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10-17 (토) 10:42
ㆍ조회: 636  
2009년의 베트남 중부지방의 ..... 이곳 저곳


                2009년 10월4일 추석연휴이자 일요일, 호치민의 소피아성당에도 미사를 올리는

사람들이 성당밖에도 몰려 있다........ 성당옆 거리의 풍경.


                근처의 제일 큰 백화점에 들어 갔더니 각층마다 사람들이 북적되고....


                다음날 찾아 간 호치민 북쪽 900km 위, 옛 DMZ 아래,옛 왕국의 수도인 후에황궁앞
                도로변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인력거.


                자금성의 축소판이라는 황궁을 둘러 보고 늦은 중식을 해결하려 물어..물어 찾아 간
                시내 의 강변, 주변 경관이 빼어 난 호텔의 한국식당인 " 대장금".....찾은 시간이 영업 시작전이라며
                옆의 레스토랑으로 옮겨 식사를 할수 있었다.


                고색이 창연한 옛 건물과 잘 정리된 정원이 아름다운 식당인데 이날도 뒷 별채에선 결혼식이 있어
                많은 사람이 찾았고, 여유있는 모습으로 모임을 가지며 차를 마시는 여인들과 식사를 하는..
                古都다운 장소이다.


                새롭게 조성되는 중부도시 다낭의 신시가지에서 변함없는 옛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옛 화교거리는 여전히 분주한 일상의 사람들이 바쁘게 다닌다.


                호이안에서 묵은 호텔의 뒤로 나오니 한국의 시골 풍경과 다르지않는 미나리밭에서
                미나리를 채취하는 농부들의 모습이 평화롭다.


                하미동(Ha My Dong)의 옛 청룡여단 본부터 근처의 부락에서 일행을 보고 달려 온
                천진스런 어린아이들.


                중부 호이안 근방의 디엔반을 찾으니 마침 초등학교의 하교 시간이다.
                교복을 입고 몸집만한 가방을 멘 어린 학생들과 함께.....


                베트남 중부의 두엉 손(Doung Son)의 재래시장 근방에서의 사진인데, 엄마가 끄는 음료를 파는
                리어카의 아래 쪽 빈 공간에 아이가 들어 앉아 오다가 카메라를 들이 대니 포즈를 취하며 환히 웃는다.


                삶은 콩을 갈아 만든 음료에 땅바닥에서 깬 얼음조각들을 씻어 넣어 준다.
                어릴적 생각에 비위생적이라는 이전우의 만류에도 한잔 마셔 보았는데, 더운 날씨에
                시원하게 목을 추기며 허기를 면해 주는것 같았다.


                내가 찾았든 10월의 베트남 중부의 " 두엉 손",  장날인지 작은 마을에 재래시장이 섰다.
                열대 지방이라선지 시골엔 냉장 시설이 없어 좌판위에 진열해 놓고 거래를 한다.
                밝게 웃는 고기장수 아줌마의 표정이 보기 좋아 한컷....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34 호이안 청용 여단본부 와 헌병중대 경비중대터 LeeNamWon 2009-10-25 585
1133 다낭 청용부대 5대대 주둔지 LeeNamWon 2009-10-24 543
1132 최종상 황목해병 미토 메콩강 여행 [1] 십자성사령부 2009-10-23 591
1131 2009년의 베트남 중부지방의 ..... 이곳 저곳 최종상 2009-10-17 636
1130 추석 연휴에 찾아 간 순박하고 친절한 베트남 아가씨들.... [3] 최종상 2009-10-16 659
1129 다시 만난 베트남 [3] 황목 2009-10-12 650
1128 가을엔 이런 편지를 받고싶다. 이현태 2009-09-16 524
1127 * 우리삶은 한권의 책을 쓰는 것 최종상 2009-09-16 417
1126 인생은 끈 이다. [3] 이현태 2009-09-16 554
1125 두 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 [4] 오동희 2009-09-09 502
1124 가슴 따뜻한 이야기(옮김) [5] 팔공산 2009-09-08 551
1123 장관상 받는 모습 [10] 이수(怡樹) 2009-09-08 564
1122 경주 현곡 남사리 [11] 오동희 2009-09-07 502
1121 출출하시조 [5] 이호성 2009-08-29 515
1120 존 F 케네디의 어록 [7] 팔공산 2009-08-22 577
1119 외모보다 마음이 더 아름다웠던 여인 [7] 팔공산 2009-08-20 657
12345678910,,,77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회비입금 계좌번호 : 농협 302-0323-2111-31 이현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