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07-08-24 (금) 11:24
ㆍ조회: 506  
IP: 211.xxx.144
...가다가 힘들면 쉬어 가구려...
 
        ♡º...힘들면 쉬어가구려 우리 살아가는 길 위에서 즐겁고, 기쁜 일을 만나게 되면 가슴 뿌듯한 행복을 느끼게 된다. 길을 가다가 눈에 보여지는 모든 것들에게서 늘, 새로움의 생동감을 얻음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날마다 즐거움을 만날 수 없고, 눈에 보여지는 모든 것들이 다 생동감 넘치는 행복일 수는 없다. 순탄한 길이 어디 있던가. 가다보면 때론, 힘든 고갯마루에 앉아 눈물을 흘릴 때도 있는 법이다. 까닭 모를 서러움에 목이 메는 것은 육신이 지쳐 있어 앞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힘들면 쉬어 가세요" 쉼터에 앉아 눈물을 흠쳐내고 나면 움쿠려 닫힌 마음은 크게 열리고 생각지도 않았던 새로움의 길이 보인다. 인생은 쉼이다. 가끔은 지금 그 자리에 앉아 쉬며 온 길을 돌아 볼 일이다 발아래 까마득한 저 길 많이도 오지 않았는가 내가 온 길 위에 진리가 있었음을 알겠는가 그러기에, 즐거움만 찾지 말고 불행까지도 사랑해야 한다 아픈 눈물을 닦은 후에야 문득, 새로움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을 열고 눈을 크게 뜨라 행복은 닫힌 마음안에 고스란히 숨어 있을 뿐이다. 눈물을 거두고 마음을 열어라 아직도 갈길은 멀지만, 시간은 짧다. 남은 길... 어찌가면 좋을지 보이지 않는가.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 우중의여인 [2] 하루방 2007-09-12 825
67 마음의 길동무 [4]+1 하루방 2007-09-06 607
66 그대 그리고 나/노래 [5] 소양강 2007-09-01 656
65 충남.홍성.8경 소개 홍주성 2007-09-01 546
64 가을의 문턱에서... [2] 소양강 2007-08-29 561
63 뭐라꼬? 특전사를 동원해 멧돼지를 잡겠다고? [8] 팔공산 2007-08-26 749
62 죽은척 해야하는데..ㅋㅋ [2] 하루방 2007-08-24 818
61 ...가다가 힘들면 쉬어 가구려... 소양강 2007-08-24 506
60 여행을 떠나요 [3] 소양강 2007-08-22 525
59 KISS 팔공산 2007-08-20 533
58 봄 처녀 소양강 2007-08-19 502
57    Re..봄 처녀 [1] totorla 2007-08-20 408
56 물레방아 도는내력 [6] 소양강 2007-08-19 569
55 호반의도시 춘천 소양강의 이모저모 [4] 소양강 2007-08-12 690
54 이런 요상한춤도 있네요 [1] 소양강 2007-08-12 713
53 나훈아의"사내" 하루방 2007-08-10 554
1,,,1112131415161718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