 承德)지방 이였습니다. 이지역은 독립군이 활동하던 지역까지의 지금도 기차로 24시간이나 걸리는 곳입니다.. 또한 박통이 만주군에 복무한 1944년 당시의 만주독립군투쟁 항일기록을 보면 독립군은 1931년 중일전쟁으로 인해 중국 내륙지방의 도시인 중경(중국표현으로 "충칭")으로 본부를 옮긴 뒤 거기서 전투를 치르고 있었습니다. 즉 1944년 당시에는 만주에는 독립군이 없었습니다..
- 반 박정희의 대표적인 지식인 한홍구(성공회대 교양학부)의 기회주의자 청년 박정희란 글을 보면...
........ 생략 ............. [사범학교에선 꼴찌, 군관학교에선 1등
박정희에 대한 미화가 시작되고 급기야 기념관 건립 움직임까지 일자, 민족민주운동 진영에서는 박정희의 친일경력을 비판했다. 독립군 장준하와 친일파 ‘황군’ 장교 박정희, 그들 각각의 비극적 죽음처럼 우리 현대사의 역설을 보여주는 대목은 없을 것이다. 박정희의 친일이 문제되는 것은 해방 전의 그의 경력 때문만은 아니다.[ 해방 전 박정희의 친일경력이란 만주군군학교와 일본육사를 나와 1944년 7월, 만주군 소위로 임관되어 만주군 제5군관구 예하의 만군 보병 8단에 근무했다는 것이다. 사실 이 정도의 경력은 해방 직후 반민특위를 결성할 때나 각 정치단체에서 내건 악질 친일파의 처단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경미’한 것이다. 박정희가 관동군 정보장교로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다는 주장도, 당시 만주에서 활동한 조선인 독립군부대나 공산유격대가 없었다는 점에서 신빙성이 없다. ]......생략......
-결국 박정희가 독립군 토벌에 110여회나 참여하였다는 것은 허위 날조 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⑤ 일본군의 특수부대(철석부대) 활약 - 간도특설대
- 이것 역시 허위 날조된 글로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조선인 장교의 명단(出典 : 중국측 조사자료-"特設部隊", 1960, 66 - 84쪽.)은 아래와 같습니다.
박정희의 이름이 어디에 없습니다.
간도특설대(총79명) - 姜在浩 李元衡 朴鳳祚 金燦奎(金白一) 金錫範 金洪俊 宋錫夏 石希峯 崔南根 崔在恒 신현준 최경만 윤춘근 문이정 趙某(豊田) 김용기 태용범 백선엽 윤수현 이재기 김묵 豊田義雄 吳文剛 李淸甲 申奉均 海原明哲 白川** 金松壯明 伊原久 鶴原** 朴東春 李鶴汶 崔忠義 朴鳳朝許樹屛 金大植 方得官 洪淸波 金龍虎 金致斑 具東旭 朴春植 方太旭 孫炳日 劉仁煥 尹秀鉉 李德振 李龍昊 李東俊 李龍星 李準龍 李逢春 太溶範 崔在範崔炳革 李龍 金忠南 車虎聲 金忠九 柳益祚 朴春範 朴春權 曺昌大 洪性台 李東郁 廉鳳生 吳南洙 金萬玉 金鍾洙 李東和 朴蒼岩 朴泰元 李白日 金龍周 申然植李龍星 任忠植,, 馬東嶽, 桂炳輅, 全南奎
- 2004. 06. MBC에서 방송한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만주군의 친일파 내용중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조선인의 명단에도 박정희의 이름은 없었습니다..
(MBC 방송을 인터넷을 통해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⑥ 변신의 달인 다카키 마사오(박정희)
박정희 대통령은 평소에 과거 남로당 사건에 연루된 것에 대해 잘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단 한번 70년 7월에 김종신씨에게 말하죠. ‘육사 교관으로 있을 때 형님 친구되는 분(이재복)이 찾아와 다음 일요일 모 장소에서 향우회가 있다면서 나더러 꼭 참석해 달라는 거야. 처음엔 거절하려다 그분이 자꾸 청하길래 거길 갔었지. 그런데 그게 화근이 될 줄이야. 그날 향우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 빨갱이였어. 나는 거기서 (남로당 입당원서에) 사인하거나 도장을 찍은 적은 없지만 그 일로 김창룡 한테 끌려가 모진 고문을 받고, 재판도 받았지.’

