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6-29 (금) 21:38
ㆍ조회: 169  
IP:
잊지못할 감동어린 사연

잊지못할 감동어린 사연




43년간 소록도 봉사 외국인수녀 2명, 

 - 편지 한 장 남기고 홀연히 떠나 - 



      이미 알려진 사연입니다. 전남 고흥군 도양읍 소록도에서 43년 동안 한센병 환자를 보살펴 온 외국인 수녀 2명이 편지 한 장을 남기고 떠났습니다. 소록도 주민들은 이별의 슬픔을 감추지 못한 채 일손을 놓고 성당에서 열흘 넘게 감사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마리안 수녀는 1959년에, 마가레트 수녀는 1962년에 소록도에 첫발을 디뎠습니다. 두 수녀는 장갑을 끼지 않은 채 상처에 약을 발라줬습니다. 또 외국 의료진을 초청해 장애교정 수술을 해 주고 한센인 자녀를 위한 영아원을 운영 하는 등 보육과 자활정착 사업에 헌신했습니다. 정부는 이들의 선행을 뒤늦게 알고 1972년 국민포장, 199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했습니다. 소록도에서 평생을 환자와 함께 살아온 마리안(71), 마가레트(70) 수녀가 고국인 오스트리아로 떠난 것은 저~ 지난달 21일. 두 수녀는 이른 새벽 아무도 모르게 섬을 떠났습니다. ‘사랑하는 친구 은인들에게’ 란 편지 한 장만 남겼습니다. 이들은 편지에서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고 우리들이 있는 곳에 부담을 주기 전에 떠나야 한다고 동료들에게 이야기했는데 이제 그 말을 실천할 때라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또 “부족한 외국인으로서 큰 사랑과 존경을 받아 감사하며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마음 아프게 해 드렸던 일에 대해 이 편지로 용서를 빈다”고 말했습니다. 김명호(56) 소록도 주민자치회장은 “주민에게 온갖 사랑을 베푼 두 수녀님은 살아있는 성모 마리아였다”며 “작별인사도 없이 섬을 떠난 두 수녀님 때문에 섬이 슬픔에 잠겨 있다”고 말했습니다. 43년간 소록도에서 봉사활동을 한가레트 수녀(왼쪽)와 마리안 수녀(오른쪽에서 두 번째). 오스트리아 간호학교를 나온 두 수녀는 소록도 병원이 간호사를 원한다는 소식이 소속 수녀회에 전해지자 차례로 소록도에 왔습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을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습니다. 오후엔 죽도 쑤고 과자도 구워 들고 마을을 돌았습니다.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매’라고 불렀습니다. 꽃다운 20대는 수천 환자의 손과 발로 살아가며 일흔 할머니가 됐습니다. 숨어 어루만지는 손의 기적과, 주님밖엔 누구에게도 얼굴을 알리지 않는 베품이 참베품임을 믿었던 두 사람은 상이나 인터뷰를 번번이 물리쳤습니다. 10여년전 오스트리아 정부 훈장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섬까지 찾아와서야 줄 수 있었습니다. 병원 측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며 피했습니다. 두 수녀는 본국 수녀회가 보내오는 생활비까지 환자들 우유와 간식비, 그리고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노자로 나눠줬습니다. 두 수녀의 귀향길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 한개만 들려 있었다고 합니다. 외로운 섬, 상처받은 사람들을 반세기 가깝게 위로한 두 수녀님의 사랑의 향기는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려 어두운 곳을 밝히고 추운 세상을 덥혀 주리라고 믿습니다.
      " 이제는 70세가 된 마리안 수녀 " "처음 갔을 때 환자가 6000명이었어요. 아이들도 200명쯤 되었고, 약도 없고 돌봐줄 사람도 없었습니다. 한사람 한사람 치료해 주려면 평생 이곳에서 살아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 이 두 분은 팔을 걷어붙이고, 환자들을 직접 치료하기 시작한 것이 40년이 된 것입니다. 할 일을 지천이었고, 돌봐야 할 사람은 끝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40년의 숨은 봉사... 이렇게 정성을 쏟은 소록도는 이제 많이 좋아져서, 환자도 600명 정도로 크게 줄었답니다. 누군가에게 알려질 까봐, 요란한 송별식이 될까봐 조용히 떠나갔습니다. 두 분은 배를 타고 소록도를 떠나던 날, 멀어지는 섬과 사람들을 멀리서 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울었다고 했습니다. 20대부터 40년을 살았던 소록도였기에, 소록도가 그들에게는 고향과 같았기에, 이제 돌아가 고향 오스트리아는 도리어 낯선 땅이 되었지만, 3평 남짓 방 한 칸에 살면서 방을 온통 한국의 장식품으로 꾸며놓고 오늘도 '소록도의 꿈'을 꾼다고 했습니다. 그 분의 방문 앞에는 그분의 마음에 평생 담아두었던 말이 한국말로 써 있습니다. '선하고 겸손한 사람이 되라' "지금도 우리 집, 우리 병원 다 생각나요. 바다는 얼마나 푸르고 아름다운지... 하지만 괜찮아요. 마음은 소록도에 두고 왔으니까요!"


♬ Mascagni - Cavalleria Rusticana  ♬
 
"오렌지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211.208.206.213 정우서: 감동적인 내용 잘 보았습니다,눈물이 핑돌아 애를 먹었습니다,좋은내용 올려주신 김해수 전우님 감사한 마음입니다,건필하시길.... -[06/29-22:01]-
211.211.101.243 김삿갓: 가슴이 찡하고 목이 메입니다. 해수님! 책임지세요. 고맙습니다. -[06/30-12: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11 동양의 등불이어라. 김 석근 2007-06-30 257
10210 국가보훈처 - 참전유공자 교통시설 보호적용(KTX) 예정 [2] MAIA 2007-06-29 381
10209 국가보훈처 - '10년까지 참전유공자 수당 10만원으로 인상계획 [2] MAIA 2007-06-29 301
10208 국가보훈처 미국에 고엽제 지원 사항 요청 MAIA 2007-06-29 257
10207 잊지못할 감동어린 사연 [2] 김 해수 2007-06-29 169
10206 이해와 배려는 관심과 사랑에서 비롯됩니다. [5] 김 석근 2007-06-29 296
10205 이런곳이 신이내린 직장 이란다 김 해수 2007-06-29 205
10204 “분식회계”로 국민을 속이는 “대북 쌀 차관” 김일근 2007-06-28 155
10203 제268회 국회(임시회) 제06차 정무위원회 [1] 파랑새 2007-06-28 268
10202 사랑의 시인 (고)박정희 [4] 송주완 2007-06-28 197
10201 정신없이 바쁜 나날들,,, 김 석근 2007-06-28 320
10200 총회 참석을 위하여 [5] 박동빈 2007-06-28 310
10199 한번만 더 손 잡아주세요 [2] 김 해수 2007-06-28 213
10198 고엽제환자 집회 6일차 [5] 김복만 2007-06-27 309
10197 천국과 지옥의 통일을 바란다면,..... 홍윤기 2007-06-27 197
10196 [양 상훈 칼럼]노 대통령 마음속 그 면도칼 김 해수 2007-06-27 157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