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10-21 (수) 16:53
ㆍ조회: 480  
IP: 211.xxx.159
베트남 이남원 입니다 (2)

  

(청룡참전[좌측사진 :진지 구축 작업 중 적의 저격으로 산화한 전우 앞에 명복을 비는 이동호부대장과 김치현대대장]


 

도전 골든벨 해외역사 탐방팀 학생들이 청용묘지을 탐방 하고있는모습

 

[중앙사진 : 먼 저간 전우의 명복을 비는 전장의 용사모습]

월남전 당시 전국방부장관인 김 성은 씨의 인터뷰 중에도 우리 전우들의 유해가 매장되어 표시해놓고 왔다는 증언도 보셨을 겁니다. 이 분들의 사진과 증언은 다 왜곡된 것입니까.


 

[동영상주소참조 : mms://128.134.37.102/VOD/tv_cul/2005/AP2BJ004.w

 
(2009년 10월15일현제 호이안에 매장 되어있는 한국군 묘지)

 

(위 호이안 여단본부 모래사장에 수십명이 매장된 콘크리트표시)
註: 2009년 10월현재는 리조트건축으로 지하로 사라졌음.

 

그 당시 청룡부대출신 참전증언자의 말에 의하면 1968년 2월 월맹군 구정공세 때 청룡부대원들이 많이 전사했고 전사한 전사자 유해들 을 그냥 현지에 묻어 놓은 채 표시만 해놓았다고 증언한 참전용사도 있습니다

 

나라를 위해 몸 바친 병사들을 이렇게 타지에 내버려 둔 나라가 어디에 있습니까?. 이런 사실을 젊은 세대들이 안다면 누가 조국을 위해 군에 입대 해에 희생하며 나라 을 위해 싸울까요?

베트남 정부에서는 언제라도 대한민국 정부 요청만 있으면 월남 전쟁 에서 전사한 전사자 유해를 찾는데 적극적으로 도 와주겠다 는 애기도 들었습니다.

 

지금도 퀴논지역이나 호이안 지역에는 1968년도에 전사한 한국군인 들의 유해가 수 명에서 수십 명 매장 된 곳이 현지주민들이 제보 을 들을 수 있습니다

저는 살아서 돌아 왔습니다

그러나 같이 참전하여 전쟁에서 전사한 전우들은 40년이 넘는 지금도 외롭게 국가의 무관심속에 홀대를 받으며 베트남 모래밭 속에, 또는 산속에 외롭게 매장되어 있습니다. 국가의 부름을 받는 자들이 왜 국가의 무관심속에 이역만리에서 잠자고 있어야만 할까요.

 

함께 생사를 나누었던 동맹국 미국도 많은 유해를 찾아 본국으로 송환했으며 현재 지금도 계속 베트남에 상주하면서 남은 유해들을 찾고 있습니다. 또한 베트남정부도 그 당시 실종되거나 전사한 유해를 찾아 동네 영웅, 열사묘지에 안장하고 있습니다 유독 함께 참전했던 우리 정부만 안일한 태도와 무관심으로 있다는 게 이상할 정도입니다.

 

국가의 부름을 받아 목숨을 아끼지 않고 이역 베트남에서 오랜 장고의 전쟁을 치루면서 타국에 버려진 육신들을 그냥 방치해버린다면 그것은 국민을 위한 기만행위라 여겨집니다. 베트남 전장에 투이전 한국군은 강원도 옴리 에서 손톱과 발톱 머리카락 몇 개를 모아 봉투에 넣고 이름과 군번을 기재하여 제출한 다음 전장에 투입했던 우리 한국군인들, 물론 없어져 버린 유해대신 보낼 수밖에 없는 처사였다는 것을 알지만 실제 중요한 것은 베트남 현지에 현지주민들이 제보한 내용들 아직도 표시되어있고 매장되어있는 유해들 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베트남이란 나라가 현재 가지 못한 미수교 국가라면 조금이라도 이해가 가지만 우리나라와 베트남이 수교한지 15년이 지났으며 마음대로 가고 싶은 나라입니다.

몇 년 전 한두 차례 한국 몇 방송사와 언론사에서 베트남에 매장되어 있는 유해들을 취재하기도 했습니다만 전투에 참여했던 병 출신들은 모두가 떳떳이 유해나 실종, 포로가 있다고 증언하는데 반해 그 당시 책임 있는 전투부대 장교출신들은 모두 하나같이 얼굴들을 가리거나 모자이크 처리한 채 유해가 없다고 주장하거나 모른다는 인터뷰를 볼 때 가슴 아팠습니다. 지금 이분들이 국가 유공자이며 훈장들을 받은 자들입니까? 왜 끝까지 책임을 지지 않고 회피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하루빨리 정부와 국방부에서는 베트남에 참전하여 실종되거나 돌아오지 못한 유해, 포로들을 군 과거사 진상규명위원회를 가동하여 조속히 규명한 후 유가족들에게 설득력 있는 명분을 제공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이역만리 베트남에 매장되어있는 유해들을 하나도 남김없이 모두 찾아 와야 합니다.

그 당시 혁혁한 공으로 많은 훈장을 탓 던 분들도 또한 쉬쉬하던 국방부도 권위주위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 입니다. 무패 기록이 빛바랠까 두려워 침묵을 지킨 모든 분들께서 이젠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셔야 합니다.

 

존경하는 이명박 대통령 님..

저도 베트남전쟁에 참전 했던 사람으로 현재 베트남에 상주하며, 우리와 함께 싸웠던 전적지들을 두루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미천한 저이지만 이 글을 통하여 반드시 함께 싸우다 전사한 우리 전우들의 유해가 조속히 발굴되어 송환되기를 이명박 대통령님에게 청원 드립니다

 

진 정 인 : 이 남 원

 

 

연락 처 : 한국에서 전화 070-7019-4184 / 손전화 001-8490-848-4720 /

홈페이지 : 한글주소. 베트남 갑 시다. www.vietnamgo.co.kr

메일주소 : natrang70@hanmail.net

-----첨부사진은 글과의 용량초과로 정리하여 게시 하겠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91 너무나 "놈현스러운" 노무현 4 최종상 2008-07-11 485
1390 번개팅!우거지상과 화해 하는 모습^&^)** 14 강용천 2009-10-26 484
1389 군(軍) 원로들의 걱정 최종상 2009-04-28 484
1388 여명의 베인전 이수(怡樹) 2007-07-21 484
1387 이동원장관 이야기 좋은생각 2008-09-16 483
1386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는 조국사랑의길(인수위에 건의 글) 이수(怡樹) 2008-01-10 483
1385 정회원전용게시판 접속이 안되는 정회원님은.... 3 관리자 2007-07-29 483
1384 베인전 회장님에게 1 김국치 2007-12-02 482
1383 반갑습니다 이화종 2007-08-27 481
1382 베참 회장 이 취임식 2 구미 2011-04-21 480
1381 베트남 이남원 입니다 (2) 최종상 2009-10-21 480
1380 경주 벙개팅 입나다 18 강용천 2009-10-20 480
1379 잡초의 편지 4 이수(怡樹) 2009-08-21 480
1378 폭력의 병 (病) 최종상 2009-01-14 480
1377 8월 국가보훈처의 대안은? 1 MAIA 2007-08-02 479
1376 안녕하십니까 13 최춘식 2010-09-19 478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