여순반란사건 때(48.10월), 박정희 소령은 반란군 진압차 광주에 갔다 왔으며, 11월 남로당 혐의로 체포됩니다. 그리고, 위 내용의 자술서를 쓰고, 당시 그 이재복과 같이 간 장소에서 본 남로당원들의 명단을 작성해 제출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좌익활동이라는 것에는 하나같이 명백한 증거가 없습니다. 활동은 커녕 남로당 입당원서에 사인도, 도장도 없고, 당적조차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남은 것은 이재복의 가진 명단속에 박정희란 이름인데, 이것으로 빨갱이라 몰아붙일 수 있을까요? 능력이 뛰어나서 포섭 물망에 오른 것이 죄라면 죄라고 할 수 있겠죠.
설사 활동을 했다고 해도, 공산주의에서 자유주의로 노선을 바꾼 사람을 배신자, 기회주의자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요? 그럼 그대로 남로당에 남아서 공산당 활동을 계속 했었어야 된다는 얘기일까요? 배신자는 신의를 저버린 사람이라는 뜻인데, 도대체 어디 소속들이길래 이런 소리를 할 수 있는 것일까요?


⑦ 박정희의 창씨개명 -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 "오카모토 미노루(岡本實)"이다.
- 김대중대통령 시절 박통을 친일파로 몰고가기 위하여 박통의 창씨개명인 다카키마사오를 들고 나왔으나, 김대중대통령의 창씨개명명이 도요다다이쥬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없었던 일로 흐지부지되었는데 ....아직도 써먹고 계신 분들이 있습니다.....또한 오카모토미노루의 창씨개명은 사실 불분명하며 어쨌든 창씨개명자체로는 친일파의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사항입니다.


⑧ 일본군인 생활에 대한 다카키 마사오(박정희)의 향수
이것 역시 ② ③번과 같이 아전인수격 입니다. 첨언하자면 박정희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여러  창군 멤버들이 일본군에서의 군 경력이 있음을 볼수가 있습니다 군대지휘관은 전문적인 훈련과 경험이 없으면 임무를 잘 수행하기 어렵습니다.
광복후 일본군대출신들이 국군에 들어간 것을 무조건 비판만 할수 없습니다.
간과해선 안될 것은 6.25때 다름아닌 그들이 북괴 공산당의 침략에 맞서 싸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를 지켜낸 공이 있다는 것입니다. 친일파 숙청을 자랑하는 북한도 만찬가지 입니다 고위층 장성중에 여럿 있고 특히 공군의 태반이 일본군대출신입니다. 민족정기를 위해 친일파를 다 숙청했다는 말은 거짓말입니다.
관동군의 밀정이었던 김일성의 동생 김영주가 한 때 김일성의 후계자로까지 부각되었던 사실과 김일성의 내연녀였던 최승희가 일본군 위문공연을 숱하게 다녔으면서도 그의 남편과 함께 오랫동안 요직에 중용되었던 사실, 그리고 6.25 때 지식인이었던 이광수가 친일논란 있음에도 불구하고 숙청하지 않고 납북해 간 일 등은 무엇으로 설명합니까? 김일성한테 꺼림칙하면 친일파라 숙청하고 필요하면 넘어가고 그게 북한이 자랑하는 친일파숙청입니다

 

⑨ 다카키 마사오(박정희) 대통령으로써의 친일 1
대통령이 국가이익을 위해서 일본을 방문 및 협조를 받은 것이 친일의 기준이 될 수 있을까요? 그러면 지금 일본과 외교관계를 끊어야 합니까? 또한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 외교적 수사법으로 한 발언이 친일파의 기준이 될 수 있는지요? 외교석상에 욕을 하면 그것이 대통령으로 해야 할 일일까요? 역대 대통령 치고 이러한 외교적 수사법을 사용하지 않는 대통령이 없습니다. 반미면 어떻냐?는 노무현 대통령이 미국가서 미국이 없었다면 나는 수용소에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한 것과 같은 것입니다

 

⑩ 다카키 마사오(박정희) 대통령으로써의 친일 2
일본군국주의 세력의 정신적 유대는 대일 굴욕회담을 (한일협정) 성사시킨다. 여기서 식민지 지배 피해에 대한 거의 모든 권리와 주장을 포기한다.
- 당시 우리나라는 일본과 대일청구권문제의 타결을 위해 7차례나 회담, 우리가 요구하는 8억 달러와 일본이 제시하는 최고액 7000만달러중 무상으로 3억 달러, 차관 2억달러, 민간 상업차관으로 1억 달러 이상을 제공하는 조건으로 타결합니다..
(한일회담 당시 일본의 국고는 14억 달러 정도였습니다 그러므로 위 조건은 작은 돈이 아닙니다)
즉 80억달러 주겠다는데 박통이 이렇게 받았겠습니까? 많이 받으면 좋겠지만 돈 주는 쪽이 일본인데... 우리가 많이 달라고 해서 일본이 그렇게 주겠습니까? 더우기 애석하게도 우리나라는 일본에 대한 승전국의 위치가 아니였습니다
배상금이라는 것은 패전국이 승전국에게 주는 겁니다. 일본은 협상하는 동안 시종일관 배상금이라는 이름보다는 경제협력금, 독립축하금이라는 이름으로 수교하길 원했습니다. 그들은 미국한텐 패전국이지 어부지리로 독립 얻은 한국에겐 패전국이 아니라는 겁니다

