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달동네
작성일 2011-04-30 (토) 14:12
ㆍ조회: 243  
IP: 183.xxx.55
봄마중

봄마중

 

봄이 얼마나 왔을까?

봄이 온것 같은데 기온은 올랐다 내렸다를 한다.

아직도 아침에는 쌀쌀한 찬기운이 돈다.

이게 봄인가

아니면 겨울의 꼬리인가를 알수가 없다.

날씨는 이렇게 봄을 시샘을 하듯이

기온이 고르지를 못하다.

 

도심에서 지내다 보니

봄이 얼마큼이나 왔는지를 알지를 못해서

오늘은 마음을 다져먹고 봄 찾아 친구와 함께

봄마중을 나섰다.

 

시내에서 그리 멀지않은 곳에

도봉산도 수락산도 있다

그곳은 도심에서 벗어난

 한적한 시골같은 곳이라 자연의 풍미를 볼수도 있고

낮으막한 곳에서부터

늙은이들도 힘 들이지 않고

오를수 있는 낮으막한 동산 같은 산길을 따라 

둘레길을 한바퀴 돌고나면

 허기진배를 채울수 있는

음식점들이 즐비하다.

 

 역전으로 내려오면 먹을거리가 줄비하다

옛날에 이곳에서 번개팅도 많이 했었다.

우애깊은 마음으로 서로를 위하여 아낌없이 줄 수 있는 

넉넉한 정이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산을 오르는 등산 안내표지판이 반긴다.

약간 비탈진 능선을 15분여 오르면

그기서 부터는

계속 해서 능선을 따라 한 바퀴 도는데

 남들처름 빠른 걸음이면 좋으련만

마음뿐이지 몸은 마음대로 따르지를 못한다,

한때는 포대능선을 오르내리기도 했는데........

가다쉬다를 반복하여 올라본들 거기가 거기다.

 

산행 코스는 여러 코스가 있으나

 내가갈곳은  정해진 안내 코스 뿐이다. 

힘 많이 들이지않고

동행 하는 친구와  정담 나누며

쉬엄쉬엄 걸을수 있는코스를 택하지 않아도 되는 길

그런가 하면

이 도봉산은 수림이 우거져

예로부터 배출 되는 산소량이 많아 공기가 맑고

 마음과 정신 건강에도

아주 좋은 곳이기도 하다.

 

서울근교에 사는 사람들은 도봉산이 좋으면서도

좋은줄을 모르는것 같다.

생각만 나면 오를 수 있기때문일까?

산을 아낄줄 알아야 하는데 부족함이 많아 아쉽다.

만일 도봉산이 멀리 강원도에 있다면

한번 가려면 계획을 세워야 하고 한번 나서기가 쉽지 않을것이다.

 

나는 오늘 산행 보다는

봄이 어디까지 왔을까하고

하도 요즈음의 날씨가 추웠다 따뜻했다를 해서

교외에서 직접 확인 해 보고 싶어 

길을 나선 것이다.

 

그런데

오락가락 하는 기온에도

 봄은 정녕 제 자리를 찾아 우리곁에 많이

닥아 왔음을 알수가 있었다.'

어느사이에

봄도 깊이 우리 곁으로

닥아 왔음을 확인 할수가 있었다.

나무잎이 몇일사이에 제법 얼굴을 내밀고 있지만

그 흐드러지게 피었든 벚꽃도 목련도 지고 진달래가 자리를 옴겨

온 산을 붉게 물드려 봄은 봄인가보다 싶다.

 

도심의 공간에서

혼자서 생각 하였던 봄에 대한 내 생각을

획인시키는 진정한 봄으로 빠져든다.

이미 봄은 깊숙히

우리 곁에 와 있음을 확인 하고

산에서 내려오는길에 무르익은 봄을 디카에 담아

추억을 만들어 본다.

  

눈에 보이는게 먹거리인데

 매운탕 집에 둘러

동행한 친구와 매운탕에 푹 빠저

소주한잔 들이키니 옛날 번개때 그 얼굴들이 

주마등처럼 스처 지나간다, 


 

봄은 이제 정녕 짙어가고 있는가 보다.

 

==달동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11-05-01 05:00
봄과 함께 소주한잔 하셨군요 작은 산행 참좋죠 부산에만 오면
왜 이렇게 바쁜지 시간은 또이리 빨리 가는지 오늘은 또경주에 갑니다
가까운 얼굴들 만나 소주한잔 하려 했는데 다음으로 미뤄야 겠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4월도 가버렸네요 건강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달동네 항상 바쁘시네요 나야 운동삼아 다닌다고 하지만 김 전우님은 경주에서 부산으로 오가며 농번기를 맞아 얼마나 바쁜지 알것같습니다
일도 좋지만 건강에 신경쓰십시요
5/1 10:0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7 우리를 도와준 국회의원들에게 2 안케 2011-05-05 486
2046 보훈처를 방문 하였습니다. 2 우허당 2011-05-03 994
2045 Re..위 대화중 소급보상과 소급환수의 존재여부에 대하여 조약돌 2011-05-04 589
2044 Re..그러게 말 입니다. ^^ 우허당 2011-05-04 557
2043 Re..우허당님께... 좋은생각 2011-05-08 233
2042 오사마 빈 라덴 사망 2 오동희 2011-05-02 246
2041 월남전쟁 과 다이옥신 좋은생각 2011-04-30 509
2040 그사람들말을믿어요 송카우곰 2011-05-01 479
2039 봄마중 2 달동네 2011-04-30 243
2038 WEB MASTAR님만 보시와요(다른 분은 아니되옵니다) 4 최춘식 2011-04-30 385
2037 ♣ 잊으려 하십니까?(참전전우와 고엽제후유의증 전우의 고뇌!) 푸른하늘 2011-04-29 485
2036 찔레꽃의 슬픈 전설 1 안케 2011-04-29 230
2035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1 김해수 2011-04-29 234
2034 오늘 받은 메일 김해수 2011-04-29 317
2033 국가유공자도 소득공제를 받을수 있다 안케 2011-04-29 260
2032 베트남참전유공전우회 우용락회장 취임식 구미 2011-04-29 225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