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7-06-23 (토) 11:32
ㆍ조회: 420  
IP:
평화의댐...비목공원
 
 
 
 
평화의 댐..비목공원 가는 길에...
 
 
 
남이섬은 바라만 보고..
 
 
청평댐
 
 

벌써 수상스키..

 
 

 

 
청평호반을 지나며...
 
 
 
 
평화의 땜 가는길에서...
 
 
전망대 쉼터에서...
 
비목공원
비목
초연이 쓸고간 깊은 계곡 양지녘에
비바람 긴세월로 이름모를 비목이여
먼 고향 초동친구 두고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되어 맺혔네

궁노루 산울림 달빛타고 흐르는 밤
홀로선 적막감에 울어지친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닲어
서러움 알알이 돌이되어 쌓였네

1964년 백암산 비무장지대에 배속된 한 초급장교는
따스한 석양이 빨간 단풍에 물들기 시작한 초가을 오후
순찰 중에 잡초만 우거진 비무장지대의 양지바른 산모퉁이에서
이끼 낀 돌무더기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그는 팻말처럼 보이는 썩은 나무등걸을 바라보며
그 돌무더기가 어느 무명용사의 죽음을 기리기 위한
전우애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녹슨 철모와 이끼로 뒤덮인 돌무덤,
그 옆을 지켜선 새하얀 산목련 속에서
초급장교는 돌무덤의 주인도 자신과 같은 또래의
젊은 무명용사였을 것임을 알고 있었기에
화약냄새가 채 가시지 않은 그 곳에서 한동안
자리를 떠날 수 없었습니다.

"비목"은 그렇게 채 꽃피우지 못하고 산화한
젊은 무명용사를 기리기 위해 탄생된 헌시입니다.
이 시에 곡을 부쳐 탄생한 곡이 바로 국민가곡 "비목"입니다.

강원도와 화천군에서는 우리 국민의 애창곡 "비목"의 발생지인
백암산 기슭에 1995년 비목공원을 조성하고,
1996년부터 매년 호국 보훈의 달 6월에 6.25 전쟁 당시 나라를 위해
순국하신 선열들을 추모하기 위해 비목문화제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비목문화제는 분단과 이산의 아픔을 문화예술로 승화시키는
추모의 자리이며, 또한 평화적 남북통일을 열망하는
국민 모두의 희망을 노래하는 평화의 자리입니다.
 
 


홍 진흠: 아직도 일주일이 남았지만 손꼽아 기다려집니다. 음악 잘 듣고 갑니다. -[06/24-03:07]-
백 마: 항상 좋은그림과 글 많이 올려주시는 오 전우님께 감사드립니다. 비목... 가슴이 서리는 슬픔이 밀려 옵니다. -[06/24-18:0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 세월과 인생 [1] 오동희 2011-03-21 431
99 정말 소중한 사람이라면 [1] 김해수 2008-04-20 430
98 중국의 "황산" [1] 하루방 2007-08-03 429
97 변 산 반 도 오동희 2007-06-15 424
96 중국 장가계의"천자산" [3] 하루방 2007-08-02 421
95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오동희 2011-03-29 420
94 평화의댐...비목공원 오동희 2007-06-23 420
93 쉬었다 가세요 김삿갓 2007-06-01 419
92 정말 소중한 사람 [1]+1 오동희 2010-07-07 418
91 울릉도 강두칠 2007-07-21 416
90 ▶중국유일 여황제 측천무후(則天武后) 명언◀ [1] 소양강 2009-12-07 414
89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천년이 흘러도 [1] 강용천 2008-12-11 413
88 함께하는 즐거움 [1] 오동희 2011-03-16 412
87 댓글 사랑 오동희 2010-07-09 412
86 Re..봄 처녀 [1] totorla 2007-08-20 409
85 지혜를 담는 그릇 [2] 김해수 2008-01-11 408
1,,,1112131415161718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