한일협정 성사 배경에는 미국의 압력이 주효했다는 지적입니다


미국은 동아시아 지역통합 군사전략의 일환으로 한일 양국의 국교정상화를 서둘렀다는 것이죠 그들은 우리나라한테 일본에서 자꾸만 시비를 거는 독도를 포기하라고까지 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은 절대 있을수 없는 일이다 대노할 정도로 미국의 조속한 한일수교협정체결 압력이 있었던 것이였습니다

미국과 일본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박통은 독도를 끝까지 배타적 경제수역 (EEZ)로 지켰습니다 단지 국제분쟁화 지역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술책에 직접적이고 감정적 대응을 자제한 정책기조를 선택했습니다 독도영유권에 정작 큰 문제를 야기한 것은 신한일어업협정을 맺은 김대중정권 그것을 계속 연장해준 노정권입니다


60년대 그당시 냉전시대의 강대국의 논리가 없었다면 과연 일본이 뭐가 아쉬워서 우리한테 돈을 주면서까지 수교를 할려고 했을까요? 미국의 압력이 컸다는 것은 이미 뉴스에 보도되어 다들 잘 아실 겁니다. 우리가 많이 달라고 해서 되는 문제의 수준이 아니였습니다 약소국의 비애라 하겠지요

 

박정권이 개인청구권을 팔아 먹었다는 것은 잘못알려진 사실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이미 개인청구권 대신 국가가 대신 받는 정책으로 선회한 것은 장면정부부터 입니다 개인청구권이란 개인이 일본정부와 재판을 해서 배상받는 것인데 실제로 배상받은 사례는 거의 잘 없죠 일본이 주장했던 것은, 서류로 증빙할 수 있을 경우에만 보상을 하겠다는 것이고, 하지만 우리는 전쟁 문제도 있고, 모든 부분을 증명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우리 정부는 그런 개인 보상도 포함해서 국가가 조선총독부의 대일채권이라든가 하는, 국가와 개인을 포함해 포괄적으로 청구권을 행사하겠다는 태도를 견제했던 것입니다, 결코 일본 정부가 식민지배로부터 피해를 본 조선국민 개개인에게 구체적으로 철저하게 피해보상 하겠다는 것을 국가가 가로챈 것이 아닙니다

 

이런 어려운 사정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해야할 경제개발 종자돈을 베팅할 시기를 놓쳐야한다니....?
그당시 아사자 동사자 전염병자 비일비재하는 국가에서 할수 있는 최선책였을까요?
회담이 성사된 후 박정희 정권은 민족의 자존심을 팔았다'는 비난과 반발을 받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 종자돈을받아 투명하게 충실히 모범적으로 사용하여 한국의 근대화와 경제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지금보면 긍정적 평가가 국민적인 대세입니다 또한 우리가 받은 금액은 보는 관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집니다.
수십억달라를 요구만 하고 받지 못하면 괜찮고 그것보다 적은 돈이라도 받아 냈으면 친일파라니..? 논리적 설명이 되지 못합니다

 

박정권의 비리를 캐기 위해 만든 한.일 외교문서 공개심사단의 민간위원으로 조사에 참여한 이원덕 국민대 교수의 글 인용합니다
-세간에 의혹과 억측이 난무했던 한.일회담 관련 한국 정부 외교문서가 한 장도 빠짐없이 그 전모를 드러냈다. 한.일회담에 대한 보다 객관적인 평가를 내릴 수 있는 기본조건이 비로소 형성되었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이다. 한.일 외교문서 공개심사단의 민간위원 자격으로 3만5000여 장에 이르는 외교문서의 공개 검토작업에 참여했던 필자는 한.일회담을 '대일 굴욕 협상' '매국외교'라고 단죄하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굳히게 되었다. 오히려 필자는 악조건과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난적 일본을 상대로 당시의 박정희 정부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그 결과로 최선은 아니라도 차선의 결실은 거둔 것으로 평가하는 것이 온당하다고 생각한다-

(박정희를 부관참시하러 들어간 사람이 이런 평을 한 것은 박통의 승리라고 할수밖에 없슴)

 

- 위 사항은 정책결정사항이며 이러한 정책결정사항으로 친일파 여부를 판단한다면?

