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4-27 (수) 07:00
ㆍ조회: 261  
IP: 112.xxx.187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삶이란
참으로 복잡하고 아슬아슬합니다.


걱정이 없는 날이 없고
부족함을 느끼지 않는 날이 없습니다.


어느 것 하나 결정하거나
결심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내일을 알 수 없고
늘 흔들리기 때문입니다


삶이란 누구에게나 힘든 이야기 입니다
말로는 쉽게 행복하다, 기쁘다고 하지만


과연 얼마만큼 행복하고
어느 정도 기쁘게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해보면 막막합니다.


이러면서 나이가 들고
건강을 잃으면 "아! 이게 아닌데..."하는
후회의 한숨을 쉬겠지요


그런데도 왜 이렇게 열심히 살까요
어디를 향해 이렇게 바쁘게 갈까요
무엇을 찾고 있는 걸까요


결국 나는 나
우리 속의 특별한 나를 찾고 있습니다
내가 나를 찾아다니는 것입니다.


그 고통, 갈등, 불안, 허전함은 모두 나를
찾아다니는 과정에서 만나는 것들입니다.


참 나를 알기 위해서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난 존재의 이유를 알기 위해서
나만의 특별함을 선포하기 위해서
이렇게 바쁜 것입니다


이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 치고 아무 목적없이
태어난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자기만의 독특한 가치 고유의 의미와
능력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이것을 찾으면 그날부터 그의 삶은고통에서

기쁨으로 좌절에서 열정으로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불안에서 평안으로 바뀝니다.

 
이것이야말로
각자의 인생에서 만나는 가장
극적인 순간이요 가장 큰 기쁨입니다
 

 

아무리 화려해도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하여 오래 입지 못하듯이


아무리 좋은 일도
때에 맞지 않으면 불안하듯이
아무리 멋진 풍경도 마음이 다른데 있으면

 

눈에 들어오지 않듯이
내가 아닌 남의 삶을 살고 있으면
늘 불안하고 흔들립니다


  

하지만 자기를 발견하고
자신의 길을 찾으면
그때부터 그의 인생은
 

 

아주 멋진 환희의...

멋진 전망이...

펼쳐지게 되고
행복과 기쁨도 이때 찾아 옵니다



 

어린 아이의 순진한 모습을 보면
저절로 웃음이 나오듯이



 



 


 

우리의 마음도 순결과 순수를 만나게되어
절로 기쁨이 솟아나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4-27 17:28
좋은 글이고 멋진 글입니다. 헌데 제컴만 그런가요? 배꼽만 있으요.
손좀 봐 주이소. 구둘목 장군님! 왜 이런 현상이 생깁니까? 설명 좀___
김해수 홍하사님 미안 합니다 내컴은 정상인데....................... 4/28 00:12
   
이름아이콘 달동네
2011-04-27 18:34
사진의 용량이 게시판 용량을 초과하여 그렇습니다
삭제를 할려다 밑글을 드립니다
김해수 왜그런가요 내컴은 괜찮은데........... 4/28 00:1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31 베트남참전유공전우회 우용락회장 취임식 4 오동희 2011-04-28 276
2030 행복을 얻기 위한 기다림 2 김해수 2011-04-28 216
2029 통일만 안됐을뿐 사실상 적화 상태다 4 김해수 2011-04-27 264
2028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4 김해수 2011-04-27 261
2027 입법과정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3 우허당 2011-04-26 802
2026 Re..판단은 당사자가 하십시오. 팔공산 2011-04-28 213
2025 죄송합니다 12 최춘식 2011-04-25 650
2024 일반 군병원에입원하라 1 채운화산 2011-04-23 383
2023 Re..한국군병원에 입원하라 송카우곰 2011-04-24 206
2022 Re 통합병원에입원하세요 채운화산 2011-04-28 57
2021 새마을 운동이 기념일로 지정된것을 축하하며 7 달동네 2011-04-23 230
2020 지나고 후회하는 안타까운 일 4 달동네 2011-04-22 344
2019 베참 회장 이 취임식 2 구미 2011-04-21 472
2018 눈물나는 이야기(아버님 사랑해요) 12 명성산 2011-04-20 339
2017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 김해수 2011-04-20 261
2016 붙어 다닌다 2 김해수 2011-04-20 277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