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명성산
작성일 2008-07-23 (수) 13:10
ㆍ조회: 862  
IP: 58.xxx.91
국회 공청회 소식
작성자 베트남참전유공회장
작성일 2008-07-23 (수) 09:52
분 류 특별
추천: 0  조회: 23       
공청회에 참석하신 참전전우 여러분 감사합니다
'이제는 국가 가 여러분을 위해 나설때"


▲ '6.25·베트남(고엽제) 유공자 지원을 위한 입법공청회'가 22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렸다.  
           (공청회장:  사 진 생 략)

6·25 및 베트남 전쟁 참전 유공자 지원을 위한 입법공청회가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참전용사들로 인해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뤘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비롯해 여·야 주요 정치인들도 대거 참석했다.


▲ 국회의사당 앞의 고엽제전우회 차량들.  
   ( 사 진 생 략 )

공청회에 앞서, 박근혜 전 대표는 축사를 통해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많은 피와 땀과 헌신이 있었다”며 “오늘 오신 분들이 그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이 조국에 대한 ‘자긍심’이 있는 나라는 번영했고, 그렇지 못한 나라는 쇠퇴했다”며 “만약 지금 국민들의 가슴 속에 ‘조국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열정이 사라지고 있다면, 거기에는 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땀과 피의 지분이 보장받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미국의 경우 현재까지도 6·25미군참전자들의 유해를 찾는 작업을 계속하는 등 참전자들에 대해 국가가 끝까지 책임을 지고 있다는 점을 언급한 후 “이는 부러워만 할 일이 아니다. 당연히 우리도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역설했다.

이와함께 “그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 이날 공청회 주제인 관련법이 “반드시 통과되어 이 법에 담긴 뜻이 실천되도록 해야 한다”며, “나 역시 도울 일이 있으면 최선을 다해 옆에서 돕겠다”고 밝혔다.


▲ 사회자의 말에 박수로 화답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가운데).  
         ( 사 진 생 략 )

같은 당 이인기 의원도 참전용사들에 대한 격려의 말로 축사를 시작했다. 그는 “6·25참전용사들은 대한민국을 지켰고, 베트남참전용사들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밑거름을 주었다”며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몸을 바쳤으니, 이제 국가가 여러분을 위해 뭔가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취지를 피력했다.

그럼에도 참전용사들이 ‘국가를 위해’ 다시한번 나서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李의원은 연일 계속되고 있는 촛불시위를 겨냥해 “수도 한복판을 폭도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경찰이 입은 인적·물적 피해를 거론한 후 “대한민국 경찰같이 이렇게 인내하는 경찰이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나서 폭도들에게 단호히 대처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같은 말에 참전용사들은 일제히 환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 이날 공청회장은 발 붙일 공간이 없었다. 본회의장인 대회의실이 참가인원을 수용하지 못해 입장하지 못한 참전용사들은 소회의실(위)과 로비에서 영상으로 공청회를 지켜봤다. 이마저도 참가자 모두를 수용하진 못했다.  


한편 야당의원들도 참전용사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이 문제(참전유공자 지원)는 여야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물론 참전용사들은 야당의원들에게도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민주당 우제창 의원은 현 정부 하의 국가보훈처를 “무능하고, 부패하고, 소통 안되는 보훈처”라고 비난하며, “속히 올해 안에 여러분들께서 원하시는 것을 다 해드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7-23 15:28
회원사진
명성산 호주지부장님 부끄럽습니다. 제가 호주에 살고 명성산님께서 한국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착각할 정도입니다.
이렇게 소상하게 올려주어 감사드리고 회의 내용을 보면 우리 전우들도 희망을 갖게 되는 것 같습니다. 참석해서 큰 힘이 되어주신 전우님들에게 감사드리고 앞으로 우리 전우들이 더욱 단합하여 나가야 하겠습니다. 제주에 살다보니 자주는 못가더라도 우리의 뜻을 펼치는 큰 행사를 한다면 한두번은 올라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초심2 호주 지부장님, 제주 운영위원님, 모든분들 깊은 관심가져 주셨어 감사 합니다. 언젠가는 좋은일에 한번쯤은 한자리에 모일날이 있겠지요, 그때까지 건강 관리 잘 해 주시기 바랍니다.jky. 7/23 17:3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7 이제 국가가 여러분 위해 나설 때(박전대표 카페) 4 이수(怡樹) 2008-07-23 871
2046 국회와 국가 보훈처 2 좋은생각 2010-11-04 869
2045 참고 하셔서 각 지자체 별로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 초심 2010-01-06 869
2044 또 도진兵役 팔아먹기 버릇 [펌] 4 이호성 2009-03-20 868
2043 빙산의 일각이지만, 드디어 진실이 드러났다..(퍼옴) 1 서덕원 2010-03-31 863
2042 국회 공청회 소식 2 명성산 2008-07-23 862
2041 2008년도 정기총회(황실관광호텔 대연회실)대구 54 오동희 2008-06-21 858
2040 보훈처와 국회를 다녀와서... 1 좋은생각 2010-04-22 856
2039 월남참전자 비대위 설치 5 좋은생각 2008-03-25 854
2038 Re..국가유공자 등 예우및지원에관한법률일부개정법률안 팔달문 2009-12-14 853
2037 그거참 통쾌한법이로다!~ 김선달 2009-01-17 853
2036 * 알면 유익한 정보 소개합니다! 3 푸른하늘 2009-09-14 852
2035 애도!! 정무희 전회장님 운명!! 24 구둘목.. 2007-11-21 852
2034 6.25,베트남(고엽제)유공자 지원을 위한 입법공청회 개최 안내 1 팔달문 2008-07-22 850
2033 *** 금일은 푸른하늘 2010-01-20 844
2032 의견 행안부 2010년부터 주민등록등본 발급 및 제출까지 2 초심2 2009-12-15 843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