현대적 개념의 국토는 땅 하늘, 바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땅 독도는 현재 신한일어업협정에 의거해 한일공동 어로수역의 중간에 들어가 있었습니다. 즉 우리의 국토인 독도가 국제법상 일본에게도 영유권이 인정되었습니다. 이것 때문에 일본이 독도분쟁을 국제사법재판소에 위탁할려고 혈안이죠
이 협정은 1998년 11월 28일. 김대중 정권(노무현대통령은 DJ정권의 해수부장관출신입니다.)당시에 이뤄어 졌습니다. 그럼 김대중대통령은 어떤 사람입니까? 그리고 일본대중문화를 완전 개방하고 신한일어업협정 연장하신 현재의 노무현 대통령은 어떻습니까? 친일파로 치자면 누가 진짜 친일분자인지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생존한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에게 보상 못 받는 이유가 위의 대일청구권자금 때문이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 당시 대일청구권자금을 받았기 때문에 현재 못 받는 것일까요? =

1993년 김영삼대통령이 정신대문제와 관련하여 대일보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임을 발표하였으며, 11월 국제법률가협회에서 일본의 배상의무가 있으며, 1965년 한일협정의 청구권에 불법인권침해와 위안부 개인의 권리침해에 관한 청구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특히 위안부문제에 관하여 한국, 타이완, 일본, 필리핀, 타이, 홍콩등 아시아 6개국 여성단체에서 공동보조를 취할 것을 결의하였습니다. 즉 일본으로부터 위안부문제로 보상받은 나라는 현재까지 없습니다.

 

참고로 각 단체들이 선정한 박통의 친일파 여부는 아래와 같습니다.
- 반민특위 : 해방이후 최초의 친일청산을 위하여 7000명을 조사 이 중 690명을 친일파로 선정하였습니다만 박통은 여기에 해당되지 않았습니다...
* 장면총리 : 친일파로 분류

- 독립 운동가들의 총본산인 광복회(친일반민족행위자 692명)에서도 박정희를 친일파로 분류하지 않습니다.
* 장면총리 : 친일파로 분류.

- 역사광복운동본부(친일파99명)에서 박통은 신친일파로 분류 돼있습니다.
내용)이단체는 만주에서의 박정희의 행적과 관련, 그가 독립 운동에 참여한 주장에 대한 비판과 만일 일본이 계속 득세하고 있다면 독립 운동가를 학살했으리라는 가정 그리고 해방이후 공산주의 활동 및 정권잡은 이후 경제개발등에 대해 비판함으로써 친일파가 아닌 신친일파로 분류하였습니다.(이곳에서도 독립군 토벌에 대해서는 언급은 없음 )
* 장면총리 : 친일파로 분류.

- 한일역사문제연구소 : 박정희, 장면 해당없음

- 민족문제연구소 : 박정희를 친일파로 주장함. 박정희 생애에 대한 왜곡된 만화를 편찬하고 여당의원 선친을 뺀 친일인사명단발표를 함으로써 박통을 대표적 친일파라 규정함 그러나 친일파로써 어떤 구체적 반민족행위를 했는지? 실체적 근거나 규명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결론 : 현재까지 밝혀진 박통의 친일논란은 만주군군학교와 일본육사를 나와 1944년 7월, 만주군 소위로 임관되어 만주군 제5군관구 예하의 만군 보병 8단 내근직에 근무했다는 것이 전부입니다.그 이외 사항은 전부 허위, 날조, 과장된 것들입니다

 

역사를 흑백논리로만 따진다면 일군 중위 까지 하다 망명하신 독립운동가 지청천 장군과 중국의 장개석도 일본의 육사를 다녔는데 그렇다면 그런 사람들도 친일파가 되는 것인가요? 중국사람들은 장개석을 친일파라 얘기하지 않습니다.


박정희 그의 평생을 전체적으로 조감해본다면 자신의 조국을 일본보다 더 강한 나라로 만들려는 진정한 극일파였다고 생각됩니다.

 

--우리나라 정치에서의 지역감정 유래--

김정렴  비서실장의 말 )

과거부터 유력정치인중 하나가 호남을  차별했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녀서  지역감정 그것이 마치 사실인양 되었는데요.  그렇지 않습니다.

개발 정책면에서 얘기를 해 보죠.

 우리는 그 당시 일본에 대해서 100년 이상 뒤떨어져 있고, 미국, 영국에 대해서는 200년 이상 뒤떨어져 있는 데다 자원도 없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빨리 공업화하느냐, 이것이 초미의  과제였습니다.

