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9-04-15 (수) 12:35
ㆍ조회: 474  
IP: 58.xxx.66
박정희 와 노 무현가의 100만 달러(펌)
수암칼럼} 박정희와 노무현가의 100만 달러
"이 돈만큼 총을 더 가져 오시오 " 아내가 돈 받아서 난 모르는 일"
 
청와대 정문을 통해 100만 달러 가 대통령 측에 전달된 전례는 40여 년 전에도 한 번 있었습니다.
 
월남전 무렵 박정희 대통령 시절이었다 돈을 들고 온 쪽은 당시 M16소총 수출업체였던 맥도날드 더글라스 회사 중역. 돈을 받은 쪽은 박 전 대통령이었다.
 
데이빗 심프슨.그가 회고한 100만 달러가 얽힌 박 대통령과의 첫 만남은 이랬다....
대통령 비서관을 따라 집무실로 들어갔다.아무리 가난한 나라이지만 그의 행색은 한 국가의 대통령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모습이었다라고  회고함.
 
그러나 고개를 들어 나를 바라보는 그의 눈빛을 보는 순간 지금까지의 그의 허름한 모습이 순식간에 뇌리에서 사라짐을 느 낄수 있었다.라고 합니다
 
각하 맥도날드 사에서 오신 데이빗 심프슨 씨입니다.비서가 나를 소개하자 대통령은 손님이 오셨는데 짬깐이라도 에어컨을 트는게 어떻겠나 고 말을 꺼낸다(박 대통령은 평소에도 집무실과 거실에 부채와 파리채를 두고 에어켄은 끄고 지냈다 합니다) 이번에 한국이 저희 M16소총의 수입을 결정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리고 국방에 도움이 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것은 저희 회사에서 드리는 작은 성의 ... 라는 인사말과 함께 준비해온 수표가 든 봉투를 대통령 앞에 내밀었다.
 
흠 100만 달러라 내 봉급으로는 3代를 일해도 못 만져볼 큰 돈이 구려.. 대통령의 얼굴에 웃음기가 돌았다.순간 나는 그역시 내가 (무기 구매 사례비 전달로) 만나본 다른 여러 나라 의 국가 지도자들과 다를 것이 없는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나는 다시 한번 각하" 이 돈은 저희 회사에서 보이는 관례적인 성의입니다. 그러니 부디 ... 그때 잠시 눈을 감고 있던 그가 나에게 말했다 여보시오. 한 가지만 물읍시다. 네 각하. 이 돈 정말  날 주는 거요?
 
네 물론입니다. 각하" 그러면 조건이 있소. 네 말씀 하십시요. 대통령은 봉투를 다시 내 쪽으로 내밀며 이렇게 말했다. 자 이제 이돈 100만 달러는 내 돈이요.내돈 이니까. 내돈으로 당신 회사와 거래를 하고 싶소.당장 이 돈만큼 총을 더 가져오시오.
 
당신이 준 100만 달러는 사실은 내 돈도 당신 돈도 아니요.이 돈은 지금 내 형제 내 자식들이 천리타향(독일광부/간호사)에서 그리고 멀리 월남 땅에서 피 흘리고 땀 흘려 바꾼 돈이요.내 배 채우는 데는  안 쓸거요. 알겠습니다. 각하 반드시 100만달러어치를 소총을 당장 갖다 드리겠습니다.
나는 그의 얼굴에서 한 나라의 대통령 아닌 아버지(國父) 의 모습을 보았다
 
40여 년이 지난 지금 또 한번 청와대 정문을 통해 같은 액수인 100만 달러를 받았다는 직전 대통령 家(가) 의 가면이 속속 벗겨지면서 온 나라가 시끄럽다. 똑 같은 100만달러를 똑 같은 장소에서 똑 같은 직책의 인물 측이 받았는데 어쩌면 이렇게도 "감동" 과 치사스러움이 그명하게 엇갈리는 것일까.
 
똑 같이 돈을 주고도 한 외국인은 애국심과 청렴,백성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 찬 지도자의 모습에 고개를 숙였고 박연차 는 애국심도 백성 사랑도 없어 보이는  지도자라 여겼을 것이기에 주저없이 폭로했다 감동이 준 존경과 경멸이 낳은 폭로 그 차이다.
 
노무현가와 박전 대통령의 차이는 또 있다 집안의 빚은 설사 그 빚이 아내가 따로 진 빚이라 해도 남편이 자신의 재산을 몽땅 팔아서라도 갚아 주는 거이 진정한 남자의 부부義(의)다. 빚졌으면 봉하 저택이라도 팔면 될 것이지 되레 돈 준 사람이 딴말  한다고  시비나 걸고 외간 남자에게 빚 얻게둔  뒤 아내가 돈 받았으니 난 모른다고 말하는 남자는 참 매력 없는남편 이다.
 
초급 장교 시절 상관이 쌀을 보태주던 가난 속에도 일기장엔 늘 육 영수 여사를 위한 詩(시)를 썼던 박정희와의 인간적 차이다.
 
사연을 회고한 것은 핵 개발자금을 수兆(조) 원씩 퍼주고 수백만 달러 뇌물 의혹을 받는 전직 대통령들은 무슨 도서관에다 호화로운( 私邸)사저 까지 짓게 두면서 여름날 파리채를 들고 다닌 애국자 대통령에게는 기념관 하나도 못 짓게 휘저었던 10년 좌파 세력에게 피 눈믈로 참회 하란 뜻에서다
 
김정일 (명예 주필)
이름아이콘 팔달문
2009-04-15 13:54
회원캐릭터
이제와 기억을 떠올려보니 2007년대선(12월19일)의 결과를 재집권이 불가하다고 판단하였던것 같고 정권말기 뒷 보따리(2008년2월22일 500만달러 송금(수금)챙기기 보름 전에 있었던 일을 메모해 본다.
2008년 2월10일(일요일)20:50분경 600 여년전에 중건한 대한민국 국보1호인 숭례문에 화재가 발생하여 무려 5시간여만에 '숭례문'현판까지 내려 않는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
다음 날(2008년 2월11일) 아침 일찍 숭례문 화재 현장에는 대통령은 보이지 않고, 이명박 당선자의 모습만 보였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59 이 홈에 먹칠 좀 하지 마세요.. 5 강용천 2008-08-27 475
1358 베트남참전제44주년기념식을앞에두고 당나귀 2008-04-25 475
1357 남의 눈에 눈물을 나게 하면 4 이수(怡樹) 2008-04-10 475
1356 박정희 와 노 무현가의 100만 달러(펌) 1 박동빈 2009-04-15 474
1355 Re..국회 정무위원 인선 명단 1 이호성 2008-08-27 474
1354 기절초풍할 일 3 김해수 2008-07-07 474
1353 Re..[訃告]정무희 전회장 영면 6 팔공산 2007-11-21 474
1352 아 ! 대한민국이여 ! 1 오동희 2010-07-07 473
1351 靑龍 개선 하던 날 2 초심 2009-12-09 473
1350 시저, 오다, 박정희 1 팔달문 2009-10-27 473
1349 "나한테 감사하지 마세요" 최종상 2009-06-25 473
1348 국가 지도자의 자살에 대하여 3 김해수 2009-06-10 473
1347 침 묵 3 황목 2009-05-26 473
1346 담화문(본인은 편) 5 초심 2008-12-05 473
1345 못말리는 한국인= 왜?들 이러시나? 1 초심 2007-08-31 473
1344 도대체 왜들 이럴까!~ 1 김선달 2010-12-25 472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