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8-10-29 (수) 10:08
ㆍ조회: 453  
IP: 59.xxx.32
" 남한 삐라는 김정일을 향한 비수 "
  
      - 1달러, 1위안 실린 삐라 쫓는 북한인민들  
 
                                                                                   김 성 욱  (북한해방동맹 대표)
 
 탈북자 박상학은 투사다. 그는 자유를 위해 싸운다. 10월10일 자신이 이끄는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
미국의 수전 솔티 여사 등과 함께 서해상에서 풍선을 날렸다. 풍선엔 `김정일 독재 타도’가 새겨졌고,
수십만 장의 전단엔 자유의 메시지가 담겼다. 박상학 대표가 북한을 향해 `자유의 풍선’을 날리기
시작한 것은 2003년. 올해로 5년이 넘었다. 정부가 해야 할 대북작전을 오히려 정부의 압박속에서 해왔다.

탈북자인 조선일보 강철환 기자는 “1985년경 요덕수용소의 산 속에서 처음 발견했던 `남조선삐라’는
지금도 잊을 수 없다”고 말한다. 그만큼 풍선에 담기는 `남조선 삐라’는 북한해방의 핵탄이다. 북한이
틈만 나면 `역적반동들의 삐라살포’를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여기 있다.
전단지엔 탈북자들이 보고 느낀 자유민주주의와 남한의 실상이 적혀 있다. 특히 북한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김정일에 대한 비판이 실린다.
 
박상학 대표는 올 초부터 1달러와 10위엔 지폐를 끼어 넣어 날렸다. 중국 돈 5위엔이면 북한의 한 달
생활비다. 10위엔이면 두 달을 살 수 있으니 엄청난 돈이다. 박 대표 표현을 빌자면 “북한사람들.
아마 풍선 찾아 산이고, 들이고 몰려다닐 것이다” 풍선이 오르면 로동당 권위는 땅으로 떨어진다.
가히 풍선은 자유의 폭풍과 같다.하지만 탈북자들 생활이란 게 빠듯하다. 오천 원, 만원, 시민들이
푼푼이 보내 준 후원금으로 풍선을 한 번 날리면 박 대표 통장의 잔고는 마이너스가 된다. 어렵게,
지독히 어렵게 꾸려가지만 그는 `고집쟁이’다. 얼마가 모이면 또 다시 풍선에 가스를 넣고 삐라를
만들어 전방을 찾는다.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 정부가 하기 어려우면 돕기라도 해야 한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어도
이 모양, 이 꼴이다. 얼마 전엔 통일부에 있다는 고급공무원 두 사람이 찾아왔다. 10월10일 행사를
하기 3일 전이었다. 이 관리들은 “남북관계가 경색되니 풍선을 날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박 대표 응수가 걸작이다. “남북관계 경색? 금강산에서 적수공권 박왕자씨 쏘아 죽인 로동당이 주범인데
누가 무얼 경색시켜? 당신들 누구야? 대한민국 헌법 지키자는 통일부 직원이야? 로동당 통일전선부 요원이야?
날래 신분증 까 보라우” 관리들은 멋쩍어 돌아갔지만 9일 또 다시 전화가 왔다. “정말 갈 거냐?”는
반 공갈이었다.
 
최근엔 정체불명의 괴전화를 4번이나 받았다. 인근 송파경찰서가 박 대표에 대해 24시간 경호를
붙였을 정도다. 박 대표 인터뷰에 동석한 강철환 기자는 이렇게 말한다. “좌파는 그간 노예상태인
북한인에게 식량을 줘왔다. 노예로 배나 채우며 살라는 것이었다. 우파는 그게 아니다.
그들을 노예상태에서 해방하는 것이 우리 일이고, 그 가운데 풍선이 있다”

좌파청산은 민노당, 민노총, 전교조... 싸워도 끝이 없다. 이 지긋지긋한 내전은 평양의 사령부가
무너질 때 끝이 날 것이다. 남북한 좌파를 한 번에 퇴장시키지 않는 한 북한의 해방도 한국의 도약도
어렵다는 게 고민의 결론이다.정부가 못하는 위대한 일을 탈북자들이 감당해왔다. 정부가 `끝끝내’
못하겠다면 이제 국민이 나서서 도와야 할 때다. “내가 살아있는 한 평양에 전단을 날릴 것이다!”
박 대표의 투지와 우파의 지원이 통하면 김정일과 추종세력은 역사의 저 편으로 먼지처럼 사라져
버릴 것이 분명해 보인다.
 
남북관계에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는 식으로 공갈 협박을 일삼는 북한이 단발마적인 비명을 지르는
것은 바로 북한을 “뒤집어엎는” 삐라 때문이다.1달러면 1200원 정도다. 10위안도 마찬가지다.
이 돈을 풍선과 삐라에 매달아 북한 상공으로 보내면 북한 인민들의 생활도 나아지고 김정일 정권
실체도 드러나 독재정권 붕괴를 촉진할 수 있다. 결코 큰돈이 아니다. 김대중-노무현 정권이 수십억
달러를 퍼줘 핵무기로 돌아왔지만 우리가 보내는 삐라는 저들의 숨통을 언제 끊을지 모른다.
정부가 주저할수록 민간베이스에서 삐라를 더 많이 날려야 한다.
 
                                                                   [ 옮긴글]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0-29 11:11
좋은글 옮겨주셨네요 지금부터 내년4월까지는 계절풍때문에 날릴수도 없는데 남서풍부는날 서해의 어느지점에서만 가능한것 그러니까 일년 통털어야 몇일 되지도 못합니다 몇일전에 십만장 가지고 갔다가 4만장만 날려보내고 6만장은 그냥가지고 왔다고 합니다 박 상학씨는 자신이 탈북자이기 때문에 무엇이 통일에 보탬이 되는지를 잘 알 겁니다 갈채를 보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63 “일본 입닫고 있지만, 사실상 한국전쟁 참전국” 달동네 2010-06-30 455
1262 벌써 새해를 맞이하게 되였네요. 6 소양강 2009-12-29 455
1261 (전국)지역 전우님들 번개팅모임    7 강용천 2009-10-06 455
1260 로이 리히텐 슈타인 김해수 2008-02-04 455
1259 ♣근로자의날(勤勞者의날)/노동절 [勞動節, Labor Day] 푸른하늘 2010-05-01 454
1258 사자의 지혜 2 박동빈 2009-06-02 454
1257 마음을 다스리는 지혜 kor7500 2008-10-03 454
1256 64세 참전 고엽제 후유의증 등외(등급미달) 환자의 비애 후유의증 등외 2008-01-09 454
1255 *** 건강 [健康, health] 푸른하늘 2010-05-20 453
1254 일반 새해경인년 60년만에 오는 백호랑이의 해! 꼭! 행운을.... 1 비나리 2009-12-31 453
1253 북한 문제는 서릿발 같은 원칙이 있어야 1 초심 2009-11-08 453
1252 정회원께 알립니다. 최종상 2009-10-19 453
1251 세계 최강 대한민국 예비군 박동빈 2009-04-03 453
1250 " 남한 삐라는 김정일을 향한 비수 " 1 최종상 2008-10-29 453
1249 건군 60돌 기념행사 미리보기 1 팔공산 2008-07-28 453
1248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4 최춘식 2007-07-29 452
1,,,5152535455565758596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