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7-04 (수) 07:26
ㆍ조회: 328  
IP:
김 대중의 반역.호남인의 손으로 척결

김대중"의 반역, 호남인의 손으로 척결                

"湖民聯" 결성, 반역자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과오를 속죄하는 심정으로

친북정권 타도와 김대중 응징에 여생을 바칠 작정

30일 오후 시내 한 사무실에서 최근 결성에 착수했다는 『호남민권살리기운동연합』공동대표 3인과 대담을 가졌다.

문병호 씨 (75세, 전북정읍출신), 장상기 씨(70세, 전남광산출신), 최병남 씨(70세,광주 출신) 등 3인은 30~40년간 국가안보분야에 종사해온 사람들이라고 스스로 소개하면서 자신들은 “김대중을 호남의 자존심이자 명예로 알고 누구보다 더 열렬히 김대중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선 전력이 있다.”고 고백하면서 “김대중이 집권 초에 남파간첩과 빨치산출신 미전향 장기수를 김정일 품에 안겨주는 것을 보고 배신감과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술회하였다. 

김대중이 6.15선언을 통해서 김정일과 ‘낮은단계연방제’를 약속했을 때 “빨갱이를 대통령으로 잘못 뽑았구나!” 하는 후회와 “정말 큰일 났구나!”하는 우려와 자괴감이 들었지만 맹목적으로 김대중을 추종해온 ‘호남의 정서’ 때문에 표현도 못 하고 고민만 해 왔다고 털어놓으면서《98% 싹쓸이 표》에 항상 부끄러움을 느껴오던 중 김대중이 파렴치하게도 지난 4.25 재보선을 통해서 자신의 세 아들이 저지른 ‘弘三非理’의 주역 김홍업을 원내에 진출시킨 사실에 대하여 크게 격분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라고 한 충무공의 말을 빌지 않더라도 광주시가지 중심가 가로명이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김덕령장군의 시호인 忠壯公에서 유래 된 충장로와 조선조 인조 때 李适란을 평정한 정충신장군의 군호인 錦南君에서 유래 된 금남로라는 사실만 보아도 호남이 忠節의 고장이었음은 물론이요 문화와 예술을 꽃피운 맛과 멋의 藝鄕이었으나 김대중 같은 반역자가 나타나 호남의 충절과 명예와 자존심을 짓뭉개놨다고 분개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을 赤化前夜의 지경에 이르게 하고 김정일에게 核 개발비를 퍼주어 국가안보를 파탄 낸 반역행위로 국가비상사태를 초래한 장본인이 김대중이란 점을 직시하고 김대중의 이적 반역행위를 응징함과 동시에 과오와 비리를 끝까지 추궁하는 한편 호남에 식민지 총독처럼 군림하면서 호남민심을 노예마냥 굴종시켜온 ‘98% 싹쓸이 표’의 굴욕을 씻기 위해 『호남민권살리기운동연합(약칭, 湖民聯)』을 결성해서 김대중 타도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9일 김정일이 핵실험을 감행했을 때 김대중이 한때나마 대한민국안보를 책임졌던 전직대통령으로서 누구보다도 먼저 이를 규탄하고 나설 것으로 믿고 싶었던 실낱같은 기대가 “햇볕정책 무죄. 북핵실험 미국 탓”이라고 떠벌리고 다니는 모습에서 김대중은 반역을 넘어서 대한민국을 파멸시키려는 ‘惡魔’임을 깨닫게 되었다며 이때부터 “김대중을 응징 처단하자는 데에 뜻을 같이하는 호남인들을 규합하기 시작”하여 상당한 성과가 있다고 말했다.

