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9-05-12 (화) 13:45
ㆍ조회: 444  
IP: 58.xxx.66
박정희 대통령을 바로알자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역사는 언제나

난관을 극복하려는의지와

용기가 있는 국민에게

발전과 영광을 안겨다 주었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게 알도록 하고

바르게 판단하도록 하고

바르게 행동하도록 하는

무거운 책임이바로 우리 언론에 있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쟁을 좋아하는 국민은 망하게 마련이지만,

전쟁을 잊어버리는 국민도 위험하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100가지 중에서

하나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 그야말로 만전을 기하는 것,

이것이 국방이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시대와 환경의 변천에 관계없이

노동은 인간이 가진

가장 근원적인 생활 무기이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하여

적어도 일세기라는 시간을 잃었다.

우리 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하여

이제 더 잃을 시간의 여유가 없다.

남이 한 가지 일을 할 때

우리는 열 가지 일을 해야 하겠고

남이 쉴 때 우리는

행동하고 실천해야 하겠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농사는 하늘이 지어 주는 것이 하니라

지혜와 노력으로서 짓는 것이다.

*박 정 희 *

우리의 후손들이

오늘에 사는 우리 세대가

우리는 자유 민주 체제보다

더 훌륭한 제도를 아직 갖지 못했다.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제도라 하더라도

이를 지킬 수 있는 능력이 없을 때에는

이 민주 제도처럼 취약한 제도도

또한 없는 것이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들을 위해 무엇을 했고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을 했느냐고 물을 때

우리는 서슴지 않고

조국 근대화의 신앙을 가지고

일하고 또 일했다고

떳떳하게 대답할 수 있게 합시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는 장해가 있다면

그것은 아직도 우리 주위에 잔재하는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는 장해가 있다면

수구(守舊)와 파쟁(派爭)이며,

시기와 모함이며,

독선과 아집이며

단견(短見)과 무정견(無定見)등,,

전근대적이며 비생산적인 요소이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자가 스승을 우습게 여기는

교권(敎權)없는 학원에서

진정한 교육은 이루어질 수 없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체육은 인간을 강건하게 만들고

규율과 질서와 협동을 존중하는

체육은 인간으 강건하게 만들고

슬기롭고 애국적인 시민을 만들어 준다.

실로 체육은 심신을 연마하고

조화시키는 사회교육이라 하겠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세대의 생존은 유한하나

조국과 민족의 생명은 영원한 것.

우리 세대가 땀흘려 이룩하는

모든 조국과 민족의 생명은 영원한 것.

오늘 우리 세대가 땀흘려 이룩하는 모든 것이

결코 오늘을 잘 살고자 함이 아니요.

이를 내일의 세대 앞에 물려주어

길이 겨레의 영원한 생명을

생동케 하고자 함이다.

* 박정희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9-05-13 21:11
정말 하나에서 부터 열까지 어느것하나 나라의 장래를 생각하지 않으신점이 없는
박 정희 대통령입니다. 언제 이런 지도자가 또 나타나서 우릴 구해주시려는지~
참으로 위대한 박통이셨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 박동빈 전우님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9-05-13 23:43
회원캐릭터
용장밑에 약졸 없다 라는 용어가 새삼 떠 오릅니다. 박정희 대통령같은 지도자가 정말 이 시대에 필요한데---
목이 마릅니다. 현 시대의 위정자들이 위의 말씀 중 하나라도 제대로 지켜 나간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이렇게 중구난방이 안되었을터인데 하고 생각해 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15 베인전의 새 집행부에 기대한다. 2 초심 2008-06-22 446
1214 굳.아이디어 2 힌차돌 2008-04-08 446
1213 웃으면서 삽시다. 8 박근배 2007-08-08 446
1212 세가지 질문 5 김해수 2011-05-30 445
1211 홍사덕의 해병대식 '개자식' 4 구둘목.. 2010-11-29 445
1210 [해설]독도의 진실-21 김해수 2008-08-04 445
1209 공 과 사. 5 백마 2008-05-22 445
1208 怡樹, 한라산 정상 백록담을 오르다 13 이수(怡樹) 2010-08-11 444
1207 박정희 대통령을 바로알자 2 박동빈 2009-05-12 444
1206 나이 들어서야 늦게 깨닫게 되는 4 푸른하늘 2008-11-17 444
1205 ‘차기복합형 소총’ 내년 실전 배치 김일근 2008-07-29 444
1204 참말로 꼴보기 좋다 1 달동네 2010-07-27 443
1203 참 삶의 첮걸음이 바로 마음이다 3 고무신 2008-11-06 443
1202 조선일보 사설 1 김해수 2008-03-25 443
1201 뜻 깊은 裁判 2 김해수 2011-04-18 442
1200 나이 70은 숫자, 마음에 따라 청년 12 이수(怡樹) 2010-07-10 442
1,,,5152535455565758596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