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1-11 (금) 12:44
ㆍ조회: 623  
IP: 203.xxx.90
엄마의 뼈있는 한마디




어느 날 버스 안에서.
3살 정도 되는
사내아이:, ""엄마! 나 쉬마려워~"
엄마 : "잠깐만 참아, 엄마가 우유병 줄게,
거기다 쉬~해~
그러자 워낙 다급한 사내애는
우유병을 마악 꺼내 놓는 엄마의 손에다
그만 쉬~ 해버렸다.
화가 난 엄마는 애를 잡듯이 패면서 하는 말




                                                 


"
"
"
"
"어이구! 아들이라고 하나 있는 게 꼭, 지애비 닮아서리~~
맨 날, 대주기도 전에 싸고 지랄이야!!.............. "






엄마는 한이 맺힌 듯 애를 패고
버스 안의 승객들이 킥킥대고 웃는다.


이름아이콘 백마
2008-01-11 13:09
하이고    그 애비   참   개 망신일세....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01-13 16:26
.....ㅎㅎㅎ...ㅋㅋㅋ...나이먹을수록 그러니까니 힘이 있어야 된다구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6 부산 온천천 벗꽃 [3]+2 오동희 2008-04-04 533
115 통영 욕지도 봄 마중. [5]+5 오동희 2008-04-02 610
114 우리의 소원은 통일 [3] 소양강 2008-03-27 389
113 전남 강진 덕룡-주자산 오동희 2008-03-26 471
112 손잡고 함께 걸어줄 친구가 있음에 [1] 김해수 2008-03-24 358
111 돈 때문에 서로 의리 상하지 맙시다. [2] 소양강 2008-03-21 460
110 86,400원 [3] 이수(怡樹) 2008-01-25 497
109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1] 소양강 2008-01-24 629
108 해병 군가 [1] 하루방 2008-01-16 518
107 관리자님 함 봐주소.! [9] 하루방 2008-01-14 540
106 엄마의 뼈있는 한마디 [2] 김해수 2008-01-11 623
105 가장 깊은 상처 [2] 김해수 2008-01-11 525
104 지혜를 담는 그릇 [2] 김해수 2008-01-11 405
103 노[盧]말라드 김해수 2008-01-10 509
102 다 바람같은 거야 [1] 김해수 2008-01-10 458
101 이미지 복받는 삶을 만드는 50가지 방법 [1] 홍주성 2008-01-09 513
1,,,1112131415161718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