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7-06-08 (금) 13:55
ㆍ조회: 163  
IP:
여당 의원들의 탈당극
HOME >> Top기사
좌파必敗구도를 자인한 자들의 탈당극
정당정치의 원리를 파괴하고 헌법을 짓밟은 노무현 세력은 올해 대통령 선거와 내년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서 공직사회에서 영구히 추방해야 한다.
[2007-06-08 13:28:48] 인쇄
국민들을 바보로 취급하는 脫黨劇이 계속되고 있다. 아래 열린당을 탈당한 의원들의 오늘 성명문이다. 냉전守舊세력의 집권을 막기 위하여 탈당한다니 이런 자들이야말로 한국어를 오염시키는 문화파괴자들이다(한편으로는 좌파必敗구도임을 자인한다). 이 ´탄돌이들´이야말로 무능守舊반역세력이다. 열린당은 노무현 대통령이 자신을 당선시켜준 민주당을 깨고 만든 일종의 私黨이었다. 노무현씨의 반역적 정책이 국민들의 반발을 불러 재집권이 불가능하게 되니 私黨가담자들이 위장폐업, 신장개업의 수순을 밟아 국민들을 속이려 들지만 어려울 것이다. 이들은 그 행태가 公黨 소속원이 아니라 정치 패거리들이다.

정당정치의 원리를 파괴하고 헌법을 짓밟은 노무현 세력은 올해 대통령 선거와 내년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서 공직사회에서 영구히 추방해야 한다. 이들은 대통령을 내세울 자질도 스스로 출마할 자격도 없다. 헌법과 정당정치의 룰을 파괴한 자들에게 國政을 맡기는 일은 방화범에게 소방차를 맡기는 것과 같다. 고양이에 생선가게를 맡기는 일이기도 하다.

==========================================================================

´민주개혁세력 대통합´을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며

- 열린우리당 탈당에 즈음하여 -

국민여러분

우리는 오늘 민주개혁세력의 분열을 극복하고, 무너져 내리고 있는 양당정치를 복원시키기 위해 ‘민주개혁세력 대통합’의 대장정을 시작하고자 합니다.

민주개혁세력 대통합에 입각한 신당창당은 냉전수구세력의 집권을 막고 한반도 평화와 선진복지국가실현을 앞당기기 위한 유일하고도 현실적인 길입니다.

대통합은 12월 대선을 위한 최고의 개혁이자 최선의 전략입니다.

우리는 민주당 확대강화론의 태생적 한계를 갖는 소통합이 고착되어 민주개혁세력은 양분되고 대선이 필패구도로 전개되는 상황을 좌시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열린우리당이 끝내 민주개혁세력 분열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데 대해 통렬히 반성하며, 국민의 뜻에 따라 통합과 희망의 새 길을 가고자 합니다.

국민여러분

열린우리당을 떠나는 우리는 우선 국민 속에서 ‘대통합 실현’과 ‘국민경선을 통한 대통령후보 선출’의 실천적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입니다.

민주당 내 통합세력의 ‘대통합 국민운동협의회’ 구성 제안을 환영하며, 제 세력과 연대하여 대통합 추진협의체 구성에 적극 나설 것입니다.

또한 신당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미래구상 등의 활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며 흔쾌히 연대 협력할 것입니다. 민주평화국민회의 등 진보적 시민사회진영의 의제 또한 겸허히 경청할 것입니다.

민주개혁세력의 대통합을 위해 고투하고 있는 ‘민생정치모임’과 백의종군의 뜻을 표명한 모든 정치인들과는 최대한 빨리 함께 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조속한 협의를 제안합니다.

국민여러분

우리는 민주, 평화, 개혁, 미래세력 대통합의 기반 위에서 철저히 국민의 뜻에 따라 대선을 준비하고자 합니다. 이른 시간 내에 국민경선에 의해 대통령 후보를 선출할 수 있도록 모든 민주평화세력과 중도개혁세력의 폭넓은 참여를 보장하는 개방적 국민경선 추진 조직을 건설해나갈 것입니다.

창조적 파괴 없이는 희망의 건설도 없으며, 통합 없이는 승리도 없습니다. 다시 한번 겸허한 자세로 일체의 기득권과 정치논리를 버리고 대통합의 밀알이 될 것을 다짐합니다.

감사합니다.

2007년 6월 8일

국회의원 강기정 강창일 김교흥 김동철 김부겸 안영근 우상호 우원식 이목희 이인영 임종석 정장선 조정식 지병문 채수찬 최재성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http://www.chogabje.com

220.239.40.180 백 마: 더러운 놈들의 국민을 조롱하는 사기극이 가관이네. 헤쳐 모여식의 옷 갈아 입는다고 그놈이 그놈이지 뭐가 달라지나? 하는짓들이 더욱 가증스러울뿐이다. -[06/08-15:50]-
122.46.2.3 따이한: 걸래는 아무리 빨아도 행주가 될수없다. 변파리가 변에 모였다가 변을 다 쳐먹고 다른 변으로 모이면 변파리가 아니고 봉황새 인가? -[06/08-16:1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131 6월이 기회입니다 ! 김주황 2007-06-09 237
10130 추모제행사(이모저모) [3] 柳 在 旭 2007-06-09 249
10129    Re..故 임동춘대위 유가족과... [1] 김선주 2007-06-09 151
10128 제52회 현충일 동작동 국립묘지 추모제(1) [1] 柳 在 旭 2007-06-09 159
10127    Re.. 사령관님의 현충원 추념사. 김 석근 2007-06-09 190
10126 국력 살펴보기 [3] 이병도 2007-06-09 135
10125 하나 되는 통일은 [6] 한광덕 2007-06-08 154
10124    Re..좋으신 말씀에 덧붙여 상상하며 조금 바꿔 보았습니다.용서 .. [2] 정수기 2007-06-09 104
10123 호주는 우리 참전군인들까지 대우하고 있다 [7] 달마 2007-06-08 192
10122 여당 의원들의 탈당극 [2] 정무희 2007-06-08 163
10121 중앙선관위 전자투표기가 뽑은 한나라당 대권후보를 나는 인정할.. 부정선거 2007-06-08 66
10120 오늘도 이 하사는 임무 수행중! [5] 이병도 2007-06-07 261
10119 시청앞 애국시민 함성 [5] 정무희 2007-06-06 341
10118 백마 70년도 근무 26인가 29제대기역이안남 앨범구함 홍춘식 2007-06-06 179
10117 월남戰의 영웅, 채명신장군 [3] 戰友 2007-06-06 311
10116 제52회 현충일 추념식 파랑새 2007-06-06 209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