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08-12-11 (목) 06:31
ㆍ조회: 412  
IP: 124.xxx.213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천년이 흘러도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천년이 흘러도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천년이 흘러도



사랑을 다해 사랑하며 살다가
내가 눈 감을 때까지
가슴에 담아 가고 싶은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지금의 당신입니다.

세월에 당신 이름이
낡아지고 빛이 바랜다 하여도
사랑하는 내 맘은
언제나 늘 푸르게 피어나
은은한 향내 풍기며
꽃처럼 피어날 것입니다.




시간의 흐름에
당신 이마에 주름지고
머리는 백발이 된다 하여도
먼 훗날 굽이 굽이 세월이 흘러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몸 하나로
내게 온다 하여도
나는 당신을 사랑할 것입니다.



사랑은 사람의 얼굴을 들여다 보며
사랑하는 것이 아닌
그 사람 마음을 그 사람 영혼을
사랑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주름지고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사랑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만약 천년이 지나
세상에 나 다시 태어난다면
당신이 꼭 내 눈 앞에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변하지 않고 가슴에 묻어둔
당신 영혼과 이름 석 자
그리고 당신만의 향기로
언제나 옆에서 변함없이
당신 하나만 바라보며
다시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지금 내 마음속에 있는
한 사람을 사랑하며
내가 죽고 다시
천년의 세월이 흘러
내가 다시 태어난다 해도

만약 그렇게 된다면
사랑하는 사람은 단 하나
부르고 싶은 이름도
지금 가슴 속에 있는
당신 이름일 것입니다..

-옮긴 글 -

*

*

기다림의 계절에

세월이 흘러 다시 당신을 만났으면

그런 소망 하나 간직하고 싶습니다.

한해가 떠난다는 아쉬움보다는

그를 보낼 줄 아는 마음이 되고 싶네요.



그리움님들의 곁에

나눔의 행복 하나

서로 아끼는 사랑 하나

작은 마음으로

보내 드립니다.

건안하세요~!



♡하는 님이드림^&^)**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2-12 00:28
드뎌 오늘이군요. 님들을 만날생각에 잠이 설쳐질것 같습니다.
퇴근후 네번 갈아타면 바삐 서둘러도 6시에 도착은 무리지만
열심히 달음질쳐 가겠습니다. 그럼 에따 보입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6 ▶ 웃음을 뿌리는 마음 ◀ [5] 소양강 2008-12-14 725
195 중국 써거스 [1] 오동희 2008-12-12 539
194 저물어 가는 한해의 끝에서 새로운 희망을 심는다 강용천 2008-12-12 366
193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천년이 흘러도 [1] 강용천 2008-12-11 412
192 노후에 눈물흘리는것은 다 내잘못의 탓입니다. [3]+1 소양강 2008-12-06 913
191 ...남에게 좋은것을 주면 준것 만큼... [3]+2 소양강 2008-12-03 685
190 ★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 [1]+1 소양강 2008-12-02 520
189 "주책" 한번 부려 봤습니다. [11]+3 홍진흠 2008-11-30 1127
188 ♧ 어린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4]+3 소양강 2008-11-30 500
187 거제도 가라산 노자산 [1]+1 오동희 2008-11-26 566
186 느보산의... 관리자 2008-11-26 443
185 일본 다녀왔습니다. [15]+3 홍진흠 2008-11-22 1085
184 ...노년을 지혜롭게... [3]+3 소양강 2008-11-20 541
183 대마도 히타카츠 미타케산 [1]+1 오동희 2008-11-18 636
182 해운대 장산 [3]+3 오동희 2008-11-10 604
181    Re..경북울진의 응봉산(?)입니다. [6]+1 홍진흠 2008-11-12 1063
12345678910,,,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