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정수기
작성일 2008-09-14 (일) 14:19
ㆍ조회: 468  
IP: 211.xxx.98
박정희 의 리드쉽과 지도력(거인 중 거인 이였다)
朴 正 熙
박 대통령의 정치 철학과  리드쉽
 
지도자는 탁월한 능력과  솔선수범하며 언행 일치가 있어야 한다
홍순재 칼럼니스트, hsj4343@yahoo.co.kr">hsj4343@yahoo.co.kr  
 
2007년 10월 26일은 박정희 대통령 서거 28주년이다.

참여정부 들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그렇게도 폄훼하던 박정희 대통령은 과연 어떤 정치철학을 가지고 있었으며 또, 그의 리더십은 어떠 했는가를 보편적이고 사실적이며 객관적인 자료에 의거 알아 보고자 한다.

남다른 결단력과 추진력, 카리스마를 겸비한 그는 이순신, 나폴레옹 전기를 보며 군 생활을 통해 애국, 애족, 애국 충정은 일생을 통해 끊이지 않았으며, 지도자의 자격 요건으로 탁월성과 공정성을 강조한 그는 지도자는 무엇보다도 지도 역량이 다른 사람보다 뛰어나야 하며 아울러 그 지도 자체가 오로지 올바른 "정(正)" 이어야만 된다고 생각했음은 여러 자료에서 볼 수가 있다.

1960년대 당시 무기력하고 나태한 국민을 지도해야 하는 것이 정치가의 1차적 책임이라 인식한 그는 근대 국민 국가 형성을 위해서는 위로부터 탁월한 지도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 자기와 국가를 동일화하고 밤 낮 없이 국가 건설 일념에만 사로잡혀 있었으며, 목표를 향해 무서운 집착력, 지구력으로 충만해 언제나 강렬한 자부심으로 자신의 책무를 회피하거나 변명하지 않고 대의를 위해서는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기사도 정신이 투철했음 또한 알 수가 있다.

그리고 현실을 무시한 외래 제도의 형식적 이식(移植), 서구에서 발전한 민주주의를 그대로 후진국(한국) 토양에 옮겨 심어선 안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며, 자본주의 민주주의 등, 외래 사상과 제도를 한국적 주체적 이식(移植) 이야말로 그가 평생 추구하고 도전했던 명제였음은 박 대통령 통치 18년을 통해 알 수가 있다.

또, 민족(국민)주의 이념이 투철했던 그는 관료주의 정신이 투철하여 행정관료 집단이 지도 세력으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인식, 근대국가 형성을 위해선 최소한 20년 이상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유신 체로 이어졌던 것은 아니 었을까?

박 대통령은 자신의 일에 대하여 당대에 평가받기보다는 후세에 평가를 기다려 어떠한 비난도 변명하지 않고, 정치꾼이 아닌 애국적 신념의 진정한 지도자 이기를 바랬기에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하며 자신의 평가는 사가들의 몫이라 한 것 또한 아닐까?

박정희 대통령의 지도력을 보면

지시문의 문장은 간결하며 알기 쉬운 단어로 정확하게 표현하고 공, 사석에서도 10분간 듣고 1분간 짧고 명확하게 말하며 매사에 침착하고 과묵한 그는 항상 의연한 자세로 불필요한 말은 한마디도 입밖에 내지 않는다.

또, 아무리 어려운 난관에 부딪히더라도 극단적이고 자극적인 돌출 발언으로 국민을 당혹하게 한 적이 집권 내내 단 한 번도 없었으며, 역대 대통령 그 누구보다도 서민적이었지만 아무리 마음에 안 들어 못마땅 하더라도 결코, 저속한 말로 품위 잃는 속된 말은 하지 않았다.

인정이 많고 신의를 목숨보다 더 소중한 가치로 생각한 그는 이순신, 유관순, 안중근 등, 역사적 위인들을 높이 숭상하였으며 어른을 존경하는 동방예의지국에 진정한 지도자였다.

때문에 각종 여론 조사에서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효자였을 대통령이 박정희라 한 것 아니겠나!

또, 투기란 말보다는 투자라 표현하는 그는 <평등> <개혁> <진보> 등, 관념적 단어를 절대로 말하거나 쓰지 않았으며, 18년 통치 지시문 전부를 다 읽어 봐도 <개혁>이란 단어가 발견되지 않는다.

