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펌 글
작성일 2007-05-02 (수) 10:56
ㆍ조회: 206  
IP:
Re.. 결혼식.
딸을 시집 보내는 애비의 마음.  

지난 날 자식을 낳았을 때는,

자식을 안으면서 <네 앞에 자랑스런 애비가 되겠노라>고 다짐 하였읍니다.

그러나 한 밤중에 <빽, 빽> 울어댈 때는,

집 사람에게 신경질 부리며 이불로 얼굴을 덮으며 잠을 청했읍니다.

 

아들 녀석이 유치원 다닐 때인 것 같읍니다.

그때는 직장이 포항인지라 2주에 한번 또는 한달에 한번 상경하는데,,,

집에 들어서면서 아들 녀석과 마주 쳤읍니다.

<아빠!> 하고 달려 오더니,

갑자기 뒤 돌아서면서 수도가에서 걸레를 빠시는 할머니에게

할머니! <자전거 안 사주면 아빠 나가라>고 해! 하는 것입니다.

 

그 당시 우리 집은 대로 변에 있었기에,

자동차들의 통행이 많아

어머니와 집 사람에게 절대로 못 사주게 한 것인데,,,

이것이 아들 놈에게 한이 되었었나 봅니다.

===========================================================

이러한 아들이

이제는 장가를 가서 10살 짜리 아들을 두고,

또한 딸도 시집가서 7살과  4살짜리 자식을 두었읍니다.

 

아들을 장가 보낼 때는 몰랐는데,,,

딸을 시집 보낼 때는 왠지 모르게 우울하고 밥 맛마저 잃엇읍니다.

 

<자랑스런 애비가 되겠노라>고 몇번씩 다짐하고도,

울어 보챈다고 등을 돌린 아비가 부끄럽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남들이 다 가지고 노는 콩콩과 자전거가 위험하다고 이 핑계, 저 핑계로 미루다가

다시 말하여,

그들이 필요로 하는 그 때에, 그들에게 기쁨과 즐거움을 주지 못했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또한 내가 집 사람과 며누리에게 좀 더 잘해주지 못한 것들이 많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지난 04월 29일

비엔남 참전전우들의 막둥이 격인 전우 한 분이,

첫 따님을 청주에서 시집 보냅니다.

 

그 전우는 지금,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정신없이 바쁘게 생활하고 있읍니다.

 

아마도 저처럼, 자식들에게 못해 준 것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더 솔직히 말하면, <해 주고, 또 해 주어도> 아깝지 않은 내 자식이기에,

그 자식의 새 출발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는 것 같읍니다.

 

훌륭한 전우여! 그대 이름은 훌륭한 아버지 이니라.

 

따님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25.129.61.41 이종일: 고맙습니다. 진작 이 글을 접했으면 만났을때 고맙다는 인사를 드렸을텐데.... 선배님의 배려로 성황리에 결혼식을 마쳤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십시요. -[05/03-00:1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971    Re..뒷풀이 柳 在 旭 2007-05-02 128
9970    Re..거실에 화환 띠를 진열했습니다. [1] 이종일 2007-05-02 203
9969    Re.. 결혼식. [1] 펌 글 2007-05-02 206
9968 사단법인, 재단 법인, 복지 법인. [2] 김 석근 2007-05-02 256
9967 월남 참전자는 모두 죽어라 - [4] 김주황 2007-05-01 360
9966 [공지] '투표소 수개표'촉구1인시위 이기운 2007-05-01 54
9965 호주 행사사진(홍진흠촬영) [3] 김일근 2007-05-01 229
9964    Re..단체사진 김일근 2007-05-01 128
9963 호주 Anzac Day 행사 (2) [12] 이윤화 2007-05-01 252
9962 호주 Anzac Day 행사 [7] 이윤화 2007-05-01 191
9961 어째 이런 일이 있다니 [1] 김복만 2007-04-30 321
9960 채명신 사령관과 함께한 호주방문 (1) 인강 2007-04-30 213
9959 한달 십만원짜리 '살신성인'의 베트남 참전사 [4] 장의성 2007-04-30 232
9958 법을 바르게 이해하면 길이 보입니다. [2] 김 석근 2007-04-30 203
9957    Re.. 가증스런 정권과 그 하수인. [3] 김 석근 2007-04-30 229
9956       (펌글). 후유의증 한시법, <5년시한 연장입법 예고>. 김 석근 2007-04-30 126
1,,,2122232425262728293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