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송주완
작성일 2007-06-28 (목) 15:38
ㆍ조회: 198  
IP:
사랑의 시인 (고)박정희
이민영의 추천시-10) 춘삼월 소묘. 잠자는 모습을 바라보고 外 8--

박정희

 

나라와 아내만을 사랑하고 그리워한

사랑의 시인-박정희 시인의 시를 소개하면서

 

 

박정희 대통령은 시인이시다.

전해오는 시편과 편지를 본 적이 있는데

오늘 다시 어느 분이  글을 올려 주셨다.

잔잔한 부부간의 애틋하고도 소박한 사랑이 깃든 글이다

1976년인 무렵이였다. 당시 육영수 여사가 비명에 가신 뒤에

박근혜님이 지은 '나의 어머니 육영수여사'란 전기 형식의 수상집이 발간 되었다.

이 책을 언제 처음 접한 지는 기억이 나지 않으나,

아마도 처음 책이 나온 시절이 육여사님이

돌아가신지 2년 후인가 3년 후인가 싶었다. 

당시, 5.18 장학생 모임(청오.상청회)에서 어느 분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기억이 있다.

난, 1962년대에 당시 엄민영,김현철님 등에 의해 설립되었고

전국 각급 학교 수석 입학/졸업자들 중에서 집안이 아주 가난한 학생에게 지급한

최초의 장학재단이었다.

대상으로  이른 바 5.16 장학회 장학금의 수혜자였기 때문이다.

그 후, 그 책이 좋아서 1976년 책을 두 권을 사서

한 권은 여자친구에게 주고, 한 권을 내가 읽었다.

즉, 전에 한 번 읽었던 것을 내용이 좋아서 다시 구입하여 읽어 본 것이다.

근혜님 입장에서 본 어머니상 아버지 상.

박 대통령님이 육여사님에게, 육여사님이 박 대통령님에게,

쓴 글과 시편과 편지글 등이다. 대부분 박대통령이 육영수여사에게 쓴 것들이 많았다.

그 책을 읽으면서  육영수 여사님의 소박하면서도 지극히 한국적인 여성상이

내게 강하게 어필 되었고,  

당시 사귀던 여인에게 이와같은  기품과 모습을 지니라는 의도로

내심 그 책을 선물한 것이다.

...

나의 젊은 청춘은  박대통령 시대와 거의 같이 지냈고,

박정희 대통령의 통치 이념인

조국 근대화의 대장정이 삶의 개혁= 붐에 젖어 있었고

과감하고 용단있는 추진력에 항상 감격해 하던 당시였다.

 

이제 그 분의 혈친 한 분이,

그 분의 뒤를 이어, 한강의 기적을 창출한 근대화 이후의

지금의 이 시기

[현대화 국제화시대의 조국 번영의 꿈을, 21세기 오늘의 국민과 함께] 펼치려 하신다.

조심스럽게, 그리고  매우 정결한 마음으로,

정성스럽게,그  완성을 모두 모두 기도하면서,

우린 정치적인 공과의 개인적인 好,不好를 보는 것이 아닌

시인인 시심을 보는 것이 인간을 보는 도리이다.

 

박정희시인, 대통령이란 직위에서

지내다가 비명에 가신분이다.

어느 누가 무엇이라고 하여도

심중의 모든 것들은 오직 나라 사랑이었을 것이다.

나라와  아내를

그리워한 시인-사랑의 시인-박정희 시인님의

시편을 소개한다

(旻影)

(어느 마을에서 어느 **을 보고 눈물짓는 퍼스트레이디

시절의 육영수여사)

 

춘삼월 소묘 --박정희

 

벚꽂은 지고
갈매기 너울너울
거울같은 호수에 나룻배 하나
경포대 난간에 기대인 나와 영수
노송은 정정 정자는 우뚝

복숭아꽂 수를 놓아 그림이고야
여기가 경포대냐 고인도 찾더라니

거리가 동해냐 여기가 경포냐
백사장 푸른 솔밭 갈매기 날으도다.
춘삼월 긴긴날에 때가는 줄 모르도다.

바람은 솔솔 호수는 잔잔

저건너 봄사장에 갈매기떼 날아가네
우리도 노를저어 누벼 볼까나
1951년 4월 25일

 

잠자는 모습을 바라보고--박정희

 

옥과도 같이 금과도 같이
아무리 혼탁한 세속에 젖을지언정
길이 빛나고 아름다와라.


착하고 어질고 위대한

그대의 여성다운
인격에 흡수되고 동화되고 정화되어
한 개 사나이의 개성으로

세련하고 완성하리.


행복에 도취한 이 한밤의 찰나가
무한한 그대의 인력으로서

인생코스가 되어 주오.


