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회원님들끼리 서로 터놓고 주고 받는 자유 정담방입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03/02 (수) 08:14
ㆍ조회: 39  
IP: 183.xxx.95
어머! 시어머님한테 답장 메일이 왔네요
어머! 시어머님한테 답장 메일이 왔네요
찬주 에미야. ㅎㅎㅎ...
그래도 내가 이정도로 메일을 주고받을 수 있는 것은 네 덕이 컸다.네가 가끔 집에 올 때마다 내가 성가시게 이것저것 물어보면 네가 웃으면서 쉽게 가르쳐 주었잖아. “어머님, 이러다가 컴도사 되시겠어요. 떠블 클릭도 이젠 잘하시네요. 호호호...“ 그래 네 말대로 떠블인가, 따블인가 클릭도 이젠 잘 된단다.

찬주 에미야.
어제 네가 보낸 메일보고 난 그저 씨익 웃었단다. “얘. 남자들 사회생활 하다보면 가끔 그럴 수도 있단다. 그까짓 거 가지고 뭘 그렇게 신경 썼니?“ 내가 전화로 한 그 말 때문에 네가 잠도 설치고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았다면서? 쯧. 늙은이가 주책을 부렸구나. 우리는 나이 먹은 사람이라 앞뒤 가리지 않고 그냥 말버릇처럼 쉽게 나온 소린데...

정말로 무슨 저의가 있어 한 말은 아니다.
비록 팔은 안으로 굽는다지만 그래도 내가 내 자식 욕하면 욕했지, 왜 억울한 널 욕하겠니? 다음에 찬주 애비가 오면 내가 단단히 야단쳐주어야겠다. 그 아이가 술 먹으면 주사가 있는 모양이구나. 와이셔츠에 루주까지 묻혀 온다는 것은 너한테 백번 야단맞아 싸다. 아무리 영업사원이지만 술집엔 갈 데 안갈 데를 챙겨서 가야지... 쯧!

찬주 에미야.
이제부턴 어려운 일, 속상한 일 있으면 이렇게 메일로 써 보내라. 네가 나한테 직접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서 그런다. 네 눈에는 내가 늙은 것 같지만 나는 아직도 청춘이란다. 그래서 네 마음도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나 역시도 너만 했을 때는 네 시아버님과 많이 토닥토닥 했단다. 남자들은 아무래도 늙어서 철이 드는가봐. 찬주 애비도 이제 조금씩 나아질 꺼다.

이젠 화 풀렸지?
너도 웃어라. 하하하... 아니, ㅋㅋㅋ...
  0
5000
     [댓글달기]에서 이름과 필명을 원하시는 대로 변경하실 수있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46 믿기 어려운 실상, 어느 탈북자 이순옥씨의 간증 구들목.. 2011/03/09 03:50 33
945 서덕원 전 회장님의 답글과 전 회원님들께 5 이현태 2011/03/08 12:50 82
944 회장님! 1 서덕원 2011/03/07 21:16 53
943 요 넘의 휘발유 값 때문에... 7 구들목.. 2011/03/07 10:30 50
942 정무소위 국가유공자안 통과..! 2 김주황 2011/03/04 14:04 62
941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이런일이. 10 구둘목.. 2011/03/04 07:33 59
940 알수없는 메일임을 확인하였습니다 3 이현태 2011/03/03 12:17 56
939 스팸글을 올린 회원 2 구둘목.. 2011/03/02 23:10 49
938 어머! 시어머님한테 답장 메일이 왔네요 이현태 2011/03/02 08:14 39
937 다시 한번 일어나는 오뚜기가 되십시다. 5 이현태 2011/03/01 16:08 80
936 933번 글에 대하여 명확한 소견을 밝혀 주세요. 1 김일근 2011/02/23 20:12 61
935    Re..안타까운 마음 적어봅니다. 6 서덕원 2011/02/28 10:52 85
934 스팸방지 대책강구(이현태회장님께) 7 vietvet 2011/02/16 23:37 87
933 2011년 1월 회계보고 4 이현태 2011/02/06 12:08 81
932 ㅁ묻고 담하기 게시판의 스팸글 방지대책. 9 구둘목장군 2011/01/30 21:22 82
12345678910,,,6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