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7-07-13 (금) 22:34
ㆍ조회: 177  
IP:
유급지원병 2020년부터 4만명 유지
정부 ‘비전 2030 인적자원 활용 2+5 전략’ 본격 추진


병역제도 개선 계획 확정

‘비전 2030 인적자원 활용 2+ 5 전략’과 ‘국방개혁 2020’의 성공적 추진을 뒷받침하고 병역의무의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국방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병역제도 개선 추진 계획이 발표됐다.

정부는 10일 국방부와 병무청이 국무회의에서 유급지원병이 의무복무 후 6~18개월 연장복무하는 1만명과 입대시부터 3년간 복무하는 3만명 등 모두 4만명을 운영키로 하는 등의 내용을 담아 보고한 병역제도 개선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이날 확정한 유급지원병제의 보수는 연장복무 기간 월 120만 원, 연봉 1440만 원으로 책정했으며 유형 2의 경우는 별도의 장려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2008∼2012년 국방중기계획에 3179억 원을 반영했으며, 2020년까지 유급지원병 운영에 2조6000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군 간부 비율을 각군 40% 이상으로 확대하는 한편 산·학·군간 MOU(양해각서) 체결과 전문계 고교에 군 관련 특수학과를 설치해 군에서 필요한 기술인력을 입대 전 맞춤형으로 양성하는 입대 전 기술특기병 양성체계를 구축기로 했다.

이 외에도 군 복무 중에도 중단 없는 학습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사이버 지식 정보방 등 학습 인프라를 확충해 학점·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 군 복무 만족도를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함께 통과된 사회복무제도 추진계획과 관련, 병무청은 사회 복무 기간을 육군 현역병 복무 기간 단축과 연계해 현재보다 4개월 단축해 22개월로 하기로 했으며, 공중보건의·전문연구원(36개월), 국제협력요원(30개월), 예술체육인(34개월) 등은 현행 복무 기간을 유지토록 했다.

신체 등위 1∼3급은 현역으로 신체등급 4급(보충역)과 5급(제2국민역)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을 이행토록 했다. 다만 5급 중 지체부자유자, 정신질환자 등은 사회복무요원이 될 수 없으며 병역이 면제된다.

그러나 5급 중 신체 일부 결손, 신체활동 일부 제약, 약물로 조절 가능한 질환, 중학 중퇴, 귀화자, 외관상 명백한 혼혈인에게는 사회복무의무를 부가토록했다. 다만 1년 6개월 이상 수형자나 고아는 희망시 사회복무 의무가 부과된다.  여성은 희망자에 한해 사회복무 기회 부여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내년 말까지 병역법을 개정해 이르면 2009년부터 여성과 수형자·고아 등에게도 사회복무로 병역을 이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군인복무기본법안과 군인연금시행령일부개정안을 의결했다. 군인복무기본법안에 따르면 앞으로 군대에서 구타나 가혹행위·언어폭력이 법으로 금지되고 병 상호간에도 권한이 부여된 자를 제외하고는 어떤 명령이나 지시·간섭도 금지된다.

이 법안은 병 상호간에도 직무에 관한 권한이 부여된 경우를 제외하고는 다른 병에게 어떠한 명령이나 부당한 간섭을 할 수 없다. 또 복무에 관한 군인의 고충이나 신상 등에 관한 상담 등을 위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규모 이상 부대에 전문상담관을 두도록 했다.

군인연금법과 관련해서는 지급 순위를 직계비속 또는 직계존속이 수인인 경우 급여를 지급받을 순위는 재산상속 순위에 따르도록 하되, 같은 순위의 사람이 2인 이상인 경우에는 등분해 지급토록 했다.

 


125.143.221.234 이수: 연수를 끝내시고 회장직에 돌아오셨군요. 수고많았습니다. -[07/14-17:21]-
61.253.223.157 김 해수: 연수는 잘 마치셨습니까? 연세도 있으신데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편할만한 시간에 전화 드리겠습니다 -[07/14-23:26]-
123.214.229.178 최상영: 꽉막힌 김일근너가 무얼안다고 글을 올이냐 베인전 회장직을 내여노아라
아을금고 이사장 감이다,
죽어 가는 고엽제 의증 설문조사을 올였든이 그것도 두번이나 싹제하였다,
욕설도 안하는데 말입니다,
계추하는데 방해되지도 않은대말이다,
고엽제 전우단체에 내므르을 어더먹지 않았다면은 이럴수가 있단말입니가요?
이홈에는 앞으로 절때 고엽제의증문제로서 글을 올이지말기을 부탁드립니다,
아무협조 없시 53명이 계추홈인데 무슨협조가 있고 힘이 있겠습니까요?
전우님들 다름홈에 갔서 눈으로 한번 확인하여 보십시요?
다들홈에서 일제히 설문조사을 하고 있지 않습니까요?
한번 하여 보자고 시비을걸고 있다고 보고서 계속하였서 글을 올이겠다.
이런구게씨판의 성격을 잘알고 있슨이 막는것도 한게가 있다, -[07/15-10:1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75 초복 더위 삼계탕으로... [2] 오동희 2007-07-15 109
10274 이런 황당한 일들이,,, [8] 김 석근 2007-07-15 338
10273    Re..이런 황당한 일들이,,, [1] 김 해수 2007-07-15 143
10272 잡초가 기가 막혀 [8] 최춘식 2007-07-14 276
10271 유급지원병 2020년부터 4만명 유지 [3] 김일근 2007-07-13 177
10270 제268회 국회(임시회) 제04차박상돈위원질의/김정복처장답변 [3] 파랑새 2007-07-13 283
10269 우리 전우님들....100년 살랍니까 ??? [3] 정기효 2007-07-13 312
10268 사람의 품격 [1] 송주완 2007-07-13 225
10267 버려진 사람들. [3] 김 석근 2007-07-13 351
10266 살며 생각하며 한마디 말의 힘 [2] 김 해수 2007-07-13 172
10265 우황첨심원 제대로 알고"복용"하기 하루방 2007-07-13 164
10264 국군은 민족공조론을 부정한다 [1] 김 해수 2007-07-12 113
10263 비 내리는 어제...보훈병원에 갔었는데.... [2] 정기효 2007-07-12 238
10262 가슴 한구석이 찡해오는 사진들 [6] 김 해수 2007-07-12 287
10261 은행터는것을 현장에서 찍은 사진 [7] 김 해수 2007-07-12 244
10260 한석봉 글에 댓구하지 않기로 한 모양이네요. [2] 김 석근 2007-07-12 309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