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11-04-10 (일) 09:18
ㆍ조회: 391  
IP: 121.xxx.73
지갑이 비였쓸때도 상관없읍니다.
지갑이 비였쓸때도 상관없읍니다.

사고나 응급 질환으로 급히 병원 응급실에 갔는데 수중에 돈이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응급의료비 대불제도'를 이용하면 해결된다. 이는 촌각을 다투는 응급 환자가 당장 돈이 없어서 진료를 받지 못하는 일을 막기 위해 국가가 응급의료비를 대신 내주고 나중에 환자가 국가에 상환하는 제도이다.
국가가 먼저 내준 병원비는 12개월 분할 상환하면 된다
대불제도는  전 국민 누구나  법률이 정한 응급 상황에 해당하면  동네 병원 응급실부터  대학병원 급 의료기관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신청 방법도 간단하다. 응급실 창구 직원에게 환자의 신분을 알려주고 "응급의료비 대불제도를 이용하겠다."고 말하고 병원에 준비된 응급진료비 미납확인서를 작성하면 된다.


만약  병원이 거부할 경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급여 관리부(02-705-6119)나  건강세상 네트워크(02-2269-1901~5)로 연락해 도움을 청하면 담당자가 병원에 진료를 받아들이도록 조치해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운묵  상근객원연구위원은 "국가가 대납한 진료비 청구서는 퇴원 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환자 본인의 주소지로 보낸다."며 "본인이 지급 능력이 없으면 배우자, 부모, 자녀 등 상환 의무자에게 청구서를 발송한다."고 말했다.
진료비는 최장 12개월 분할 납부할 수 있다. 환자 또는 대납 의무자가 비용을 상환하지 않으면 심평원이 재산 상황 등을 파악해 상환 소송을 제기한다.

누구나 동네 병원 응급실부터 대학병원 급까지 이용 가능
심평원은 지난해 총 6422건의 대불 신청을 받아 24억4000억 원을 지급했다.
하지만  아직  국민의 인지도는 낮다.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지난해 조사결과  이 제도를 아는 사람은 9.8%로 10명 중 1명에도 못 미쳤다.
보건복지부 허영주 응급의료과장은 "환자의 대불 신청을 받은 의료기관이 심평원에 제출해야 하는 서류가 많고 심사 절차가 까다로워 일부 병원이 이 제도를 꺼리는 면이 있다."며 "앞으로 심사 청구 절차를 간소화하고 대불제도 지원 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이름아이콘 머시기
2011-04-18 15:04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5 안케작전 김영두 저자가 보내온 편지 2 안케 2011-04-19 159
2014 2011년도 국가보훈처 입법계획-2 3 팔공산 2011-04-18 701
2013 2011년도 국가보훈처 입법계획 1 팔공산 2011-04-18 514
2012 뜻 깊은 裁判 2 김해수 2011-04-18 426
2011 지류 하천 정비사업 추진해야 한다 1 안케 2011-04-17 185
2010 일반 서울번개팅 이미지모음 5 봄날 2011-04-16 323
2009 서울 번개를 마치고....... 15 달동네 2011-04-16 409
2008 Re.. 즐거웠습니다. 3 우허당 2011-04-16 236
2007 장례에 도움이될 댓글을 주세요. 1 팔공산 2011-04-14 436
2006 Re..장례에 도움이되면 좋겟어요 1 송카우곰 2011-04-14 313
2005 오늘 귀한 전우와 통화를 하게 되었다 안케 2011-04-13 319
2004 오늘이 앙케 전투가 시작 된 날 2 안케 2011-04-11 249
2003 지갑이 비였쓸때도 상관없읍니다. 1 강용천 2011-04-10 391
2002 [펌]이제 이명박대통령은 참전용사들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3 조약돌 2011-04-10 469
2001 어쩌다 이 나라가 이 지경이 되었는가? 안케 2011-04-09 324
2000 작은 성장을 위한 배움터지킴이 박동빈 2011-04-09 183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