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에뜨랑제
작성일 2007-08-09 (목) 06:16
ㆍ조회: 480  
IP: 59.xxx.233
오늘도 웃으면서 시작하는 하루



복날대비 견공 십계명

1.거리에서 방황하지 말 것.

2.낯선 사람이 주는 음식은 받아먹지 말 것.

3.이 기간에는 주인이라도 믿지 말 것.

4.절대 낮잠을 자지 말고, 주위의 동태를 항상 살필 것.

5.미인개를 이용할 수 있으므로, 백구와 같이 예쁜 개가 나타났을 때는
 경계할 것.

6.기온이 30도 이상이 되면 산으로 튀어서 25도 이하로 내려간 후에 내려올 것.

7.잡히게 되면은 입에 거품을 물고 미친 척할 것.

8.사철탕집 10미터 이내 접근 금지.

9.성이 변씨인 견공은 인간의 표적이 될 수 있으므로 이상한 눈 빛으로
 접근하면 될 것.

10.잡혀가는 동료를 구하려고 접근하지 말 것. 잘못하면 개죽음 당함!
(절대! 안면몰수할 것!)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7-08-09 07:30
그러지 않아도 나 풍산개 조심하는데 또 복이 오는가요... 왜 한국엔 이렇게 무슨복 무슨복이 많이 있데요...오복까지 있으니...나 복가마에 않들어가면 복에 쌓여서 살겠네요...무슨복이든 많이 받으셔유.
   
이름아이콘 명성산
2007-08-09 07:52
에뜨랑제님 그리고 소양강님 이렇게 마음을 열고 같이하고 있으니 조금은 사는 맛이 납니다.. 어제 뉴스에 남북간 정상회담을 갖게되었다는군요. 하여튼 전쟁 없이 평화롭게 잘살았으면 좋겠는데... 남과북도 우리 베인전과 같이 새롭게 태어났으면 좋겠습니다.오늘 저녁에 아주 가까운 전우이면서 친구가 식사초대를 했습니다 요즘 제가 몸살감기에 정신을 놓고 지내고 있었는데.... 그래도 베인전이 활발하게 재 정비를 하면서 좋은 분들을 다시 만나게되어 아주 좋습니다 하여튼 모든 회원전우님들 건강하십시요==호주에서==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8-09 14:34
어쩌면 개의 입장을 잘 대변해 주는지 모르겠습니다. 우리의 풍산개야 염려 붙들어 매십시오.
댓글도 江山이 순서로 달았군요.
   
이름아이콘 구둘목..
2007-08-09 15:02
회원사진
제가 볼때는 江 山 木 순서이시네요.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7-08-09 22:30
내가 개를 몇마리 키우니 요샌 보신탕을 싫어 지데요.
혹, 끈을 끊고 나가서 솥으로 직행 할까봐, 쇠사슬로 목테와 줄을 교체 해놔도  신경 쓰입니다.
진도든 사냥개든 먹는데는 용서가 안되더라구요. 풍산개는 어떨지...소양강님 아시면 훈수 부탁 합니다.
양반 아니랄까봐 江 山 木 순서를 말하는 구둘목님은 구둘장이 石이 아닌지 ㅎㅎㅎㅎㅎㅎ
   
이름아이콘 구둘목..
2007-08-10 00:01
회원사진
구둘장이 石 이라면 종은 鐵 일테지요.
그러고보니 江 山 木 石 鐵 이라.
천지가 動 하였네그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75 잡초의 편지 4 이수(怡樹) 2009-08-21 482
1374 폭력의 병 (病) 최종상 2009-01-14 482
1373 베트남 이남원 입니다 (2) 최종상 2009-10-21 481
1372 *신외무물(身外無物) 푸른하늘 2008-08-22 481
1371 同名 異人 8 이호성 2008-03-11 481
1370 마즈막 고언 4 김정섭 2008-08-28 480
1369 오늘도 웃으면서 시작하는 하루 6 에뜨랑제 2007-08-09 480
1368 " 이명박 박근혜 안상수 세 사람에게 묻는다 " 최종상 2010-07-21 479
1367 드라마 문제 나나라2 2009-10-27 479
1366 태양을 삼켜 버리자 1 깊은강 2009-01-28 479
1365 베트남참전제44주년기념식을앞에두고 당나귀 2008-04-25 479
1364 혼혈 가수 인순이 이야기 1 김해수 2009-10-07 478
1363 백령·연평도의 우리 아들들을 생각한다 최종상 2009-07-08 478
1362 이제 기축년 한살 더 보탭니다 1 당나귀 2009-01-24 478
1361 ☉200년 11월을 보내면서 생각해 본일! 1 푸른하늘 2008-11-30 478
1360 어른에서 어르신이 되기위하여.... 7 초심 2008-11-21 478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