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이수
작성일 2007-06-05 (화) 17:24
ㆍ조회: 177  
IP:
대통령 후보를 제대로 고르는 간단한 방법

대통령 후보를 제대로 고르는             

                           간단한 방법 (옮김)

공약도 볼 필요 없다.

주위에서 다 만들어 주는 것이니까 다들 그럴듯 할 수

밖에 없다.

전문 분야의 경력도 볼 필요 없다.

민주화 앞세울것도 없다 민주화 앞세운 전직

김영삼 김대중이 같은 도둑X이 해 놓은것이 무엇인가?

국가세금.기업체 등쳐서 제 가족 측근들 배불리는것이

민주화냐?

대통령을 능가하는 각 분야의 전문가는 쌔고 쌨으며,

대통령은 각 전문가들을 통솔하고 지휘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운하건 페리건 그것도 결국 전문가들의 능력과 판단에

맡길 일이다.

대통령은 운하전문가나 페리 전문가일 필요가 없기 때

문이다.

중요한 것은 각분야 전문가들을 이끌어갈 지도자의 인

물 됨됨이다.

오로지 부패하지 않고 깨끗하게 나라를 이끌어갈 것 같

은 지도자

내 재산과 인감도장을 맡겨도 안심할 수 있을 것 같은

인간적으로 믿을 수 있는 지도자,

그런 지도자를 선택하면 된다.

굳건한 자유민주주의 역사관과 세계관,

사심이 없고 오로지 나라만을 생각하고 위할 그런 지도자

오직 자신의 명예만을 위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죽음을

각오한 봉사자.

심지가 굳고 반듯한 지도자.

그런 지도자를 선택하면 된다.

노무현 같은 부류여서는 절대 안된다 나라 망친 주범

아닌가?.

말 함부로 하니, 행동도 함부로 했다.

추진력도 좋았는데, 방향이 거꾸로 갔다.

마르코스 같아서도 안된다

능력 쪼금 있는 줄 알았는데 뒤에서 심하게 부패했다.

사상과 이념이 굳건한 지도자여야 한다.

사고의 중심이 굳건히 잡혀 있는 지도자여야 한다.

친북좌익들을 확실히 막아낼 지도자여야 한다.

그래서 친북좌익 측근들을 거느린 지도자여서는 안된다.

사상과 이념 또한 후보자의 말을 보고 판단해서는 안된다.

말이 아닌 그의 걸어온 길과, 그 주위에 널린 측근들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그래야 제대로 알 수 있으며, 그래야 실수가 없다.

친북좌익 측근들을 거느린 노무현도 말은 번지르르 했

었잖은가?

오로지 인물 됨됨이만 보고 판단해야 한다.

경제에 문외한이었던 박정희가 경제부흥에 성공한 이

유는

그가 전문가여서가 아니라,

사심 없이 전문가와 인재들을 중용하여, 깨끗하게, 부

패하지 않고,

굳건한 자유민주주의 사관과 역사관을 가지고

오로지 나라만을 생각 했기 때문이다.

사심이 없이 깨끗하게  

나라만을 위해 희생할 수 있는,

사고의 중심이 잡힌 그런 지도자여야 한다.

그런 심성을 물려받은

그런 심성을 가진 지도자를 택하면 된다.

그게 누굴까? ^^



 
143.248.66.20 김삿갓: 이수님! 안녕하세요? 깔끔하게 정리해서 올린글 보니 속이 시원합니다. 건강하세요. -[06/05-18:09]-
220.239.40.180 백 마: 100% 동감 입니다. 특히 조심해야할것이 말이 뻔드르르하며 말이 앞서 가는 사람은 절대 택하지 않아야 될것 같아요. -[06/05-18:32]-
211.109.130.98 손 오 공: 이수선배님 건강하시죠.아무리 말이 많아도 이제 입 닫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건필하이소. -[06/06-18:35]-
125.143.200.82 이수: 쥐들이 회의에서 "고양이 목에 방을을 달아야 한다"고 제안했는데 막상 누가 고양이 목에 방을을 달 것인가란 물음에 쥐들 중에 아무도 나서지 못한 것 처럼 마지막 부분에 해당되는 후보자가 누구인가 이론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쉬운데 정말 그런 후보가 누구인가 판단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그래도 우린 바른 판단을 내려야 할 필요가 있다.
이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이다. -[06/07-13:31]-
218.238.80.224 의증: 고엽제후유의증에서 '의'자를 떼어 줄 자가 진정한 대통령깜이다. -[06/12-10:3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115 호국영령들이시여 파랑새 2007-06-06 167
10114 현충일 아침입니다 [5] 오동희 2007-06-06 189
10113 오늘은 현충일 [4] 김 해수 2007-06-06 185
10112 영웅들의 이름 김 해수 2007-06-06 144
10111 호국 보훈의 달 국내선 항공기 등 이용 김일근 2007-06-06 148
10110 대통령 후보를 제대로 고르는 간단한 방법 [5] 이수 2007-06-05 177
10109 서울현충원은! (社)베참전서울,동작구 2007-06-05 204
10108 호국영령 통곡한다. 호국영령 2007-06-05 175
10107 최선을 다하겠다.는 대통령이 끔찍하다 [2] 김 해수 2007-06-05 168
10106 <정보>는 시기를 놓치면 그 가치를 잃는다. [4] 김 석근 2007-06-05 193
10105 盧 개표조작 부정당선 폭로 '투표소수개표'촉구 장외투쟁일정 공.. 투표소수개표 2007-06-04 87
10104 제52회 현충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행사안내 [5] 柳 在 旭 2007-06-04 224
10103 새바람, 새물결, 나가자! 모이자! 서울시청으로,,, 새바람 2007-06-04 109
10102 국립 현충원에 잠드신 영령들이시여! [2] 인강 2007-06-04 117
10101 백제의 계백장군과 고구려의 대조영 장군 [1] 김 석근 2007-06-04 186
10100    Re.. 당나라 공주가 토번국으로 시집간 이유. 김 석근 2007-06-04 143
1,,,2122232425262728293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