 그럴려면 가장 입지가 좋은 데다 공장을 세워야 되거든요.  우리 한반도를 보면 제일 좋은 곳이 동해안이고 남해안입니다.  단애가 져 가지고 바다가 급히 깊어져요.  그리고 남해에는 섬이 많고, 섬이 있으니 방파제의 필요가 훨씬 덜하고 준설도 많이 할 필요 없이 항구가 되죠.  더욱이 거긴 일제 때부터 도로와 철도가 발달되어 있단 말이에요.  그런데 서해안의 경기도, 충남, 전북, 전남은 수심이 앝으니까  여기 10만 톤, 25만 톤 급 항구를 만들려면 이만저만한 돈이 드는 것이 아닙니다.  철도도 장항까지 가는 것과 호남선 이외에는 안 되어 있었단 말이에요.

 그리고 해안 따라서 도로가 없고 제한된 돈으로 일은 빨리 해야 하니 할 수 없이 남해안하고 동해안에 개발의 중점을 둔 겁니다.

 


당시 국토 개발 계획이 있었죠.  건설부 산하의 국토연구원이 있어서 주원 건설부장관이 국토 계획의 전문가였는데 지금 말씀대로 강원도는 관광자원, 수산자원 정도지 여기다 공장을 넣지 않는 것이 좋다 하는 식의 아이디어를 내면서 경제권을 몇 개로 나누었던 일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류하고 난류가 대한 해협에서 교체가 된단 말이에요. 그것이 부산 울산 포항 쪽입니다.  그러니까 공장을 거기다 지어서 오폐수를 쉽게 내보내고 특히 공해 많은 온산 공단에 들어간 유해 공장의 폐기물도 해류가 거기서 되돌아오니 거기에 넣어도 되었던 거죠.  하지만 서해 바다는 기껏해야 간만의 차이뿐이고  옆으로 크게 흐르지 않아요.  경기도,  전북, 전남 해안에 섣불리 공장을 지었다가는 해수가 들락날락만 하지 옆으로 흐르지 않기 때문에 조개고 뭐고 다 오염이 됩니다.  그 때 돈만 있었으면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었겠지요.  그러나 돈이 부족했습니다.  그 돈이 있었으면 더 급한 데 썻겠지요.  이것은 한마디로 우선 순위의 결정과 요충식 경제 개발의 불가피성 때문이었습니다.

 

 

 

 선거 때마다 ‘호남 푸대접이다’ 하며 표가 떨어진다고 야단이었는데  왜 안 하려고 그러셨겠습니까!  오죽했으면  유세 때 전주 광주 가셔서 ‘공업화 안 돼서 당신들 안타까워하지만 나중에 두고 보시오. 다른 데서 공해로 시달릴 때  당신네들은 더 깨끗한 공장 지어 가지고 나중에 더 잘산다’ 고 하셨겠습니까.  그것은 경제 개발 정책상 할 수 없었어요.  그 대신 무척 애쓰신 것이 종합 제철을 광양에 갖다 지으신 것과 여천 석유화학 단지를 들 수가 있습니다. (........)

 

김정렴 정치회고록 발췌

 

--  후진국에서 경제건설과 민주화가 양립가능했겠는가? --

(산업화에 민주화를 동시 추진, 성공한 예는 없다)

이론적 차원에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 양립하지 못할 이유는 없으며 실제로 산업화의 성숙단계에 도달한 대부분의 서구국가들에서
그것은 경험적으로 실증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산업화의 초기단계에서도 이들 국가들이 민주화와 산업화를 병행추진하거나 「선민주화, 후산업화의 길을 걷는 것이 가능했겠는가?

이에 대해 선발 산업화국가들인 영국과 프랑스, 미국 등이 정치혁명(시민혁명)과 경제혁명(산업혁명)을 순차적으로 겪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그것이 가능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더 나아가 이러한 앵글로 아메리카적 경험을 보편적 「모델」로 삼아 많은 후속국가들에 대해서도 그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는 단선적 발전개념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영국이 민주화와 산업화를 병행 내지는 순차적으로 추진했다는 것은 사실에 부합되지 않는 편견이거나 도그마이다. 19세기 영국에서 참정권의 범위가 얼마나 제한적이었고 노동운동에 대한 탄압이 얼마나 극심했는지 등을 생각해 본다면 이 점은 쉽게 이해될 수 있다. 따라서 영국도 산업화를 어느 정도 성숙시킨 연후에야 민주화로 나아갔다는 점에서 후속 국가들과 다를 바 없다.