박 대통령은 <개혁>이란 말을 쓰지 않고도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개혁과 최대의 진보를 이룩 하였으며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경제 정책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조국 근대화 일념에만 몰두, 30여 년 전에 이미 1,000년 앞을 내다보고 구상했던 행정수도 청사진을 보거나, 컴퓨터 단어조차 생소할 당시 KIST, ADD 등 과학기술 우선 정책을 펴 이공계 분야에 인재을 최고의 사회적 지위로 대우하여 오늘날 이 나라 IT 산업으로 수출증대 경제력 기여도를 보면, 미래 지향적인 박정희 대통령의 탁월한 안목과 지혜에 정말 감탄과 경탄을 금치 못하겠다.

그런데 박 대통령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그때의 경제 기적이 그의 능력이 아니라 모든 국민이 죽자 살자 일해서 나온 결과라고 폄하 하고자 애쓴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이 간과해야 할 점은, 국민이 그토록 몰입하여 일할 수 있도록 만드는 리더십, 우리도 일하고 노력하면 나도 잘 살고 나라도 발전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자신감, 동기유발 이야말로 지도자의 능력과 자질이 아니겠는가.

비생산적인 사고방식이 팽배한 오늘의 이 현실을 보라!! 노력하며 열심히 일할 생각은 안 하고 수백 수천 명이 떼지어 몰려다니는 아파트 부동산 투기, 복권 열풍 등 등….

열심히 땀흘려 일하기 보다는 요행이나 바라는 심리가 만연되고 국민이 자신감을 잃어 삶의 의욕을 상실하게 된 근본 원인은 지도력 부재와 리더십 실종으로 국민이 더 이상 지도층을 신뢰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며 무능력에 결과다.

박정희 대통령은 명확한 국가 비전과 각 단계별 (경제개발 5개년 계획 1차, 2차….) 목표 달성을 명확히 국민에게 인식시키고 내일의 희망과 믿음을 갖도록 리더 함으로써 스스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훌륭한 리더자의 지도력이요. 자질과 능력이 아니겠는가. 이 같은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지도자의 탁월한 능력과 솔선수범하는 언행 일치가 있어야 하며, 근검절약하고 검소하며, 청렴결백한 모범을 보이고 실천함으로써 국민이 지도자를 믿고 따를 때만이 가능한 것이다.

역대 지도자 중 가장 위대한 지도자, 가장 존경 받는 지도자가 박정희 대통령 이라고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것이 민족 중흥의 시조 박정희 대통령의 리더쉽이요, 지도력이며 또한 그의 국가관과 정치 철학이다.

--촌장--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9-17 04:41
새삼 말하면 무얼하겠습니까? 오죽하면 등소평이도 박대통령의 일대기를 연구하고 본 받으려고
노력했다지 않습니까? 좋은글 주신 정수기님! 이번 추석땐 매상 좀 올렸겠습니다. 언제한번 제가
좀 올려드려야겠는데---추어탕의 웬수도 아직 못 갚고 있으니---잘 지내셨으리 믿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27 바다로 갑니다(큰 일을 이루기 위해 또 하나의 시도) 8 이수(怡樹) 2007-09-03 471
1326 국회의원은 국익을 우선 생각해야 1 초심 2009-12-26 470
1325 상식선에서 말하라!! 3 초심 2009-11-23 470
1324 일반 오둘포 큰잔치 안내문 yamagi 2010-05-06 469
1323 관리자님께 6 천년바위 2007-07-26 469
1322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 살인 원흉 1 오동희 2010-07-22 468
1321 김해수선배님. 최종상회장님 보세요. 4 강용천 2009-10-19 468
1320 그는 여맹 위원장이었다(1) 김철수 2009-08-14 468
1319 박정희 의 리드쉽과 지도력(거인 중 거인 이였다) 1 정수기 2008-09-14 468
1318 참 잘도 만들어 갖다 붙인 환자 이름 후유의증 등외 2008-01-31 468
1317 ☻같이 읽어 보시고 생각합시다! 3 푸른하늘 2009-06-02 467
1316 鄭鑑錄 이야기 2 초심 2009-05-01 467
1315 이승만 시대 조명 팔달문 2009-04-17 467
1314 [해설]독도의 진실-14 김해수 2008-07-31 467
1313 韓 國 戰 爭 기념탑 "그리운 할아버지 4 대덕 2008-06-08 467
1312 17대국회서 최고수혜자는 고엽제단체... 좋은생각 2008-05-01 467
1,,,5152535455565758596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