그대 편안히 잠자는 모습을 보고
이 밤이 다 가도록

새날이 오도록

나는 그대 옆에서
그대를 보고 앉아

행복한 이 시간을
영원히 가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

1952년 7월 2일 밤

 

한송이 목련이 봄바람에 지듯이--박정희

 

상가(喪家)에는
무거운 침묵 속에
씨롱 씨롱 씨롱 매미 소리만이
가신 님을 그리워하는 듯

팔월의 태양아래
붉게 물들인 백일홍이

마음의 상처를 달래주는 듯
한 송이 흰 목련이

봄바람에 지듯이
아내만 혼자가고

나만 홀로 남았으니
단장의 이 슬픔을

어디다 호소하리.

1974년 8월 20일

 

추억의 흰 목련--박정희

 ―遺芳千秋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산천초목도 슬퍼하던 날
당신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보는 겨레의 물결이
온 장안을 뒤덮고

전국 방방곡곡에 모여서 빌었다오
가신 님 막을 길 없으니

부디 부디 잘 가오
편안히 가시오

영생극락하시어
그토록 사랑하시던
이 겨레를 지켜주소서

1974년 8월 31일 밤


목련--박정희

 

불행한 자에게는 용기를 주고
슬픈 자에게는 희망을 주고
가난한 자에는 사랑을 베풀고
구석구석 다니며 보살피더니
이제 마지막 떠나니

이들 불우한 사람들은
그 따스한 손길을 어디서 찾아 보리
그 누구에게 극락천상에서도 우리를 잊지 말고
길이길이 보살펴 주오

우아하고 소담스러운 한 송이
흰 목련이 말없이 소리없이 지고 가 버리니
꽃은 져도 향기만은 남아 있도다

 

당신이 먼 길을 떠나던 날 --박정희

 

청와대 뜰에
붉게 피었던 백일홍과
숲속의 요란스러운 매미소리는
주인 잃은 슬픔을 애닯아하는 듯
다소곳이 흐느끼고 메아리쳤는데
이제 벌써 당신이 가고 한달
아침 이슬에 젖은 백일홍은 아직도 눈물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데 매미소리는 이제 지친 듯
북악산 골짜기로 사라져가고
가을빛이 서서히 뜰에 찾아 드니
세월이 빠름을 새삼 느끼게 되노라
여름이 가면 가을이 찾아 오고
가을이 가면 또 겨울이 찾아 오겠지만
당신은 언제 또 다시 돌아온다는 기약도 없이
한번 가면 다시 못오는 불귀의 객이 되었으니
아 이것이 천정(天定)의 섭리란 말인가
아 그대여, 어느때 어느 곳에서 다시 만나리.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박정희

이제는 슬퍼하지 않겠다고
몇번이나 다짐했건만
문득 떠오르는 당신의 영상
그 우아한 모습 그 다정한 목소리
그 온화한 미소 백목련처럼 청아한 기품
이제는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잊어버리려고... ...
잊혀지지 않는 당신의 모습
당신의 그림자
당신의 손때 당신의 체취
당신의 앉았던 의자 당신이 만지던 물건
당신이 입던 의복 당신이 신던 신발
당신이 걸어오는 발자국 소리
'이거 보세요' '어디계세요'
 

평생을 두고 나에게
'여보' 한번 부르지 못하던
결혼하던 그날부터 이십사년간
하루같이 정숙하고도 상냥한 아내로서
간직하여온 현모양처의 덕을 어찌 잊으리.
어찌 잊을수가 있으리.
 
1974년 9월 4일

 

당신이 그리우면 -박정희

 

당신이 이곳에 와서 고이 잠든지 41일째
어머니도 불편하신 몸을 무릅쓰고 같이 오셨는데
어찌 왔느냐 하는 말 한마디 없오
잘 있었느냐는 인사 한마디 없오
아니야 당신도 무척 반가워서 인사를 했겠지
다만 우리가 당신의 그 목소리를 듣지 못했을 뿐이야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내 귀에 생생히 들리는 것 같애
당신도 잘 있었오 홀로 얼마나 외로왔겠오


그러나 우리는 언제나
당신이 옆에 있다 믿고 있어요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당신이 그리우면 언제나 또 찾아 오겠오
고이 잠드오
또 찾아오고 또 찾아 올테니
그럼 안녕!

