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1-11 (금) 12:08
ㆍ조회: 415  
IP: 203.xxx.90
지혜를 담는 그릇


지혜를 담는 그릇



학식이 높고 총명하지만
얼굴이 못생긴 랍비가 있었다.

어느 날,
그 랍비가 황후의 초대를 받았는데,
황후가 그의 못생긴 얼굴을 보고
놀리듯이 말했다.


"그대는 귀중한 지혜를
참으로 못생긴 그릇에 담아두었구려!"

이 말을 들은 랍비가 황후에게 물었다.

"황후마마, 왕궁에서는
술을 어디에다 담아놓습니까?"

"술이야 당연히
항아리나 독에 넣어두는 거 아니오?"

황후의 대답에 랍비는
놀랍다는 듯이 말했다.

"황제께서 드시는 술을
어찌 그 보잘것없는
항아리나 독에 넣어둔단 말입니까?"

이 말을 들은 황후는
그 말이 맞다는 생각에
당장 금그릇에 술을 옮겨 담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금그릇에 옮긴 술은
얼마 지나지 않아
모두 맛이 변해버리고 말았다.

이 사실을 안 황제는
황후를 불러 화를 내며 말했다.

"금이 술맛을 변하게 한다는 걸
몰랐단 말이오?"


망신을 당한 황후는
랍비를 불러 따져 물었다.

"학식이 높은 그대가
금이 술맛을 변하게 한다는 걸
모를 리가 없을 텐데
어찌 내게 그리 말했소?"

랍비가 정중하게 대답했다.

"저는 다만
이 세상엔 보잘것없는 존재란 없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었을 뿐입니다."

-조장희 엮음,{탈무드 (pp.52~53) }중에서  




모든 재앙은 입에서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함부로 입을 놀리거나
듣기 싫어하는 말을 하지 말라.

-법구경-




이름아이콘 백마
2008-01-11 13:05
잘  배우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01-16 16:43
감사합니다. 아주 좋은 내용을 배웠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4 지혜를 담는 그릇 [2] 김해수 2008-01-11 415
83 미움과 다툼은 하루를 넘기지 마라 소양강 2007-11-04 410
82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오동희 2011-03-03 407
81 호국영령/추모위령제 및 안보결의대회 1 소나타 2007-08-07 404
80 새해 첫 "출어" [1] 하루방 2008-01-04 402
79 Re..백 두 산&장백폭포 관리자 2007-08-06 398
78 관리자님에게 [1] 피닉스 2007-08-09 396
77 우리의 소원은 통일 [3] 소양강 2008-03-27 395
76 장가게 백형렬 2007-07-21 395
75 가자지구에서의 .. 최종상 2009-01-14 394
74 영암 월출산 오동희 2007-06-13 394
73 백두산천지에서 애국가를... vietnamwar 2007-08-07 392
72 봄의 향기에 행복을 느끼면서 [1]+1 오동희 2011-03-11 391
71 2007년을 보내며.. [3] 하루방 2007-12-30 387
70 내가 소금 넣어 줄께... [2]+1 소양강 2010-09-05 381
69 진주 성 오동희 2007-06-28 378
1,,,1112131415161718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