湖民聯은 중앙조직의 완료와 동시에 전남북과 광주광역시에 각각 지부를 설치함은 물론 경향 각지에 흩어져 사는 호남인들을 결집시켜 “김대중에게 노예처럼 굴종해 온 30년의 치욕을 씻어 내고 충절과 문화예술의 고장 본래의 명예와 자존심을 되살리는 한편 호남인 특유의 응집력을 발휘하여 친북정권타도에 앞장서도록 하겠다.”면서 ‘반 김대중 운동’에 반대나 방해는 없겠느냐는 질문에 “홍삼비리 수혜자와 골수 김대중 광신도를 제외하고 대다수 호남인이 湖民聯 결성 취지에 이심전심으로 찬동하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들은 당분간은 조직강화에 역점을 두면서 김정일 김대중 노무현 반역세력의 연결고리인 김대중 타도에 뜻을 같이하는 애국단체와 공조 연대하여 투쟁해 나가는 한편 조속한 시일 안에 전국규모의『호남민권살리기운동연합』 출범 선포식을 하겠다고 말하면서 호남인의 손이 아니면 이적 반역자 수괴 김대중을 처단할 자가 없다며 “반역자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과오에 대하여 대한민국에 속죄하는 심정으로 ‘정상회담 음모’를 분쇄하고 친북정권과 김대중타도에 여생을 바치기로 했다.”고 강한 결의를 나타냈다.

http://www.independent.co.kr/


124.184.121.235 해외동포: 호남인들이 이제야 정신을 차리셨군요 지금까지 누구도 말못했던 사실을 호남인출신들께서 앞장서 잘못됨을 지적하는 것은 천만 다행이라고 하겠습니다 사실 고립되어 붕괴직전의 김정일정권을 김대중이 대통령되면서 퍼주기식으로 뒤를 봐줬으니 회생을 한겜니다 이제는 미국도 마음대로 할수없을정도의 막강한 힘을 키운것입니다 .이러한 모든일이 김일성과 김정일을 찬양하는 무리들 김대중집단이 만들어놓은 결과물입니다. 이러한 김대중을 하느님같이 신봉하던 호남인들이 잘못을 느끼고 깨우치게됨은 늦은감이 있으나 다행이라고 생각됩니다 이 글을 많은 호남인들께서 읽으셨으면합니다 -[07/04-09:40]-
222.97.216.201 돌삿갓: 호남은 신경 쓸 일이 아닌뒤~ 문제는 영남잉기라~ 한나라당 공천받고 꼬댕이만 꼬자도 당천되능기라~ 위대한 광신도 영남사람들 나는 아니고 -[07/06-09:23]-
67.170.113.5 맞는다고요: 돌삿갓님의 말이 맞고요. 무조건 즈그동네사람이면 찍어주니까 그네가 즈그 아비믿고나와서 지랄 하지예 -[07/10-14:5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43 공금횡령 고엽제과천지회장 업무계속할 수 있는가? [4] 김종남 2007-07-06 232
10242 씨부리지 마라.다알고 있다[옮긴글] [1] 김 해수 2007-07-06 315
10241 시간은 가다려 주지 않읍니다. [10] 김 석근 2007-07-05 527
10240    Re.. 인간은 평등할지 모르나, 삶의 질은 결코 평등할 수 없읍니.. 김 석근 2007-07-06 228
10239 사이버예절[퍼온글] [7] 하루방 2007-07-05 289
10238 전두환씨 29만원의 현대판 오병이어 기적 [6] 소양강 2007-07-04 336
10237 누군지 알면서 악의적 댓글, 직접적인 모욕죄 누리꾼 2007-07-04 223
10236 길이아니면 가지말라 [3] 송주완 2007-07-04 214
10235 김 대중의 반역.호남인의 손으로 척결 [3] 김 해수 2007-07-04 328
10234 Sydney ANZAC DAY(1) [7] 서현식 2007-07-04 332
10233 의상으로 과시하지않는 박근혜 [6] 송주완 2007-07-03 321
10232 한눈에 꿰찰 수 있으니 [10] 이수(제주) 2007-07-03 330
10231 참전목적 [1] 김연수 2007-07-03 272
10230 객(客)의 눈(眼)= 베인전 총회 의 불청객(不請客) [17] 홍윤기(初心) 2007-07-02 396
10229 2007년 6월 18일 정무위원회 회의내용 [5] 송주완 2007-07-02 281
10228 "허리띠 구멍이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늘어나 있었다" [12] 수첩,상생정치 2007-07-02 280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