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서현식
작성일 2007-07-04 (수) 01:01
ㆍ조회: 332  
IP:
Sydney ANZAC DAY(1)

우리 국민은 6·25전쟁. 베트남 전쟁에서 조국을 위해 숨진 장병들을 정말 기억하고 있는 것일까?

베트남 참전전우 한 사람이 성난 표정으로 "우리 조국은 참전군인들을 학대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6·25전쟁에 참전한 7,80대의 노인들에게 참전수당의 명분으로 월 7만원을 준다며 이런 나라가 세계 어느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있느냐고 항변했다.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 조국을 지키다가 전투에서 무공훈장을 다섯 개씩이나 받았다는 6·25참전전우 한 사람은 탁자를 치면서 그 대가가 월 12만원이라고 하며 눈물을 글썽이었다. 자기는 80노인이라고 했다.

옆에 있던 베트남 참전전우가 뭔가를 주머니에서 꺼내더니

"이것 좀 보십시오! 장군님. 제가 호주 정부로부터 받는 국가유공자에게 주는 혜택 명세표입니다. 제가 호주국 군대였습니까? 대한민국을 위해서 싸웠죠. 호주에 이민오니까 호주정부에서 함께 연합군으로 같은 목적 즉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싸윘다고 등록하라고 해서 망설이다가 등록했습니다. 그랬더니 이런 혜택이 주어졌습니다. 우리나라는 뭡니까. 그럴진대 앞으로 국난이 닥치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버리겠습니까"

절절이 옳은 말이었다. 나는 그 명세서를 훑어보았다.
베트남전쟁 참전자(맹호사단)

조건:시민권 받고 10년거주자. 60세이상(일반시민권자는 65세부터 사회보장 혜택)

-혜    택-
1.  매월 2주마다 (목요일)1,100달러 합계 월 2,200달러 통장에 입금
2.  의료혜택:100%면제
3.  전기료,전화료:40%감면
4.  자동차 등록세:전액면제
5.  가스요금:전액면제
6.  수도요금,오물제거세:전액면제
7.  의약구매시:액수에 관계없이 4달러 20센트
8.  사망시:장례비2,000달러 위로금 2,200달러.화장비:무료
9.  65세 이상 정부주택 우선배정
10.사업체 감세혜택

나는 깜짝 놀랐다.우리보다 국민소득이 두 배 가까이 되니까 호주국 군대 참전자에게 주는 혜택이라면 당연한 것인데 호주국이 아닌 대한민국 군대에서 6.25전쟁, 베트남전쟁 참전자에게도 똑 같은 혜택이 주어 진다니….

 믿기지 않은 일이었다. 그러나 사실이었다.

"우리나라 위정자들은 참전군인을 벌래 보듯 하고 있어요 민주화운동.광주사태 등 참가자가 애국자가 되고 참전자는 벌레죠 벌레"

참전전우들의 분개하는 소리를 들으며 나는 일어섰다."앞으로 나아지겠죠"그러나 그 말을 그들에게 던졌어도 개운치 않았다. 마음이 무거울 뿐이었다.

<박경석 장군의 참전군인 외면하는 대한민국 중에서>


220.86.214.133 김선주: 호주에서 열흘전 제게 보내준 안작데이행사 DVD 2장 과 CD1장(사진1000여장) 으로는 동영상을 만들기가 어려운것을 서현식 선배전우님께서 며칠간의 각고의 노력끝에 맺은 결실이라고 봅니다 워낙 방대한 량이라 두번에 걸쳐 편집을 하셔 1편을 선보이게 된것입니다..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애 많이쓰셨어요 고맙습니다.

-35분짜리 동영상이라... 조금늦습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심 고맙겠습니다-
-[07/04-02:56]-
125.143.200.144 이수(제주): 믿어지지 않는 사실이군요. 우리나라랑 더도말고 덜도말고 반만 닮아도 좋겠다.
-[07/04-12:11]-
124.184.121.235 pat430: 서현식전우님의 수고로 동영상을 보게되었습니다 . 동영상제작에 수고하신 전우님들과 행사에 참여하신 채 명신사령관님을 비롯한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곳 전우들 모두는 사령관님일행과 같이했던 행사기간을 잊지 못할것이며 행복의 순간으로 영원히 간직할것입니다 부디 사영관님 내외분을 비롯한 모든 전우님들의 건강하심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07/05-03:57]-
58.227.144.187 손 동인: 좋은자료 올리신 대사님께 감사드리오며 안작데이 행사에 고생하신 이 윤화회장님께 거듭 감사 인사 드립니다.모든 전우님들 수고 많이 하셨읍니다. -[07/05-20:50]-
59.24.76.122 최종상: 대사님,수고하셨습니다. -[07/05-22:3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43 공금횡령 고엽제과천지회장 업무계속할 수 있는가? [4] 김종남 2007-07-06 232
10242 씨부리지 마라.다알고 있다[옮긴글] [1] 김 해수 2007-07-06 315
10241 시간은 가다려 주지 않읍니다. [10] 김 석근 2007-07-05 526
10240    Re.. 인간은 평등할지 모르나, 삶의 질은 결코 평등할 수 없읍니.. 김 석근 2007-07-06 228
10239 사이버예절[퍼온글] [7] 하루방 2007-07-05 289
10238 전두환씨 29만원의 현대판 오병이어 기적 [6] 소양강 2007-07-04 336
10237 누군지 알면서 악의적 댓글, 직접적인 모욕죄 누리꾼 2007-07-04 223
10236 길이아니면 가지말라 [3] 송주완 2007-07-04 214
10235 김 대중의 반역.호남인의 손으로 척결 [3] 김 해수 2007-07-04 327
10234 Sydney ANZAC DAY(1) [7] 서현식 2007-07-04 332
10233 의상으로 과시하지않는 박근혜 [6] 송주완 2007-07-03 321
10232 한눈에 꿰찰 수 있으니 [10] 이수(제주) 2007-07-03 330
10231 참전목적 [1] 김연수 2007-07-03 271
10230 객(客)의 눈(眼)= 베인전 총회 의 불청객(不請客) [17] 홍윤기(初心) 2007-07-02 396
10229 2007년 6월 18일 정무위원회 회의내용 [5] 송주완 2007-07-02 281
10228 "허리띠 구멍이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늘어나 있었다" [12] 수첩,상생정치 2007-07-02 280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