1974년 9월 30일


우주의 저 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박정희

 

한국의 밤은 깊어만 가고
초생달 밤하늘에 은빛의 별
슬픔을 안겨준 국민의 벗이여
꽃같이 아름답고 우아한 마음
우주의 저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


한국의 바다에 해가 저물고
산 하늘의 새 날아가도다
세월은 유사같이 행복은 사라지고
꽃같이 아름답고 우아한 마음
우주의 저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

1974년 11월 1일

 

저도 바닷가에

혼자 앉아서 --박정희

 

 

똑딱배가 팔월의 바다를
미끄러듯 소리내며 지나간다
저멀리 수평선에 휜구름이 뭉개뭉개
불현 듯 미소짓는 그의 얼굴이
저 구름속에서 완연하게 떠오른다
나는 그곳으로 달려간다
그이가 있는 곳에는 미치지 못한다
순간 그의 모습은 사라지고 보이지 않는다

뛰어가던 걸음을 멈추고
망연이 수평선을 바라본다
수평선 위에는 또 다시 일군의
꽃구름이 솟아오르기 시작한다
흰 치마저고리 옷고름 나부끼면서
그의 모습은 저 구름속으로 사라져 간다
느티나무 가지에서 매미소리 요란하다
푸른 바다 위에 갈매기 몇 마리가
훨훨 저건너 섬쪽으로 날아간다
비몽(比夢)? 사몽(似夢)?
수백년 묵은 팽나무 그늘 아래
시원한 바닷바람이 소리없이 스쳐간다
흰 치마저고리 나부끼면서
구름속으로 사라져 간 그대.

1976년 8월 5일


비오는 저도의 오후--박정희

비가 내린다
그다지도 기다리던 단비가
바람도 거칠어졌다 매미소리도 멎어지고
청개구리소리 요란하다
검푸른 저 바다에는 고깃배들이 귀로를 재촉하고
갈매기들도 제집을 찾아 날아간다
객사 창가에 홀로 앉아 저멀리 섬들을 바라보며
음반을 흘러나오는 옛노래를 들으면서
지난날의 추억을 더듬으며 명상 속에
지난 날의 그 무엇을 찾으려고
끝없이 정처없이 비오는 저바다 저하늘을
언제까지나 헤매어 보았도다

 
 ―1976년 8월 6일 -
 


121.130.35.99 홍윤기: 주옥같은 글들을 어디서 구하시었소. 참으로 가슴에 와닿는 사랑의 시어들이 아름답습니다. 이나라 근대화의 영웅, 인간박정희의 인간적 내면을 잘보았습니다. 송전우 그날 수고 많이 하셨고, 이번 30일 대구에좀 다녀올 생각 입니다. -[06/28-15:52]-
58.77.28.213 송주완: 선배님더 수고 많았죠 같이 동행했으면 좋을텐대 그날행사가 겹쳐 동행이 어렵내요 무시히 잘다녀오세요 -[06/28-15:55]-
218.232.52.243 참전자: 싯귀절의 구구절절 애닲은마음 눈물만 납니다.좋은글 귀한글 전우님께서 앞으로 많이 올려 주시길 바랍니다. -[06/28-17:26]-
222.121.243.172 최종상: 송후배님, 건강 하시죠? 수고 많으셨구요. 좋은글, 추억을 떠올리게 합니다. 인간적인 면에서도 군시절에 좋은 기억이 있어서 애틋합니다. 홍선배님이야 내려오면 전화 하실터이고 못오시는 후배님이야 또 기회가 있겠지요. 건강하시고 좋은글 많이 올려 주십시오. -[06/28-18: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11 동양의 등불이어라. 김 석근 2007-06-30 257
10210 국가보훈처 - 참전유공자 교통시설 보호적용(KTX) 예정 [2] MAIA 2007-06-29 381
10209 국가보훈처 - '10년까지 참전유공자 수당 10만원으로 인상계획 [2] MAIA 2007-06-29 301
10208 국가보훈처 미국에 고엽제 지원 사항 요청 MAIA 2007-06-29 258
10207 잊지못할 감동어린 사연 [2] 김 해수 2007-06-29 169
10206 이해와 배려는 관심과 사랑에서 비롯됩니다. [5] 김 석근 2007-06-29 297
10205 이런곳이 신이내린 직장 이란다 김 해수 2007-06-29 206
10204 “분식회계”로 국민을 속이는 “대북 쌀 차관” 김일근 2007-06-28 156
10203 제268회 국회(임시회) 제06차 정무위원회 [1] 파랑새 2007-06-28 268
10202 사랑의 시인 (고)박정희 [4] 송주완 2007-06-28 198
10201 정신없이 바쁜 나날들,,, 김 석근 2007-06-28 320
10200 총회 참석을 위하여 [5] 박동빈 2007-06-28 310
10199 한번만 더 손 잡아주세요 [2] 김 해수 2007-06-28 213
10198 고엽제환자 집회 6일차 [5] 김복만 2007-06-27 309
10197 천국과 지옥의 통일을 바란다면,..... 홍윤기 2007-06-27 198
10196 [양 상훈 칼럼]노 대통령 마음속 그 면도칼 김 해수 2007-06-27 158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