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10-07-07 (수) 22:29
ㆍ조회: 474  
IP: 210.xxx.243
아 ! 대한민국이여 !

지난 10년 간 대한민국은 '간첩공화국'이었다



              ( 글 : 엔파람 논설가 ) {출처: 고순자)




 

1997년, 김영삼 정권말기에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으로 귀순한 황장엽 씨는

"우리 정부 내 각급기관, 심지어는 권력의 심장부에까지

고정간첩이 박혀 있다" 면서

"남한 내 북한 고정간첩 5만명이 암약 중" 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하였다.

그는 "우연히 김정일의 집무실 책상 위에 놓인

서류를 보았더니

그날 아침 여권(당시 신한국당)

핵심기관의 회의내용과

참석자들의 발언내용 등이

상세히 기록돼 있었다."고 말했다.
 

황장엽 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 후 김대중-노무현 정권 10년 동안

남한 내 고정간첩이 얼마나 많이 득실거렸을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0년 동안 검거된 간첩은

총 열 명 안팍에 지나지 않는다.
 

홍순경 탈북자동지회 회장의 주장처럼

"간첩이 없어서가 아니라 간첩을 잡지 않고

묵과"한 것이다.
 

386주사파가 권력실세가 된 정권에서 간첩은

더 이상 적이 아니라 동지가 아니었을까?



 

이번에 검거된 미모의 여간첩 원정화는

군수사기관인 기무사가 내사에 착수한 뒤에도

반년이 넘는 기간 일선 군부대를 돌아다니며

현역장병을 상대로 50여 차례 안보강연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되어 충격을 더 하고 있다.

더구나 2007년 3월, 원정화가 중국의 북한영사관에서

북한체제를 찬양하는 CD를 가져왔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한 이후에도

원정화는 2개월이나 더 군부대

안보강사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다.

원정화가 간첩이라는 명백한 증거를

잡았으면서도

그녀의 간첩활동을 방치한 것이었다.




 

현역장병들을 대상으로 북한체제를 옹호하고

찬양하는 활동이었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이것은 지난 10년간 우리 군부대의 기강이

어디까지 무너졌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實例다.

그 동안 우리 국민들이 軍에 쏟아 부었던

애정과 천문학적인 세금을 생각할 때,

국민들의 허탈한 마음을

무엇으로 달랠 수 있단 말인가?
 

어떻게 간첩이 군부대에서 50여 차례나

안보강연을 할 수 있단 말인가?

더구나 그 안보 강연이라는 게

북한을 찬양하는 CD를 상영하고,

6.25전쟁은 미국과 일본 때문이며,

북핵은 체제보장용이라고 선전하는

내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거기에 항의를 하거나 강연중지를 요청하는

장병이 없었던 것일까?

왜 원정화의 미심쩍은 강연내용을

상부기관에 보고하지 않았을까?
 

기무사가 원정화의 간첩행위를 명백히

포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즉시 검거치 않고 그녀의 간첩활동을

방치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하급부대의 보고 따위는

하등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기무사는 왜 원정화의 간첩활동을

그토록 오랜 기간 방치한 것일까?


 



 

2006년 6월, 광주에서 개최한 '6.15통일대축전'때

공안기관에서 대남공작원으로 분류한 북측인사를 초청하려하자


 

당시 김승규 국정원장이

"간첩을 입국시켜서는 나라의 기강이 흔들린다.

법대로 처리하겠다." 며 반대하여

간첩의 입국을 끝내 좌절시켰다.


 

그리고 그해 10월,

국정원이 오랜 내사 끝에 386간첩단을 검거하자

청와대 386비서진과 열우당 386의원들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듯 일제히 들고 일어나

국정원에 압력을 가했다.

결국 김승규 국정원장은 그 일로 사퇴를 하고 말았다.


 

간첩을 잡았다는 죄로 국정원장이 옷을 벗은 것이다.

이 얼마나 기가 찰 노릇인가?

간첩을 건드렸다가는 국정원장도 잘리는 판인데

그 누가 겁 없이 간첩을 잡겠는가?




 

여간첩 원정화가 활동할 당시의

기무사령관이 누구였는지,

담당부서 책임자가 누구였는지는

그리 중요치 않다.

자리보존을 하려면 그 누구도

간첩을 건드릴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러니 지난 10년 동안 얼마나 많은 간첩들이

권력핵심부의 비호를 받으며

마음껏 활개를 치고 다녔겠는가?
 

간첩을 잡았다고 국정원장이 옷을 벗는 나라,

간첩이 군부대를 돌아다니며 장병들에게

북한체제를 찬양하는 나라,

간첩인줄 알면서도 신고하지 않은

순정파 현역장교,

그 모든 걸 알면서도 묵인하고

방치한 군 수사기관...




 

어쩌다가 이 나라가

이 지경이 되었단 말인가?  



내가 중앙 정보부 대북 공작단에 근무 할 당시 소위 북한과의 연관이 있던 자들, 즉 박쥐명단이 몇만명 정도 였는데 지금은 기십만명이나 된다는 설이 나돌고 있는데 이얼마나 위태로운 대한민국인가? 우리 모두 정신들을 차릴때가 이미 훨씬 지났나 봅니다.
이름아이콘 달동네
2010-07-11 10:51
간첩고굴 대한민국 황장엽씨 처음 귀순하여 남한에 고정간첩 5만이라 했는데 지금은 너무많아 감히 손댈 수 없다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59 어른에서 어르신이 되기위하여.... 7 초심 2008-11-21 475
1358 이 홈에 먹칠 좀 하지 마세요.. 5 강용천 2008-08-27 475
1357 남의 눈에 눈물을 나게 하면 4 이수(怡樹) 2008-04-10 475
1356 아 ! 대한민국이여 ! 1 오동희 2010-07-07 474
1355 박정희 와 노 무현가의 100만 달러(펌) 1 박동빈 2009-04-15 474
1354 Re..국회 정무위원 인선 명단 1 이호성 2008-08-27 474
1353 기절초풍할 일 3 김해수 2008-07-07 474
1352 Re..[訃告]정무희 전회장 영면 6 팔공산 2007-11-21 474
1351 靑龍 개선 하던 날 2 초심 2009-12-09 473
1350 시저, 오다, 박정희 1 팔달문 2009-10-27 473
1349 "나한테 감사하지 마세요" 최종상 2009-06-25 473
1348 국가 지도자의 자살에 대하여 3 김해수 2009-06-10 473
1347 침 묵 3 황목 2009-05-26 473
1346 담화문(본인은 편) 5 초심 2008-12-05 473
1345 못말리는 한국인= 왜?들 이러시나? 1 초심 2007-08-31 473
1344 도대체 왜들 이럴까!~ 1 김선달 2010-12-25 472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