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6-04 (월) 07:07
ㆍ조회: 150  
IP:
조선일보 칼럼[6개월 반만 참자]
  • [김대중칼럼] 6개월 반만 참자
  • 김대중·고문
    입력 : 2007.06.03 19:26 / 수정 : 2007.06.03 22:01
    • 김대중·고문
    • 한 나라의 대통령이 1백년 가리라며 만든 자신의 정당(여당)은 폭탄 맞은 듯 풍비박산인 주제에 상대당(야당)과 그 대통령후보 경쟁자들을 씹어대는 엊그제의 정치소극(笑劇) 을 보면서 우리는 웃어야 할지 화를 내야 할지 기가 막혔다. 사실상의 임기를 7개월도 채 안 남긴 ‘식물대통령’의 안간힘처럼 느껴져 더욱 그랬다. 그의 스타일대로 말하자면 ‘너나 잘하세요’가 절로 나온다.

      그가 자신의 주장처럼 “경제를 멀쩡하게 살려놓은” 대통령이라면 우리나라는 지금 왜 청년실업과 재정적자와 저성장에 허덕이고 있는 것인가? 그가 자신의 자랑처럼 “법만 아니면 한번 더 나와도 될 만큼” 자신있는 대통령이라면 왜 그의 지지율은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20%안팎을 헤매고 있는 것인가? 그가 정말 친노세력들의 주장대로 ‘역사에 보기 드문 훌륭한’ 대통령이라면 그를 추종하던 많은 열린우리당 사람들은 왜 지금 난파선에서 다투어 뛰어내리려 아우성인 것인가?

      일반 사람들도 자신이 남을 비판하려면 그럴 이유와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는 것이 상식이고 정도다. 하물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면 아무리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믿고, 또 비록 자기가 억울하다고 여기더라도 반대세력을 비판하기에 앞서 객관적 상황과 실체적 사실면에서 그럴 자격이 있는지 되돌아 보는 것이 지도자로서의 양식이고 순리다. 불행히도 지금 거의 모든 여론조사결과는 이 ‘대통령’이 그럴 입장에 있지도 않고 그럴 처지도 아니며 그런 욕설에 가까운 말들을 쏟아낼 시기는 더더욱 아니라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마디로 통치적으로는 남은 일을 마무리하고 정치적으로는 중립을 지켜 다음 대통령에게 그나마 온전한 나라를 인계해주는 것이 대통령의 ‘도덕적 의무’다. 한 친노그룹 모임에서 보여준 그의 발언과 태도는 그런 의무는 안중에도 없는 것 같았다. 그의 웃는 듯한 표정은 상대방에 대한 경멸로 가득 차 보였다. 그는 스스로의 품격을 대통령에서 한 낱 ‘청문회 공격수’ 수준으로 끌어내렸다. 특히 그가 야당 후보들을 겨냥해 “제정신 가진 사람이라면 투자하겠느냐” “독재자의 딸이라고 해외신문이 쓴다면…” 운운하면서 마치 ‘남들이 그러는데’ 라는 식으로 제3자를 물고 들어가는 간접화법, 가상화법을 쓴 대목에서는 그의 인간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왜 이처럼 ‘제정신’을 못차리고 야당, 언론, 심지어 여당을 향해 좌충우돌식으로 들이받고 있는 것인가? 퇴임을 앞두고 자중하고 어른스러워지기는커녕 왜 이처럼 초조해하고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는 것인가? 그것은 아마도 ‘퇴임 이후의 그의 정치생명’ 때문일 것이다. 그가 “한나라당이 정권 잡으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한 말은 그의 심경을 은연중에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열린우리당이 온전했으면 비록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야당으로서 든든한 정치적 보호막이 돼줄 텐데 열린우리당이 산지사방으로 갈라지면서 ‘전직 대통령 노무현’의 처지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 게다가 대통령 당선으로 정지됐던 2002년 대통령선거법 위반문제의 시효가 퇴임 후 재개되면 그는 걷잡을 수 없이 난처한 처지에 빠질 수 있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지금 그와 그의 측근세력의 신경은 곤두설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해서든지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는 것이 최선의 길이고, 그것이 여의치 않으면 DJ의 경우처럼 자신이 새로운 야당의 정신적 지주로 남는 것이 차선일 것이며, 하수(下手)로서는 그의 세력이 정계의 한 구석을 차지하는 것만으로라도 그의 퇴임 후 존재를 보장할 뿐 아니라 자칫 나락의 길로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을 하고 있을 것이다.

