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1-05-15 (일) 08:40
ㆍ조회: 135  
IP: 222.xxx.19
5. 16 혁명전야-6

5.16혁명 전야-6

 

밤이 깊었다. 너무나도 조용한 밤이었다.

자정의 통행금지 사이렌이 울리고 나서부터는 지나가는 차량들의 소리도 거의 끊어진 듯했다.

서울의 한복판이라고 할 만한 청진동에도 인적은 끊겼다.

박정희는 어지간지 마신 술에 취해 있었다.

“몇 시나 됐소?”

한웅진이 장경순에게 물었다.

“자정이 지났소!”

장경순이 시 계 태엽을 감으면서 대꾸했다. 운명의 날, 운명의 영시를 넘게 술집에서 술이나 마시며 보내야 하니 애가 타서 견딜 수가 없었다.

“저 참, 이상하군!”

불쑥 박정희가 한마디 했다. 함께 있던 두 장군이 말뜻을 헤아리지 못해 박정희 쪽을 바라보았다.

“이상 하 다뇨? 뭐가 말입니까?”

“이 소령, 윤 중령의 중간 연락에 의하면, 6관구사령부는 김재춘 참모장이 장악하고 있다고 했잖소?”

“그렇습니다.”

그리고 또 연락이 오기를, 6관구사령부로 모여든 핵심멤버 장교들에게 김 대령이 무기도 지급하고, 더구나 김재춘 참모장은 공 수단 및 B사단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그랬단 말 이오“

“네, 그런 연락도 있었지요.”

“그럼 이상하잖소?”

“네?”

한웅진과 장경순은 박정희가 무슨 말을 하는지 도시 알 수가 없었다.

“각하, 뭐가 말입니까?”

박정희는 들고 있던 술을 들이켰다.

“방첩대에서는 이미 A사단의 보고로 우리의 거사 계획을 다 알고 있을 것 아니오?”

“물론이지요. 그러니까 신당동에서부터 계속 미행한 게 아닙니까?”

장경순의 말에 한웅진도 덧 붙였다.

“방첩대뿐만 아니라 육군참모총장도 모든 것을 다 알고 진두에서 지금 백방으로 저지 명령을 내리고 있을 겁니다.

“바로 그거요. 내가 애기하는 게 그거란 말이오.”

“……?”

“아직도 모르겠소. 내 말을? 육군참모총장이 우리의 거사를 알았다면 그 나름대로 모든 조취를 취할 게 아니겠소? 그런데 왜 이렇게 조용하냔 말이요?”

그제야 두 장군은 주위를 둘러보았다. 아닌 게 아니라 박정희의 말대로 너무나도 조용한 밤이었다. “차량들이 질주하는 소리도 없잖소? 또 멀리서 들리는 총소리도 없고 이렇게 조용할 수가 있겠소?”

하기는 그렇다.

모든 정황으로 미루어볼 때 지금 이 시간에 이렇게 조용할 리는 없는 것이다.

최소한 멀리서라도 진압부대가 출동하는 차량소리가 들릴 만도 하고, 간혹 위협사격 소리라도 들려야 할 게 아닌가.

그러나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평온한 것이 이상스러웠다.

<그래, 맞아. 장 총장이 우리의 거사를 알고 있으면서도 출동 부대에 시간을 주고 있는 게 틀림없어.>

박정희의 머리에는 불현듯 이런 생각이 번개처럼 스쳤다.

<그분이 암암리에 우리를 도와주고 있는 게 분명해, 시간을 끌어주고 있는 거야. 그렇지 않고서야 이 밤이 이렇게 조용할 리가 없다.>

하자, 박정희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각하! 어딜 가시려고…”

“갑시다. 6관구사령부로 갑시다.”

박정희는 성큼 발을 떼어 놓았다.

두 장군은 약속이나 한 듯이 거의 동시에 시계를 들여다보았다. 시계는 0시 20분이 넘어서고 있었다.

“한 장군! 나하고 같은 차에 탑시다. 장 장군은 뒤차로 따르시오. 만약 방첩대 차가 미행을 하거든 장 장군이 적당히 방향을 돌려서 따돌리시오!”

“알겠습니다.”

박정희는 한웅진과 지프차에 올랐다.

두 대의 지프차가 종로 네거리 신 신백화점 앞에서 서대문 방향으로 방향을 잡자, 백화점 모퉁이에 서 있던 지프차가 뒤를 따르기 시작했다.

“방첩대 찹니다, 각하….”

“끝까지 우릴 미행하는군!”

“뒤의 장 장군이 적당히 따돌릴 겁니다.”

“여차하는 순간에는… 아니?”

“왜 그러십니까?”

“권총!”

“네? 권총 요? 권총이 없습니까?”

“난 권총을 차고 있지만, 한 장군의 권총을 좀 빌까 했더니… 한 장군, 권총이 없잖소?”

“이런! 여관에다 풀어놓고 그냥 나왔나 봅니다.”

“차를 돌리시오. 혁명을 하겠다는 사람이 맨몸으로 나갈 순 없잖소?”

 

출처 : 도큐멘타리 제3공화국에서 발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79 10년 전쯤 "우리 현역 장교 4명 북에 납치·체포" 1 팔공산 2011-05-20 259
2078 연습으로 1 달동네 2011-05-20 280
2077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1 강용천 2011-05-20 259
2076 일반 조개잡이 6 깊은강/전재경 2011-05-19 300
2075 간디 이야기 2 이수(怡樹) 2011-05-18 155
2074 ***우리 이런 마음이면 우리의 권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푸른하늘 2011-05-18 375
2073 5. 16 혁명전야-종편 <분노하는 장군> 1 안케 2011-05-18 197
2072 이수님 보십시요 10 이수(怡樹) 2011-05-17 345
2071 모든 참전유공자에게 국가유공자 명칭부여 관련 법률개정사항 안.. 1 김선주 2011-05-17 443
2070 5. 16 혁명전야-9 <한강변의 총소리> 안케 2011-05-17 91
2069 5. 15 혁명전야-8 <서울은 비어 있다> 안케 2011-05-17 122
2068 5.16구데타 50년 1 여의도 2011-05-16 181
2067 일반 테스트 입니다 3 깊은강/전재경 2011-05-16 236
2066 5. 16 혁명전야-7 1 안케 2011-05-15 112
2065 5. 16 혁명전야-6 안케 2011-05-15 135
2064 오랜만에 뵙습니다~ 6 김선주 2011-05-15 311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