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 ■ 수
작성일 2007-08-07 (화) 07:22
ㆍ조회: 366  
IP: 61.xxx.69
Re..하얀밤 등
이름: 김주황
2005/9/30(금) 10:39
전우 여러분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전우님들의 저에대한 관심에 힘입어 모금하여 주신 귀중한 성금으로 추석후 서울에 3 번 올라 다녀왔었습니다.

그전부터 모전우님으로 부터 조금씩 여비를 협조 받은적은 있었지만 저와 아무 관계도 아니신 전우님께서 시골 읍내까지 나오셔서 저에 대한 관심에 그저 고개만 숙여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지금현재 국회 상황은 국정감사일정 때문에 정신이 없는 의원들에게 말할 입장이 아니어서 일단 국정감사가 끝나면 여당과 야당 정무위 간사들을 다시 접촉 하기로 계획이 되어있습니다.

또 우리들의 염원이 파월단체 통합에 대해서도 어느정도 조율이 마무리되고 있는 실정이며 모단체장님이 외국에서 돌아오시면 간담회 일정을 잡아  통합에대한 일정이 확정될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러 전우님들의 조언에 따라 정면돌파로 청와대 VIP면담 신청을 우리 들의 요구 사항과 입장을 전달하기 위하여 파월 3 개단체장 명의로 청와대시민사회 비서실 박모 행정관과 청와대 의전실 정모국장에게 면담신청 의뢰서를 이 메일로 전달하여 일정 조율에 협조를 요구하였습니다.

여러분들이 자발적으로 협조하여 주신 귀중한 성금을가지고 십원한장이라도 아껴서 여러 전우님을 위해서 쓰고 있음을 보고 드리며 성금에 참여해주신 전우님과 마음속으로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전우님들에게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힙니다. 고맙습니다.

성금에 참여하여 주신 전우님명단
김석근 전우님    ******원
김경용 전우님    ******원
이병도 전우님   ****** 원
정태홍 전우님   ****** 원
고두승 전우님   ****** 원
최춘식 전우님   ****** 원
신유근 전우님    ***** 원
이종일 전우님   ****** 원
김선주 전우님    ***** 원
정무희 회장님   ****** 원
무기명 전우님   ****** 원
김정섭 전우님    ***** 원
           합계 1.110.000원

사용처를 밝혀주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관리자
2007-08-07 08:10
김연수전우께 거듭 경고드립니다.
덕분에 이제 관리자로써 준비는 된 것 같네요.
앞으로의 게시물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그리고 지금부터 김연수"는 불량단어로 등록이 됩니다.
   
이름아이콘 관리자
2007-08-07 08:14
게시판 이용자님들께
지금부터 본문글이나 댓글에서 "김연수"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글 등록이 되지 않습니다
참고 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김주원
2007-08-07 08:26
대구에서 하얀방를 지세우면서 무엇을 하였는지 궁금합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8-07 09:50
댓글을 달았는데 불량단어가 있으므로 등록이 안됩니다란 글이 떠오르길레 아무리 확인해도 없는 것 같던데 이제야 이해가 됩니다. 불량단어가 바로 이군요.
참 암흑이 따로 없군요. 타산지석으로 삼겠습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8-07 11:46
지울려면 "수"란 글자도 지우시지 제가 오해받는 것 아닙니까? 고이수라고 생각할 수 있어 말입니다.
관리자님 잘 하시니까 괜히 트집잡아 봅니다.up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7-08-08 08:24
하얀밤이 아니라 쌔카만 글씨를 보니 검은밤 같으네요...ㅎㅎㅎ...ㅋㅋㅋ...xx수한테 또 혼날라...제가 우리홈에 오시는분들중에 제일무서운사 람이 저분하고 내 친구 뭐시기 하고가 제일 무섭답니다...통 말끼를 알아 듣지 못하니까요?
   
이름아이콘 전재경
2007-08-08 17:18
ㅎㅎㅎ 김유식 목사님누군지 대강 알겠습니다....
   
이름아이콘 명성산
2007-08-09 12:39
김유식목사님. 아니 소양강님 성경말씀에 이웃을 사랑하고 또 친구를 사랑하면서 특히 고등학교 동창을 사랑하라고 했을 터인데 목사님의 사랑이 부족했던게지요 ? 친구가 뉘인지 알만한테 요즘 무소식이라 궁금합니다... 사랑으로 전화를 하심은 어떠하실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31 머리의 용도 8 백마 2007-11-29 382
2030 천주교정의구현 사제단의 정체 8 김해수 2007-11-17 307
2029 단절된 의식 8 이판서 2007-11-10 336
2028 만나 보면 정다운 전우님들 8 김삿갓 2007-10-15 686
2027 풍요롭고 넉넉한 한가위 가 되시길 8 이기원 2007-09-24 315
2026 쿼바디스 김해수 지부장님! 8 이수(怡樹) 2007-09-10 422
2025 전우는 특별한 관계~ 8 장의성 2007-09-07 638
2024 바다로 갑니다(큰 일을 이루기 위해 또 하나의 시도) 8 이수(怡樹) 2007-09-03 462
2023 웃으면서 삽시다. 8 박근배 2007-08-08 432
2022 Re..하얀밤 등 8 ■ ■ 수 2007-08-07 366
2021 더워서들 어떻게 지내십니까 ??? 8 정기효 2007-07-27 359
2020 Re..권고합니다 8 구둘목.. 2007-07-24 449
2019 사랑하는 전우여러분 추억의 명화 감상하세요 7 명성산 2011-06-05 357
2018 베인전총회 늦어서 죄송합니다 14 강용천 2011-05-23 342
2017 뜾깊고유익한 정기총회 13 투이호아 2011-05-21 228
2016 죄송합니다 12 최춘식 2011-04-25 647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