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 2008-11-30 (일) 12:51
ㆍ조회: 478  
IP: 125.xxx.243
☉200년 11월을 보내면서 생각해 본일!
 

☉200년11월을 보내면서 생각해 본일!

☀ 이순의 나이 우리가 할 일!

◈10계명

1. 컴퓨터와 친해 저라 - 새로운 삶은 인터넷에 모인다.

2.눈높이를 낮춰라 - 내가 왕년에는 ...”는 과거일 뿐이다.

3. 현실에 공들여라 - 인맥과 경력을 생각하며 살아간다.

4. 규칙적으로 운동하라 - 건강부터 제 1의 자산이다.

5.발품을 팔아라―왕성한 활동은 제 2의 인생을 일깨운다.

6. 재교육을 받아라 ―생활은 지식과 지혜의 합작품이다.

7. 생활일지를 적어라 - 자신의 고쳐야 할 점이 보이다.

8. 미리 준비하라-매사는 준비함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9.서두르지 마라 -매사는 때와장소가 있는 법이다, 삶도!

10.의기소침하지마라-삶의가장 주요점은 자신감,열정이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30 15:07
푸른하늘님께서 올려주신글은...
그냥 넘길수있는 평범한글 같으면서도 너무 우리에게 깨달음과 도전을 주는글입니다.
오늘도 건강속에...
행복하시고 즐거움으로 11월을 보내시고 새롭게 12월을 맞이하십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75 호주 이윤화 지부장님 사진이 나온 기사를 4 이수(怡樹) 2007-10-12 479
1374 8월 국가보훈처의 대안은? 1 MAIA 2007-08-02 479
1373 하늘나라 가면서 아들이 기록한 글 입니다 8 박동빈 2010-09-18 478
1372 " 이명박 박근혜 안상수 세 사람에게 묻는다 " 최종상 2010-07-21 478
1371 드라마 문제 나나라2 2009-10-27 478
1370 ☉200년 11월을 보내면서 생각해 본일! 1 푸른하늘 2008-11-30 478
1369 베트남참전제44주년기념식을앞에두고 당나귀 2008-04-25 478
1368 속담 yamagi 2010-03-29 477
1367 혼혈 가수 인순이 이야기 1 김해수 2009-10-07 477
1366 백령·연평도의 우리 아들들을 생각한다 최종상 2009-07-08 477
1365 이제 기축년 한살 더 보탭니다 1 당나귀 2009-01-24 477
1364 담화문 (보통사람편) 1 초심 2008-12-06 477
1363 어른에서 어르신이 되기위하여.... 7 초심 2008-11-21 477
1362 8일 남은 소설을 앞에 두고 2 당나귀 2008-11-14 477
1361 마즈막 고언 4 김정섭 2008-08-28 477
1360 同名 異人 8 이호성 2008-03-11 477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