이렇듯 산업화 초기 단계에 민주주의에 의거해서 경제를 도약시킨 사례를 찾기는 어렵다. 특히 그 범위를 후발 산업화 국가들과 그 이후에 본격적인 산업화를 추진한 국가들로 한정시킬 경우 그 예는 전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므로 적어도 경험적으로는 산업화 초기 단계에서 권위주의와 자본주의적 경제발전 사이에 「선택적 친화력」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렇다고 권위주의 체제가 반드시 경제발전을 가져 온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제3세계에의 수많은 권위주의 체제 중 경제발전에 성공한 나라가 오히려 예외에 속한다는 사실이 그것을 증명한다. 여기서 국가의 역할과 성격에 주목하게 된다. 국가개입이 자본주의
발전과정과 불가분의 관계였다는 점은 오늘날 많은 경제학자들에 의해 증명되고 있다.

그러면 무엇이 이러한 국가개입이나 역할에 있어 정도의 차이를 낳는가. 경제발전에서 국가의 역할은 산업화의 시기가 상대적으로 늦을수록 일반적으로 커진다고 할 수 있다. 최근 들어 후발 내지 후후발 산업화과정에서 나타나는 경제적 역할이 큰 국가를 지칭하기
위해 「발전지향형국가」라는 개념이 많이 사용된다. 이러한 발전지향형 국가는 단순한 권위주의체제와는 차별성을 지닌다.

역사적으로 보아 권위주의 하에서 경제발전이 일어날 수 있었던 경우는 국가가 사회 내의 제계급(지배 및 피지배계급 모두)으로부터 상당히 자율적이면서도(그 국가가) 발전을 도모하기에 적합한 정책적 및 제도적 능력을 갖추었을 때뿐이다. 이런 특징을 갖춘 국가를 「발전지향적」이라고 지칭하고 싶다.


그러므로 이제까지의 경험에서 관찰될 수 있는 권위주의적 발전의 예는 모두 그 국가가 「발전지향적 권위주의」체제였기 때문이지 단순한 권위주의 체제였기 때문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산업화 초기단계에서 발전지향적 권위주의 체제와 자본주의적 경제발전 사이에는 「선택적 친화력」이 있다는 명제를 설정할 수 있을 것이다.

1960년대의 선산업화 정책은 정당했다

이렇게 볼 때 산업화의 초기 단계인 1960∼70년대, 특히 그 초두인 1960년대 전반의 한국 상황에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란 두 가치는 병행추진이 어려운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 때 박정희 체제의 가치 선택은 발전이었고 그 선택은 현실성이 있었다.
그 이유는 다음 두 가지다.

하나는 이미 살펴보았듯이 산업화 초기단계에서 민주를 선택하여 발전을 성공적으로 이룬 선례가 없다는 경험적 근거 때문이다. 또 하나는 민주라는 가치가 중요하긴 하지만 그것이 만약 굶주림이나 절대빈곤과 배타적 선택관계에 있다면 생각을 달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빵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민주는 그 의미가 지탱되기 어렵다. 따라서 적어도 산업화의 초기 단계에서는 민주보다 발전을 선택하는 것은 의미있다고 본다. 한국에서 이런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시발된 것이 바로 박정희 집권하의 1960∼70년대이다.

몹시도 배고팠던 시절, 남북대치상황에서 안보불안도 컸던 시절.
경제건설을 통한 산업화 근대화가 이룩되고 나면 그 토양위에서 우람하고 튼튼한 민주주의가 자리잡는다는 박정희 대통령의 신념은 옳은 것이라고 판단한다.

 


--누가 과연 민주화에 진정한 공헌자인가 ---

 

흔히 말하기를,

박정희는 독재자이고, 김영삼 김대중은

민주화 투사라고 부른다.

이거 완전히 새빨간 거짓 선동이다.

김영삼, 김대중씨는 박정희를 독재자로 몰아세우면서,

자기들이 민주투사인양 가장하면서 대통령 자리에 오른 자들이다.

 

나는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살았었고,

내 눈으로 똑바로 박 대통령을 보았었다.

 

당시 나는 시골 농촌에 살았었다.

나의 아버지는 시골 동네 이장일을 보았었다.

당시 박 대통령은 시골 농번기가 되면 어김없이 시골 농촌에

내려 와서는 농부들과 함께 일하면서 막걸리를 즐기셨다.

농번기가 되면 동네 어른들은 우리집에 모였었다.

그리고는 동네 어른들은 면장, 군수를 찿아다니면서

이번 농번기에 꼭 우리 마을에 박정희 대통령을

모시자고 하였다.

당시 농촌 마을은 박 대통령의 농촌부흥 운동으로 가난을 벗어나게 되었다.

