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비나리
작성일 2008-09-03 (수) 18:13
ㆍ조회: 657  
IP: 218.xxx.12
박정희 대통령은 왜 그랬을까?

 

   
 
   박정희 대통령은 왜 그랬을까?
 
 
 
박정희 대통령에게는 그가 어릴 때 그를 등에 업고 다니며, 
극진히도 돌봐주시던 누님이 딱 한 분 계셨다.

동생이 대통령이 되었을 당시 누님은
경제적으로 무척이나 어렵게 살아
올케가 되는 육영수 여사에게
좀 도와 달라고 어려운 부탁에 편지를 보냈다.

이를 받은 육 여사는
친인척 담당 비서관에게 이 편지를 건네 주었다.

당시 이 비서관은 박 대통령과 대구사범 동기萱潔解?
박 대통령의 집안을 잘 아는 사람이었다.

그는 박 대통령 모르게 은행에서 대출을 알선해
(일종의 압력이었음) 박 대통령 누님의 아들에게
택시 3대를 사서 운수업으로 먹고살도록
주선을 해 주었으나,

나중에 이를 우연히 알게 된 박 대통령은 大怒해서
친구이기도 했던 담당 비서관을 파면하고,
택시를 처분함과 동시에 누님과 조카를 고향으로 내 쫓아 버렸다.

이 조카는,--
"삼촌! 대한민국엔 거주 이전의 자유가 있습니다."라며
울먹이면서 대들었지만,
박 대통령은 단호하게 고향으로 쫓아 버렸다.

누님의 원망을 들은 박 대통령은
"누님 제가 대통령 그만두면 그 때 잘 모시겠습니다." 며
냉정하게 누님을 외면했다.

그 후 누님은 할 수 없이 대구에서 우유 배달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대통령인 동생을 원망하면서…….

단 한 분 그것도 자신을 극진히 돌봐 주시던 누님이
어렵게 살고 있는데, 대통령이 된 지금 이렇게도
냉정하게 뿌리친 그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총을 들고 혁명을 일으킨 진정 메마른 눈물을 가진
독재자였기에 때문에 감정 없는 그런 인간이었을까.

피를 나눈 혈육의 정까지도 마다하고 공과 사를 분명히 하며,
사리사욕을 억제할 수 있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국가관이 확실한 애국심을 가지고 이 나라 4,000만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탁월한 영웅, 대한민국 역사이래
진정한 지도자 박정희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것이다.

보라..!
후임 지도자들을,......

그 누구 하나 부정부패 비리로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은 지도자가
단, 한 명이라도 있으며, 지금까지도 전직 대통령들의 자식들이
감옥에 가 있음을,…….

박 대통령 집권 18년 동안 단 한 번도 친인척 그 누구도
서울에 올라오지 못하게 했고, 청와대 초청 한번 안 했으며,

또, 박 대통령 자녀 중 누구도 외국으로 유학을 보내지도 않았고,
단 한푼의 재산도 물려주지 않았으며, 특혜도 베풀지 않았다.

인간이 재물에 대한 욕망은 그 끝이 없음이 현실이다.

그러나 재산은 죽은 후 주머니에서 십만 원과 고물시계를
팔에 차고 있었던 것 뿐이였으며,
그 이상 발견된 것이 없다.

단군이래 대한민국 지도자 중, 단 한 건에 비리도 없었던
박 대통령 말고 또 그 누가 있었다면 말해 보라.

대통령은 커녕 출세했다, 장관 자리에 앉음과 동시에
제 자식 취직자리부터 먼저 챙기는 썩어빠진 것들이
개혁을 외치며, 박 대통령을 헐뜯으려 단점만을 찾기에
혈안이 되어 있으니, 이 어찌 기가 막힐 노릇 아닌가.

이 어찌 한심한 노릇이 아닌가 말이다.
참으로 말이 안 나올 지경이다.

하다못해 지나가는 초등학생 불러다 놓고,
이같이 설명하며 물어봐라. 대한민국 역사이래
누가 가장 위대한 지도자요 훌륭한 지도자였느냐고,….

살인범 김재규를 민주화인사 운운하는 자들아.--

박 대통령 사후 지난 수십 년 간 그의 정적들이
박 대통령을 깎아내리려 눈에 불을 켜고 비리를
찾아 보려 했으나 더 이상 찾을 수가 없다는 것을 알고

역사를 똑바로 세워야 된다며 친일파 청산이란 명제하에
박 대통령을 몰아붙이고

연초 부턴 한일 외교 문건과 문세광 비밀 문건을 공개,
흠집 찾기에 몰두하더니,
화풀이 분풀이 욕구 해소라도 해야겠다고
박 대통령 친필인 '광화문' '운현각' '충의사' 현판을
뜯어내고 부시고 뽀개고 빠개고 하는 것이란 말이더냐.

