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08-11-08 (토) 06:22
ㆍ조회: 541  
IP: 211.xxx.144
♡*인생길은 다시 되돌아올 수 없는 일방통행로*♡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세월이 빠르다는 것은
누구나 느끼고 있는 사실이죠.
나이를 먹으면 그 사실이 더욱 확연해집니다.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프랑스 로망롤랑이 한 말이 생각납니다.
'인생은 왕복표를 발행하지 않기 때문에
한번 출발하면 다시는 돌아올 수 없다.
 
'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무심결에 잊고 지내왔던 말이어서 그런지
우리 가슴에 따끔한 충고로 다가옵니다.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지금도 우리는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언제라도 쉽게 돌아올 듯이
가볍게 가고 있습니다.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이 길로 가는 것이 맞는지,
이사람과 함께 가도 괜찮은지,
우리는 여러 가지 것을 생각해봐야 하는데도
기분에 따라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합니다.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한참 시간이 흐른 뒤에야
'아, 그때 그 사람 얘기를 듣는 것이 아닌데'
하면서 후회하게 되지요.
그때 비로소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에
큰 상실감과 견딜 수 없는 불행을 느낌니다.


그대만을사랑오늘하루도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행보는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해야 합니다.
인생길은 다시 되돌아올 수 없는 일방통행로입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08 06:27
인생이 가는길은...
한번가면 다시 되돌아 올수없는 일방통로 입니다.
그러므로 현실에 만족하면서...
내 이웃을 사랑하며 즐겁게 행복하게 살아가는 삶이 되었으면 합니다.
초심2 소양강님의, 아침 일찍 좋은글, 그림 잘 보았습니다,기분 좋은 아침이며 출발 입니다,감사 합니다. 11/8 07:51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8-11-08 17:26
우리인생은 다시 돌아오지 못하는 길을 꾸역꾸역 가고 있습니다.멈출 수도 없습니다,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소양강 오동희전우님의 건강도 부럽고...
가족과 오손도손 손잡고 행복하게 산행하시는 모습도 부럽습니다.
언제나...
가정에 하나님의 축복이 임하시길 두손모아 기도를 드립니다.
11/20 16:06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1-10 01:23
한번가면 다시 되돌아 올수없는 일방통로---미리 좀 말씀 해주셨으면--- 오늘 홍하사는 어제에 이어
장거리산행을 시도해보며 체력단련을 좀 해 보고싶었지만---결국 동해의 임원항에서 목운동하는
그들옆에서 멍청히 바라만 보는꼴만되고 열몇시간을 도로상에서 시간허비하는 남지않은 장사만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1-10 01:27
하는 형편이었답니다. 이따금 좋은 글 올려주시어 항상 감사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다시 한주가 시작
되려합니다. 소양강님을 비롯 모든 전우님들! 힘찬 내일을 즐거히 맞기로 하며 편안한 밤 되세요.
소양강 모든일을 좋은생각속에 사시는...
홍진흠전우님의 가정에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11/20 16:03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11-10 23:43
한번 가면 다시 못오는길! 인생길, 가고 싶지 않지만 그래도 뚜벅 뚜벅 가야하는길
기왕이면 인상 찌푸리지 말고 웃는 얼굴로 가려고 노력합니다. 행복한 삶을 누리다가 가야 할터인데 - - -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읍니다  !!
소양강 한번은 누구나 가야하는길...
그러나 건강하고 즐겁게 그길을 여유있는 마음을 가지고 걸어가십시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11/20 16:0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 ♡*인생길은 다시 되돌아올 수 없는 일방통행로*♡ [5]+4 소양강 2008-11-08 541
179 팔공산 갓바위 [6]+5 오동희 2008-11-07 718
178 부산 금정산 [2]+5 오동희 2008-11-03 562
177 충북 단양 소백산 [1]+1 오동희 2008-10-31 573
176 ▶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 [3]+2 소양강 2008-10-31 797
175 경북 군위 아미산 [5]+1 오동희 2008-10-22 978
174 ▶ 사랑은 때로 바보 같습니다 ◀ [4] 소양강 2008-10-19 521
173 지리산 만복대 [3]+1 오동희 2008-10-17 677
172 울진 통고산 단풍 [1]+1 오동희 2008-10-10 638
171 주왕산 가을 [4] 오동희 2008-10-09 631
170 설악산 가을 [6]+3 오동희 2008-10-08 604
169 마츄픽추(잉카제국) 옮김 [8]+2 이수(怡樹) 2008-10-08 796
168 추석 송편 맛있게 드세요 [6] 소양강 2008-09-11 659
167 착각은 자유 [2] 이수(怡樹) 2008-09-08 727
166 싱싱하고 빳빳한 고추 [1]+1 소양강 2008-09-06 859
165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1] 소양강 2008-09-06 554
12345678910,,,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