당시 전국의 농촌 마을은 박 대통령을 열렬히 지지 하였다.

만일, 박 대통령이 정말 독재자였다면,

과연 당시 농촌 농부들이 이토록 박 대통령을 열렬히 지지

하였겠는가.

 

나는 1970년대에 청운의 꿈을 안고 서울 모대학에 다녔다.

1970년대는 우리나라가 지긋지긋한 가난을 벗어나고,

중화학, 중공업이 집중 육성되던 시기였다.

당시 국민들은 세계 최하위 빈곤국가에서 우리가 중진국

진입이라는 희망과 꿈에 벅차 있었다.

대통령과 국민은 하나가 되어 꿈과 희망을 안고 열심히 일만

하였다.

 

자칭 민주화 투사들은 말하기를,

"70년대에 유신헌법은 유신독재체제"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거 또한 거짓된 민중선동에 불과하다.

당시 유신헌법 체제 동의는 전 국민의

70% 이상이 찬성 하였다.

우리는 유신체제로 인해 더욱더 중화학, 중공업 등

경제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 선진국 진입이라는

희망을 낳게 되었다.

우리는 80년대가 가장 호황기 였다고 말한다.

우리가 80년대에 꽃피운 시기는 박 대통령의 유신헌법 개정

통과로 인한 경제개발 덕이었다.

 

만일 당시 유신헌법의 개정 통과가 불발로 끝나고,

자칭 민주화 투사란 분들이 집권 하였다면,

우리나라는 끔찍한 상황이 이미 일찌기 발생하였을 것이다.

 

70년대에 대학가는 연일 데모로 얼룩져 있었다.

여기에 선봉에 선 자가 김영삼, 김대중씨였고,

김대중씨가 특히 심했다.

김대중씨는 대학가 강단에 서서 당시 학생들에게 민중선동을

일으키면서 학생운동에 불을 놓았다.

당시 김대중씨의 수제자들이 현재 집권 열우당의 실세들이다.

 

당시 일반적으로 대학생들에게는 이들 데모만

주동하는 학생들을 너무 싫었다.

학교는 툭하면 휴강 하였다.

당시 모범 대학생들에게는 미치고 환장할 노릇이었다.

당시 일반적인 대학생들의 말을 빌려보자.

" 저 개XX들, 또 데모질이다"

"저 개XX들중에는 어떤놈들은 김일성 초상화 밑에서 김일성

주체사상이란 책을 숨어서 몰래 본다고 하더라"

"저 개XX들 하고는 말도 하지 마라"

 

일반적으로 70년대는 민주화 투사가 독재자와

맞서 싸운 얼룩진 시기라고 교육을 받아왔다.

이것은 철처히 오도된 잘못된 교육이다.

자칭 민주화 투사란 사람들이 정권을 잡고는

자기들을 미화하기 위한 위장선동에 불과하다.

당시 나는 박 대통령 시절에 어린 시절과

대학시절을 보내면서,

내 눈으로 박 대통령을 똑바로 보았었고,

당시 상황을 진실되게 말하는 것뿐이다.

 

박 대통령은 절대로 독재자가 아니다.

박 대통령은 가난한 우리나라를 부강한 국가로

이끈 훌륭한 대통령이시고,

우리 국민들을 절대로 억압하지 않았다.

단지, 당시 박 대통령이 경제개발에 몰두하고 있을때,

사사건건 반대만 일삼으면서 민중선동을 일으키며 데모만

주동하였던 작자들만 탄압을 받았었다.

 

그렇다면 자칭 민주화 투사인 김영삼, 김대중씨는 나라를

어떻게 이끌어 왔는가.

김영삼 대통령은 국가를 방만하게 운영하면서 IMF 사태를

초래 하였다.

김대중 대통령은 IMF 체제하에서,

IMF 조기졸업과 기업지배구조 개선이라는 미명하에,

외국자본을 무차별적으로 끌어들이면서 우리기업을 외국에

헐값으로 팔아 버렸다.

작금의 외국인들이 우리의 안방을 차지하고 있다.

 

IMF 체제하에 무려 170만명의 가장들이 직장을 잃고

길거리로 내 몰렸다.

한 가정이 4인임을 감안할 때 무려 700만명이

고통을 겪게 되었다. 누가 이들의 아픔을 달래 줄 것인가.

 

김영삼, 김대중씨는 나라를 집권하면서 친인척, 측근들의

비리로 얼룩졌었다.

최근에는 국정원의 도청 비리 사건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이들이 나라를 위한 진정한 민주투사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김영삼 대통령은 나라를 부도나게 하였지만,

이 분은 반공이념이 투철 하였다.