어제도 그리고 오늘도 좌파들이 박 대통령을 헐뜯으려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하며 매도하려 발버둥치는 것을 보니,

혈육의 정까지도 냉정하게 공과 사를 분명히 하는
청렴결백하고 사리사욕이 없는 이 나라에 진정한 지도자
박정희 대통령!


어린왕자의들꽃사랑마을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9-04 01:07
홍하사가 항시 "씨바스" 를 애용(?) 하는덴 상당한 이유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분이 즐겨드시던 술이기에 말입니다.
그분을 상기하잔 의미에서랍니다. 밀집모자 쓰고 팔뚝걷어 붙이시고 낫으로 벼베던 모습이 아직도 인상에 남습니다.
반드시 옆엔 그에 걸맞는 텁텁한 막걸리가 기다리지요. 된장찌게에 언제나 아오국,깻닢,호박,풋고추등이 반찬였답니다.
   
이름아이콘 푸른하늘
2008-09-04 06:39
사사로운 개인의 일에 마음을 두셨으면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었을까요?
말씀을 보는 순간
M16소총을 도입시 통상적인 생각으로 대통령에게 거액을 내 놓으니
2-3회 거절하다 하는수 없이 받아서 이제 내 돈이니
이 돈만큼 소총을 더 달라는 말씀이 귀에 생생히 들리는 듯 합니다.
좋은 자료 올려주심에 감사드리며
이런 자료를 많은 대한민국 국인이 볼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옮기고 싶은데 허락 하실런지요.
항상 건강과 행복을 기원드리며 안녕히 계십시요.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9-04 09:09
회원사진
역사는 제대로 잘 기록할 것입니다. 우리에게 늘 감동으로 다가오는 박대통령의 생애입니다.
   
이름아이콘 강용천
2008-09-04 15:51
세월이 흐르면 역사는 말한다..이런분이 한번 더 나왔으면 대한민국이 부정 부패가 없어지는데 앞으로 후손에게 세상이 어떨게 변할까 걱정입니다..
   
이름아이콘 비나리
2008-09-04 17:29
맞습니다. 그리고 생각이 같으니 저도 기쁨니다. 이글을 많이많이 옮기시어 많은분에게 전파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이호성
2008-09-04 22:57
전대통령 이기보다 우리의 대한민국을 위해 하늘에선 보내주신  神
이런분이  또나와야 할긴데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09-04 23:09
회원캐릭터
위대한 지도자는 자기를 버립니다. 자기를 돌보려고 하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부패하고 나태해 집니다.
박정희 대통령각하처럼 오로지 조국과 민족만을 생각하는 지도자가 과연 역사상 얼마나 있었을가요?
조갑제씨가 쓴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의 서문에 그는 박정희 대통령과 같은 혁명가가 이땅에 다시 한번
나왔으면 한다는 내용을 읽은적이 있습니다. 바꾸어 말하면 이런 위대한 지도자가 이땅에 다시는 나올수가 없다는
내용도 되겠지요. 다시 한번 박대통령을 그리면서 -------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09-05 23:21
멋진대통령...
단군이래 유구한 역사속에 저런분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요즘 저분을 욕하는 사람들은...
부저하고 또 축재를하여 양심속이고 사는 사람들이 분명할것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7 긴급 2009년 송년회의 일정이 변경되었습니다. 8 최종상 2009-11-26 767
2046 권영하전우의 장남 결혼예식을 알려 드립니다. 8 최종상 2009-11-20 505
2045 특별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의 2009년 송년회를 공고합니다.. 11 관리자 2009-11-17 1127
2044 권일봉 전우님을 위문했습니다. 9 홍진흠 2009-02-23 579
2043 베트남참전 기년관 개관식 행사 안내 14 소양강 2008-10-14 955
2042 두꺼비와 뱀 이야기는 이제 그만 9 이수(怡樹) 2008-09-18 814
2041 박정희 대통령은 왜 그랬을까? 8 비나리 2008-09-03 657
2040 나는 베인전이 좋아서 온다.! 10 정병무 2008-09-02 674
2039 **중언부언 주저리 주저리*** 8 푸른하늘 2008-08-20 605
2038 불멸의 군인 맥아더 장군 8 이수(怡樹) 2008-07-10 737
2037 팔공산님의 글을 보고 9 이수(怡樹) 2008-07-07 462
2036 베참 사단법인 설립인증 8 달동네 2008-06-17 517
2035 허튼소리 8 이수(怡樹) 2008-03-19 559
2034 同名 異人 8 이호성 2008-03-11 470
2033 사기전화 주의하세요 8 봄날 2008-03-09 708
2032 또 한해를 보내면서 8 이기원 2007-12-22 314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