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유게시판
작성자 송주완
작성일 2007-07-13 (금) 09:42
ㆍ조회: 226  
IP:
사람의 품격
"스승님!
같은 이름의 물건이라도 그 품질(品質)에 상하(上下)가 있듯이,
사람의 품격(品格)에도 상하(上下)가 있지 않습니까?"
“그러하지.”
“하오면, 어떠한 사람의 품격을
하(下)라 할 수 있겠습니까?”

“생각이 짧아 언행(言行)이 경망(輕妄)스럽고
욕심(慾心)에 따라 사는 사람을 하지하(下之下)라 할 수 있지.”

“하오면, 그보다 조금 나은 사람은 어떤 사람이옵니까?”

“재물(財物)과 지위(地位)에 의존(依存)하여 사는 사람의 품격(品格)은
하(下)라 할 수 있고,

지식(知識)과 기술(技術)에 의지(依支)하여 사는 사람은
중(中)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니.......”

“상(上)의 품격을 지닌 사람은 어떠한 사람입니까?”

“자신(自身)의 분복(分福)에 만족(滿足)하고
정직(正直)하게 사는 사람의 품격(品格)을
중상(中上)이라 할 수 있으며,

덕(德)과 정(情)을 지니고
지혜(智慧)롭게 사는 사람의 품격(品格)을
상(上)이라 할 수 있으리라.”

“그러하오면,
상지상(上之上)의 품격(品格)을 지닌 사람은
어떠한 사람이옵니까?”

“살아 있음을 크게 기뻐하지도 않고,
죽음이 목전(目前)에 닥친다 해도
두려워하거나 슬퍼하지 않으며,
그것이 천명(天命)이라 여기고
겸허(謙虛)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라면
가(可)히
상지상(上之上)의 품격(品格)을 지닌 사람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 ! ”

121.130.35.99 홍윤기(初心): 상지상(上之上)의 품격을 지니고 살고자 하나, 내그릇이 거기에 미치지 못함을 슬퍼합니다. -[07/14-16: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275 초복 더위 삼계탕으로... [2] 오동희 2007-07-15 109
10274 이런 황당한 일들이,,, [8] 김 석근 2007-07-15 338
10273    Re..이런 황당한 일들이,,, [1] 김 해수 2007-07-15 143
10272 잡초가 기가 막혀 [8] 최춘식 2007-07-14 276
10271 유급지원병 2020년부터 4만명 유지 [3] 김일근 2007-07-13 177
10270 제268회 국회(임시회) 제04차박상돈위원질의/김정복처장답변 [3] 파랑새 2007-07-13 284
10269 우리 전우님들....100년 살랍니까 ??? [3] 정기효 2007-07-13 313
10268 사람의 품격 [1] 송주완 2007-07-13 226
10267 버려진 사람들. [3] 김 석근 2007-07-13 351
10266 살며 생각하며 한마디 말의 힘 [2] 김 해수 2007-07-13 172
10265 우황첨심원 제대로 알고"복용"하기 하루방 2007-07-13 164
10264 국군은 민족공조론을 부정한다 [1] 김 해수 2007-07-12 113
10263 비 내리는 어제...보훈병원에 갔었는데.... [2] 정기효 2007-07-12 238
10262 가슴 한구석이 찡해오는 사진들 [6] 김 해수 2007-07-12 287
10261 은행터는것을 현장에서 찍은 사진 [7] 김 해수 2007-07-12 244
10260 한석봉 글에 댓구하지 않기로 한 모양이네요. [2] 김 석근 2007-07-12 309
1,,,11121314151617181920,,,653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