그래서 당시 안보는 불안하지 않고,

국민들이 그런데로 마음 졸이지 않고 살았다.

김영삼 대통령 시절에 나라가 위기로 치달을 시 금융개혁 입법을 시도 하였다.

그러나 당시 여야 대권주자를 비롯한 정치권이 개혁시도를

방해 하였다.

결국 우리나라는 IMF 사태를 맞게 되었다.

당시 정치권은 썪어 있었다.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는 간첩 한마리도 안 잡고,

더구나 북한이 남한을 향해 뚫어놓은 땅꿀조차도

발견하지 않았다.

작금의 우리의 현실이 안보 불안으로 국민들이

너무나 고통을 겪고 있다.

 

박정희 대통령은 부정부패를 가장 싫어했다.

그래서 혹시 부정에 개입할지도 모르는 친인척을 엄중하게

감시 하였다.

박 대통령의 친형은 가난한 농부로 여생을 보냈고,

친 누님은 콩나물 장사를 하면서 또한 가난하게 여생을 보냈다.

 

그리고 박 대통령은 철저하게 청렴결백한 생활을 하였다.

박 대통령의 침실 화장실에는 물을 절약하기 위해,

벽돌 한장을 놓고 살았다.

또한 박 대통령은 돌아가실때 보니,

20년된 다 떨어진 혁띠와 손목시계를 차고 계셨다고 한다.

 

박 대통령이 돌아가시자,

전국은 울음바다로 변했다.

당시 나는 시골 농촌에 가보니,

할머니들이 정화수 물 한그릇을 떠 놓고는

박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또 빌었다.

이것은 내가 직접 목격한 것이다.

당시 전국에 농촌의 할머니들은 다 이랬다.

그래서 당시 일간지 신문에도 이런 기사가 많이 나왔다.

 

박정희 대통령은 말씀하셨다.

"민주화는 우리나라가 가난에서 벗어나고, 잘 살게 될때

진정한 민주화가 성숙될 수가 있다"라고 말이다.

 

사실 그렇다.

우리나라는 박 대통령의 경제개발 덕분에 선진국 진입을

꿈꿀수가 있었고,

이로인해 중상류층이 두터운 층을 이루게 되었다.

두터운 중상류층으로 인해 우리는 자연히 민주화를

이룩할 수가 있게 되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이어지며서 우리나라는 나라경제가

힘을 잃으면서 중상류층이 심각하게 무너지고 있다.

중상류층의 몰락은 민주화를 몰락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진정 민주화에 공헌한 분은

바로 박정희 대통령이 아니란 말이더냐.

 

우리는 최소한 세상을 똑바로 알고 살자.

거짓 선동꾼에 제발 속지 말고 살자.


121.132.145.210 홍 진흠: 오랫만입니다. 정수기님! 언젠간 추어탕 신세를졌습니다만 제가 부대고기찌게로 대접할 기회를 주십시오. 언제나 우리전우회를 생각해 주시는 님에게 감사드립니다. -[04/04-01:5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891 FTA 이후 직업전망. 김 석근 2007-04-04 134
9890 07년도 연회비를 받고있읍니다. 사무국 2007-04-04 232
9889 연결편 (펌글2)용량초과로 인하여 ... 정수기 2007-04-04 158
9888 제하의 글을 읽고 지도자의 자질을 생각한다 (펌글중 전편) [1] 정수기 2007-04-04 126
9887 김대중씨는 자중자애하라(퍼온 글) [7] 김삿갓 2007-04-03 238
9886    Re..뇌물과징역의명예회복이국회의원??? 의증 2007-04-04 100
9885 대통령임기 1년 단임제 개헌한다면 반대하지 않는다. [6] 곽정부 2007-04-03 177
9884 **행복하려거든 감사함에 눈떠야한다** [5] 김 해수 2007-04-03 136
9883 우리나라 큰일이다 후유의증 2007-04-03 166
9882 [미주통일신문 긴급속보] 2002대선, 해킹에 의한 득표수 조작 석종대 2007-04-03 138
9881 슬프게 올리는 글입니다 [4] 인강 2007-04-02 267
9880 동로마 제국의 멸망(Constantinople of collapse) [1] 곽정부 2007-04-01 175
9879 목숨 걸고 전쟁을 해보지 않고서 애국을 논하지 말라 [1] 김복만 2007-04-01 206
9878 고엽제 전북지부 & 중앙회 커넥션 ? [1] 김전우 2007-04-01 313
9877 인생과 재능 그리고 선택. 김 석근 2007-03-31 181
9876    Re..이순신은 이렇게 전사했다 [1] 김삿갓 2007-04-01 142
1,,,3132333435363738394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