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1-04-29 (금) 16:25
ㆍ조회: 230  
IP: 222.xxx.19
찔레꽃의 슬픈 전설


옛날, 고려가 원나라의 지배를 받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당시 고려에서는 해마다 어여쁜 처녀들을 원나라에

바쳐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누가 오랑캐의 나라에 끌려가길 바라겠습니까?

할 수 없이 조정에서는 "결혼 도감"이란 관청을 만들어

강제로 처녀들을 뽑았습니다.


이렇게 강제로 뽑혀 원나라에 보내지는 처녀를 "공녀"라 했습니다.

 


 

어느 산골 마을에 "찔레"와 "달래"라는 두 자매가

병든 아버지와 함께 살았습니다.

 

가난한 살림에 자매는 아버지의 약값을 구할 길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자신의 몸보다

두 딸이 공녀로 뽑혀 원나라로 끌려갈 것이 더 걱정이었습니다.

 

 "찔레야, 달래야. 너희는 어떤 일이 있어도 공녀로

끌려가서는 안된다!."


"설마 이 산골에까지 관원들이 오려고요? 너무 걱정 마세요."

 


 

두 딸은 아버지를 안심시키려고 애썼습니다.

 하지만 집에만 숨어 지낼 수는 없었습니다. 

 나물도 뜯고 약초도 캐어 살림을 도와야만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밖으로 나갈 때면 얼굴에 검댕을 바르고

누더기를 입었습니다.

그 날도 얼굴과 몸을 누더기로 가리고 산으로 갔습니다.

 한참 약초를 캐고 있는데 관원들이 나타났습니다.

 


 

"여기 좀 와보게. 예쁜 처녀들이 둘이나 있네!"


순식간에 관원들에게 둘러싸인 찔레와 달래는

어쩔 줄을 몰랐습니다.


 "나리, 살려 주십시오.

병들어 누워 계신 불쌍한 아버지가 저희를 기다리십니다.

"제발 데려가지 마십시오."

 

"살려달라니 어디 죽을 곳으로 간다더냐?

좋은 곳으로 보내주마. 어서 가자."


아무리 애원해도 막무가내였습니다.

 할 수 없이 찔레가 말했습니다.

 


 

"나리, 저희는 자매입니다.

둘 다 끌려가면 병든 아버지는 어쩌란 말입니까?

제가 갈테니 동생은 집으로 돌려보내주십시오."


 "나리 아닙니다. 동생인 제가 가야죠.

그러니 제발 언니는 놓아주십시오."  

자매가 눈물을 흘리며 서로 가겠다고 애원하자

관원들도 코끝이 찡했습니다. 

 "사정이 딱하구먼. 좋아, 너희들 우애에 감동하여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

 


 

관원들은 달래를 풀어주고 언니인 찔레만 끌고갔습니다.


 "달래야 아버지 잘 모셔야한다."

"언니, 언니! 어쩌면 좋아요!"


자매는 서럽게 이별했습니다.

다른 공녀들과 함께 원나라에 간 찔레는

다행히 좋은 주인을 만났습니다.

 비단 옷에 맛있는 음식, 온갖 패물이 넘치는 나날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찔레는 동생 달래와 아버지 생각 뿐이었습니다.

동생과 함께 날마다 올랐던 뒷산도 그리웠습니다.


 "달래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아버지는 아직 살아계실까?"


밤낮없는 고향 생각에 찔레는 몸도 마음도 약해졌습니다.  

"허허 큰일이야. 우리 찔레가 고향을 그리워하다

죽게 생겼구나. 이 일을 어찌할꼬?"

 


 

주인은 며칠동안 고민하다가 결국 찔레를

고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하였습니다.


 "찔레야, 그렇게도 고향이 그리우냐? 할 수 없구나.

집에 보내주마. 그러니 어서 가서 기운을 차리고 일어나거라."  

주인의 고마운 말에 찔레는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나리, 정말이십니까?

이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 날부터 기운을 차린 찔레는 얼마 뒤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고향을 떠나온 지 10년만이었습니다.

 

고향 마을에 돌아온 찔레는 꿈에도 그리던

옛집으로 달려갔습니다. 

 "아버지, 어디 계세요? 달래야, 내가 왔다. 언니가 왔어!"


하지만 대답이 없었습니다.

아니, 세 식구가 오순도순 살던 오두막은 간 곳 없고,

그 자리엔 잡초만 우거져 있었습니다.




 

"아버지, 아버지! 달래야, 어디 있는 거니?"  

마침 찔레의 목소리를 들은 옆집 할머니가

버선발로 달려나왔습니다. 

 

"아이구, 이게 누구야? 찔레 아니냐? 응?"

 

"할머니, 안녕하셨어요?

그런데 우리 아버지랑 달래는 어디 있나요?

집은 또 어떻게 된 건가요?"

 

 "에구, 쯧쯧, 불쌍하게도..."


할머니는 치맛자락으로 눈물을 훔쳤습니다.





"할머니, 무슨 일이예요? 얼른 말씀해 주세요."

 

"찔레 네가 오랑캐 나라로 끌려간 뒤,

네 아버지는 감나무에 목을 매어 죽었단다.

그것을 본 달래는 정신없이 밖으로 뛰쳐나가더니,

그뒤로 소식이 없구나."

