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게시판(詩畵와동영상)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1-07 (월) 11:21
ㆍ조회: 476  
IP: 61.xxx.220
니들이 개#을 알아
때는 조선조 중기 쯤에...

임금 : "요즈믄 와그런지 기운도 업꼬 밤이 무서버~~"


FONT size=2>    

이말을 들은 눈치빠른 이조판서의 머리에 먼가가
번쩍하는게 있어 강원목사에게 급히 파발을 띄웠다.

"임금님이 기력이 쇠하시니 해구신 2개를 구해서
한달 이내로 보내라!"

이 전갈을 받은 강원목사 머리에 불이 번쩍나 양양군수에게.,

"임금님이 기력이 쇠하시니 해구신 3개를 구해서
20일 이내로 보내라!"

이 전갈을 받은 양양군수 몸이 달아서 속초현감에게..

"임금님이 기력이 쇠하시니 해구신 4개를 구해서
15일 이내로 보내라!"

이 전갈을 받은 속초현감,
엉덩이에 불이 붙어 물개잡이 어부를 불러...

"임금님이 기력이 쇠하시니 물개를 잡아서 해구신 5개를
10일이내 가져오지 못하몬 목을 날려 버리겠다!"

그 때는 속초항이 자주 얼었다는데,
언 바다에서 물개를 잡아 해구신을 바치라니...

바다에 나가 본 어부는 해골을 싸매고 누워
일어나지도 못하고 끙끙대고 인는데...

문병온 한 친구 어부가 귓속말로 몇마디 일러주니
그 어부는 얼굴에 금방 화색이 돌더니 벌떡 일어나
당장 실행에 옮겼다.

어부는 5개를 구하여 하나는 금박지에 정성스레 싸고
나머지 4개는 은박지에 싸 속초현감에게 올리면서..

어부 : "바다가 얼어붙어 해구신은 한마리 밖에 잡지 못하고
나머지 4개는 개X 입니다."

속초현감은 어부에게 후사하고
금박과 은박에 싼 것들을 풀어서 비교해 보니
전혀 다를바 없어 진짜라는 금박에 싼 것은 지가 처먹고,
나머지 중 한개는 다시 금박으로 싸고,
3개는 은박으로 싸서 양양군수에게 보냈다.

양양군수 또한 금박에 싸인것은 지가 처먹고,
나머지중 한개는 다시 금박으로 싸고,
2개는 은박으로 싸서 강원목사에게 보냈고,

강원목사 또한 한개를 금박으로 옮겨 싸서
은박 1개와 같이 이조판서에게 보냈다.

이조판서도 똑같은 넘이라, 금박은 지가 처먹고
나머지를 금박에 옮겨싸 임금님께 바쳤는데...

예로부터 병은 맘에 달린거고 정력 또한 맘먹기가 9할대라...
다행히 임금은 회춘이 되었다나...말았다나...

한 날 임금이 이조판서를 불러,

"수고했소. 이판이 준 약으로 회춘이 됐으니
추운날 고생한 어부를 대궐로 들라하소"

어부가 며칠이 걸려 대궐에 도착하여
임금에게서 치하받고 하사품을 잔뜩 받아지고
대궐문을 나서 한참 걸어 언덕에 오르더니
대궐을 향해 고함을 질렀다.
"
"
"
"
"
"
"
"
"
"
"
"개~X~또 모르는 넘들이 정치를 하고 자빠졌냐!


   

~에잉~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01-08 00:46
김해수전우님!
재미있는글 잘 읽었는데요...이개 무슨글이래요..."개~X~또 모르는 넘들이" "하셨는데...~X~쓴글이요...도대체 가방끈이 짧아서요...XXXXXXXXXX....김해수전우님은 개#을 아시나요...ㅎㅎㅎ...ㅋㅋㅋ...와~ 김해수전우님께서 소양강을 파도치게 웃기다니...나 배꼽을 찾으러 갑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2 ▶제국의 영웅 칭기스칸의 어록◀ [2]+1 소양강 2009-11-18 490
131 황매산 철쭉 [6] 오동희 2008-05-23 481
130 ▶청대말 거상 호설암(胡雪巖) 명언◀ 소양강 2009-12-17 479
129 동녁에서 부는 바람 [2] 하루방 2007-12-21 477
128 니들이 개#을 알아 [1] 김해수 2008-01-07 476
127 대한민국 국가(애국가) [1] 소양강 2007-12-04 474
126 전남 강진 덕룡-주자산 오동희 2008-03-26 472
125 쉬어가는 길목에서 김해수 2008-06-25 469
124 인생 명언 [3] 하루방 2007-12-11 469
123 ▶쿠빌라이 칸 명언◀ [1]+1 소양강 2009-11-19 467
122 정선 5 일장 오동희 2007-05-31 467
121 영도 번개팅 [2] 오동희 2007-08-05 466
120 돈 때문에 서로 의리 상하지 맙시다. [2] 소양강 2008-03-21 462
119 2008년을 맞으며.. [6] 하루방 2008-01-01 462
118 지리산 칠선계곡등산 오동희 2007-07-25 462
117 다 바람같은 거야 [1] 김해수 2008-01-10 460
1,,,111213141516171819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