      지금 그가 퇴임을 앞둔 대통령이라기보다 마치 당선된 지 얼마 안된 대통령처럼 기세를 올리는 것은 실은 속이 허(虛)한 것을 감추기 위한 위장전술인지도 모르며 어쩌면 퇴임 후 살아남기 위한 노무현 식(式) 승부수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범여(汎與)의 통합을 주문(呪文)처럼 외며 한나라당의 집권을 어떻게 해서든 막아보려고 몸부림 치는 것과 맥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다.

      그는 자신이 포퓰리스트라면 언론과 싸우겠느냐고 했다. 그러나 그는 언론을 공격함으로써 반사이익을 얻는 ‘편가르기의 명수’라는 점에서 또 다른 의미의 포퓰리스트다.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은 곧은 길도 굳이 삐딱하게 가는 사람인 모양이다. 그런 ‘노무현 스타일’이야 몇 개월만 더 꾹 참으면 되기에 우리는 노무현씨가 다시 대통령이 되는 ‘끔찍한’ 상황을 막아준 ‘헌법’에 새삼 감사함을 느낀다.

  • 125.143.200.82 이수: 4년 6개월이 아무리 고통스러워도 이미 지나가 버렸기에 다 잊으려 하지만, 짧은 6개월 반이 남은 기간이라니 아찔 할 뿐입니다. 2일 노통이 "참여정부 평가포럼"에서 쏘아대는 얘기들이 통이 하는 말로선 격이 안맞아도 한참 안 맞는 것 같아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걱정이 태산입니다. 그런데 6개월반이 남았다니 이를 어찌 견딜 것입니까.
    사실 말이 그렇지 6개월 반 남은 게 정말 다행입니다. 그러니 참고 기다려야 하지요. -[06/04-14:1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99 조선일보 칼럼[6개월 반만 참자] [1] 김 해수 2007-06-04 150
    10098 부산 유엔묘지 오동희 2007-06-03 159
    10097 한국보훈학회 춘계세미나에서 질문 할려고 했던 내용! [1] 권태준 2007-06-03 158
    10096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1] 우장춘 박사 2007-06-03 112
    10095 부산 번개팅 오동희 2007-06-03 236
    10094 전우들의 얼이 잠들고 있다. 최승일 2007-06-03 137
    10093 아자씨. 친척이 돌아가셨어요 ??? 정기효 2007-06-02 194
    10092 현충일은 왜 6월 6일인가? 김일근 2007-06-01 199
    10091 서울 광장으로...북핵 폐기 자유·민주통일 6.6 국민대회 서울 광장으로... 2007-06-01 136
    10090 장군동무가 병난 이유 ? [8] 노동방송 2007-06-01 236
    10089    Re 교주 꿀단지 침공용사 노획물 바이킹 2007-06-07 13
    10088 잔액이 부족합니다 라고 나와도 절대 현금내지마세요 [5] 김 해수 2007-06-01 246
    10087 당신은 우리의 등불입니다... 현충원 2007-05-31 196
    10086 제52회 현충일 참배안내 [1] 김일근 2007-05-31 166
    10085 호국보훈의 달 기념 행사 [1] 김일근 2007-05-31 194
    10084 노 대통령 각하 [퍼온글] 김 해수 2007-05-31 171
    1,,,2122232425262728293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