 

찔레는 주저앉아 울부짖었습니다.

 가슴이 찢어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그날부터 찔레는 산과 들을 헤매다녔습니다.





"달래야, 달래야! 어디 있니? 제발 돌아오렴!"


가을이 가고 겨울이 왔습니다. 무심한 계절은 눈도 뿌렸습니다.

 외로운 산길에 쓰러진 찔레 위로 눈이 덮였습니다.

 



봄이 되자 찔레가 쓰러진 산길에 하얀 꽃이 피었습니다.

 

 찔레 고운 마음은 눈처럼 새하얀 꽃이 되고,

찔레의 서러운 운명은 빨간 열매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그 꽃을 "찔레"라 이름 지었습니다. (*)

 


찔레꽃 (baby brier)


꽃말 : 가족에 대한 그리움, 자매간의 사랑, 신중한 사랑...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관목. 
 
학   명  :  Rosa multiflora 
분   류  :  장미과 
분   포  :  한국 ·일본 등지 
서   식  :  산기슭이나 볕이 잘 드는 냇가와 골짜기 
크   기  :  높이 1∼2m  

 


 

찔레나무라고도 한다.

산기슭이나 볕이 잘 드는 냇가와 골짜기에서 자란다.

 높이는 1∼2m이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가지는 끝 부분이 밑으로 처지고 날카로운 가시가 있다.

잎은 어긋나고 5∼9개의 작은잎으로 구성된 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은 타원 모양 또는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길이가 2∼4cm이며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잎 표면에 털이 없고, 뒷면에 잔털이 있으며,

 턱잎은 아랫부분이 잎자루 밑 부분과 붙고

가장자리에 빗살 같은 톱니가 있다.




 

꽃은 5월에 흰색 또는 연한 붉은 색으로 피고

 새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달린다.

 작은꽃자루에 선모가 있고,

꽃받침조각은 바소꼴이며 뒤로 젖혀지고 안쪽에 털이 빽빽이 있다.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끝 부분이 파지며 향기가 있다.





열매는 둥글고 지름이 6∼9mm이며 9월에 붉은 색으로 익고

길이 2∼3mm의 수과가 많이 들어 있다.

 

 한방에서는 열매를 영실(營實)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불면증·건망증·성 기능 감퇴·부종에 효과가 있고 이뇨제로도 쓴다.

한국·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잎과 꽃차례에 선모가 많은 것을 털찔레(var. adenochaeta),

작은잎의 길이가 2cm 이하이고 꽃이 작은 것을 좀찔레

(var. quelpaertensis),

 턱잎의 가장자리가 거의 밋밋하고 암술대에 털이 있는 것을

제주찔레(R. luciae),

꽃이 붉은 색이고 턱잎의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는 것을

 국경찔레(R. jaluana)라고 한다.

 


 

찔레꽃 사랑 - 양전형     

누군가를 사랑하지 않으면 꽃을 피우지 못한다
풀과 나무는 물론 세상 무엇이든
누군가를 미치도록 사랑하지 않으면 
꽃이 피어나지 않는다 
 
사랑하는 마음 넘치고 넘쳐 마침내 찢어진 가슴열며 
상처투성이 꽃 왈칵왈칵 구구절절이 피워내는 것 
그리고 아픔이 큰 꽃일수록 고웁고 향기 더 나는 것
사랑은 아프게 해야 한다 
꽃이 아프게 피어나듯 가슴이 찢기도록 해야 한다
상처는 정녕코 아름다운 것이므로
 
아! 저 하늬 길목 갯도랑 찔레꽃 
한겨울을 얼마나 아파했을까 
온몸 가시에 뚫리는 고통 견디며 
누굴 저리 활활 사랑했을까...
 




 ○ 출처 : 매일하우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11-04-29 22:20
권전우님 좋은글 감사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47 우리를 도와준 국회의원들에게 2 안케 2011-05-05 486
2046 보훈처를 방문 하였습니다. 2 우허당 2011-05-03 992
2045 Re..위 대화중 소급보상과 소급환수의 존재여부에 대하여 조약돌 2011-05-04 587
2044 Re..그러게 말 입니다. ^^ 우허당 2011-05-04 554
2043 Re..우허당님께... 좋은생각 2011-05-08 232
2042 오사마 빈 라덴 사망 2 오동희 2011-05-02 243
2041 월남전쟁 과 다이옥신 좋은생각 2011-04-30 506
2040 그사람들말을믿어요 송카우곰 2011-05-01 478
2039 봄마중 2 달동네 2011-04-30 242
2038 WEB MASTAR님만 보시와요(다른 분은 아니되옵니다) 4 최춘식 2011-04-30 382
2037 ♣ 잊으려 하십니까?(참전전우와 고엽제후유의증 전우의 고뇌!) 푸른하늘 2011-04-29 482
2036 찔레꽃의 슬픈 전설 1 안케 2011-04-29 230
2035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1 김해수 2011-04-29 234
2034 오늘 받은 메일 김해수 2011-04-29 314
2033 국가유공자도 소득공제를 받을수 있다 안케 2011-04-29 258
2032 베트남참전유공전우회 우용락회장 취임식 구미 2011-04-29 224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