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10-01-26 (화) 21:36
ㆍ조회: 934  
IP: 114.xxx.10
♡ 복 받은 할아버지 ♡
 
하나님으로부터 축복 받은 할아버지
 
 
 
할아버지가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갔다.

할아버지는 의사에게...
몸은 좋은데 밤에 화장실을 자주 간다고 말했다.

그리고 할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의사 양반, 내가 하늘의 축복을 받았나 봐
내 눈이 침침해지는 걸 하나님이 아시고는,
내가 오줌 누려고 하면 불을 켜고
볼일 끝나면 불을 꺼주시더란 말이야!"
 
그날 오후에 의사가 할머니를 불러 이렇게 말했다.
"남편분 검사 결과는 좋은데..."
제 맘에 걸리는 이상한 말씀을 하시더군요
밤에 화장실을 사용할 때에
"하나님이 불을 켰다가 꺼주신다고 말씀하시거든요."

그러자 할머니가 큰 소리로 말했다.
망할 영감탱이!...
또 냉장고 안에 오줌을 싸고 있나 봐!"

 
우리 사랑하는 전우님들도...
복받은 할아버지와 같이 복받고 살아 가십시다.
 
웃자고 한 이야기니...
전우님들  오해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01-26 23:53
ㅋㅋㅋ 그것참 말이 되네요. 냉장고라도 김치냉장고면 더욱 좋은데요.
갱상도말로 좀 짭쪼름하면 간도 되잖아요. 소양강님 괜찮으시지요?
소양강 저 정도 복받으면...
너무 복을 많이 받는것 같아서 난 않받을려고 합니다.
우리 홍장군님이...
아주 최고의 복받고 사시는 행복한 분이 아닌가 합니다.
암튼 건강하시고...
가정에 하나님의 넘치는 축복하심이 있으시기를 손모아 기도를 드립니다.
1/27 00:53
   
이름아이콘 에뜨랑제
2010-02-23 07:06
목사님! 이런 재미있는글 타인과 공유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요? 알켜주소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강용천 2010-10-14 242
243 ...인생이 무척 긴것으로 생각하지 말라... [3] 소양강 2010-09-21 325
242 ♡사랑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의 차이♡ 소양강 2010-09-17 336
241 내가 소금 넣어 줄께... [2]+1 소양강 2010-09-05 368
240 세상에서 가장 이쁜 사랑 고백 [1] 소양강 2010-09-05 350
239 탐스런 복숭아 [1]+2 오동희 2010-08-05 503
238 인터넷 연정 [1] 오동희 2010-07-10 611
237 멎집니다/ [1] 울산간절곶 2010-07-10 574
236 댓글 사랑 오동희 2010-07-09 409
235 정말 소중한 사람 [1]+1 오동희 2010-07-07 417
234 ♣ 人生이 걸어가고 걸어간 길은..♣ [1]+1 오동희 2010-07-06 441
233 ♡ 복 받은 할아버지 ♡ [2]+1 소양강 2010-01-26 934
232 ▶ 경청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최고의 지혜 ◀ [1] 소양강 2009-12-24 813
231 ▶등소평의 명언◀ 소양강 2009-12-24 839
230 ▶ 주은래(周恩來) 명언◀ [1] 소양강 2009-12-20 591
229 ▶청대말 거상 호설암(胡雪巖) 명언◀ 소양강 2009-12-17 478
12345678910,,,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