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회원님들끼리 서로 터놓고 주고 받는 자유 정담방입니다.
작성자 구둘목..
작성일 12/02 (일) 13:52
ㆍ조회: 63  
IP: 58.xxx.11
모든 것은 당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한 나이 많은 목수가 은퇴할 때가 되었습니다.
어느날 그는 자신의 고용주에게
˝지금부터는 일을 그만 두고 자신의 가족과 남은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용주는 가족들의 생계가 걱정되어 극구 말렸지만
목수는 여전히 일을 그만 두고 싶어 했습니다.
목수는 ˝앞으로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 하였습니다.
고용주는 훌륭한 일꾼을 잃게 되어 무척 유감이라고 말하고는
마지막으로 손수 집을 한 채 더 지어 줄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목수는 ˝물론입니다˝라고 대답했지만, 그의 마음은 이미 일에서 멀어져 있었습니다.
그는 형편없는 일꾼들을 급히 모으고는 조잡한 원자재를 사용하여 집을 지었습니다.

집이 완성 되었을 때 고용주가 집을 보러 왔습니다.
그러나
그는 집을 보는 대신 목수에게 현관 열쇠를 쥐어주면서
˝이것은 당신의 집입니다....˝라고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오랫동안 당신이 저룰 위해 일해준 보답입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목수는 자신의 귀를 의심했습니다. 그리고는 커다란 충격을 받았습니다.

만일 목수가 자신의 집을 짓는다는 사실을 알았더라면
아마도 그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집을 지었을 것입니다.
100년이 지나도 수리를 할 필요가 없는 훌륭한 집에서 살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지금 우리의 마음에는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은 잘못된 방향으로 인생을 살려 하고있으며,

열심히 살기보다는 단지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서 차선책으로 견디려 합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선택하여 최선을 다해 일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그리고는 자신이 만들어 놓은 상황,

즉 자신이 대충 지은 집에서 살아야 하는 결코 유쾌하지 못한 사실에 놀라곤 합니다.
만일 우리가 인생이라는 집을 나의 집이라고 처음부터 알고 있었더라면,
우리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집을 지었을 것입니다.

나 자신을 이 목수라고 생각하십시오.


우리가 지금 짓고있는 집을 생각하십시오,
당신이 못을 박고 판자를 대거나 벽을 세우는 매 순간마다 정직하게 지으십시오,
당신의 미래는 여기에 달려 있습니다.
그 집은 당신이 만들어 갈 인생과도 같은 것입니다.
심지어 당신이 단 하루만 살게 되더라도 소중하게 생각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 필요가 있습니다.

˝인생은 당신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라는 말을 기억하십시오.
이 얼마나 분명합니까? 오늘의 당신 모습은 과거 당신이 선택한 것이며 그 결과물입니다.
그리고 내일의 당신 삶은 바로 지금의 태도와 선택의 결과로 나타날 것입니다.

『모든 것은 당신에게 달려 있습니다....』-존 퍼먼 지음-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12-03 13:04
회원사진
맞습니다 맞고요. 우리 홈피도 내가 주인이라 생각하면 애정이 더욱 깊어지겠지요.
   
이름아이콘 상파울러강
2007-12-07 21:02
네!! 맞습니다 맞고요 ^&^)
   
 
  0
5000
     [댓글달기]에서 이름과 필명을 원하시는 대로 변경하실 수있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36 무자년을맞으며 11 고문칠 2007/12/31 20:08 101
735 입회 인사말씀 8 변철규 2007/12/22 21:26 118
734 회원(이용진)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10 김일근 2007/12/22 11:22 93
733 회원(신용봉)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23 김일근(팔공산) 2007/12/18 12:49 151
732 수술 잘 마치고 회복중 입니다. 22 최종상 2007/12/16 21:12 134
731 긴급 회원(이상범)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11 김일근 2007/12/15 19:27 96
730 허-- 참-- 8 김일근 2007/12/15 13:49 118
729 회원(변철규)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11 김일근(팔공산) 2007/12/11 22:17 112
728 대구벙개 후기 14 구둘목.. 2007/12/09 02:25 156
727 自知는 慢知고, 輔知는 早知라 2 구둘목.. 2007/12/07 18:07 42
726 회원(문상천)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7 김일근(팔공산) 2007/12/07 12:06 56
725 모든 것은 당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2 구둘목.. 2007/12/02 13:52 63
724 회원(박충열) 정회원 전환요청 인준의 건 11 김일근(팔공산) 2007/12/01 12:27 89
723 의견 넋두리 3題 7 김일근(팔공산) 2007/11/30 00:52 100
722    Re.. 회장님 따라하는 "나도 넋두리 한마디" 5 구둘목 2007/12/02 09:56 58
1,,,11121314151617181920,,,6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