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09-12-13 (일) 11:50
ㆍ조회: 512  
IP: 211.xxx.84
육군3사 4-6기생 '전문학사 학위수여'

육군3사 4~6기생 3천742명 '한 풀었다. 

'전문학사' 학위 인정..21일 모교서 학위 수여식

 
1970년대 초 육군단기사관학교(현 육군3사관학교)를 졸업한 4~6기생 3천742명이 40여년 만에 꿈에 그리던 '전문학사' 학위를 받게 됐다.

13일 국방부와 '안산시민의 모임'(대표 유해선)에 따르면 육군은 3사관학교 4~6기 졸업생 3천742명에게 초급대학 졸업자격을 부여하고 21일 오후 3시 한민구 참모총장 주관으로 3사 충성연병장에서 학위수여식을 거행한다.




육군단기사관학교는 1970년 5월4일 육군단기사관학교령(대통령령)의 제정에 따라 법적 설립 근거를 갖게 됐다. 같은 해 5월11일 4기생이 입학했다. 1~3기생은 법령이 제정되기 전 졸업을 해 학위를 받지 못한다.

4~6기생이 초급대학 졸업자격인 '전문학사' 학위를 받지 못한 것은 2년간의 수업연한이 14개월로 단축됐기 때문이다. 수업연한을 채우지 못해 초급대학 졸업자격을 인정하지 않았던 것이다.

육군은 1970년 전후로 베트남전 참전과 북한의 무장공비 남파, 청와대 기습, 미국 정보함 푸에블로호 납치사건 등으로 안보상황이 매우 불안정하자 초급 장교를 시급히 양성하려는 목적으로 수업연한을 14개월로 줄였다.

수업연한이 줄었지만 학과 수업과 군사훈련은 정상적으로 이뤄졌고 4~6기 졸업생은 모두 소위로 임관했다. 7기생부터는 2년간 공부해 학력인정에 문제가 없다.

장교로 예편한 4~6기생들은 공직 진출시 학력을 표시할 수 없었고 4년제 대학 편입도 불가능한 피해를 당했다. 특히 2003년 서울고등법원육군 3사관학교는 7기 이후 졸업생만 초급대학 학력을 인정한다는 판결을 내리기도 했다.

4기 졸업생인 고우현 경북도의원은 "소위로 임관하고 대위로 전역했지만 선관위에서 학력을 기재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고 억울했다"면서 "당시 영어와 타자, 군사훈련, 역사과목 등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에 시민단체인 '안산시민의 모임' 유해선 대표와 이 단체 운영위원장인 김진옥 씨가 지난 9월 교육과학기술부와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해 2개월여 만에 학력 인정 회신을 받게 됐다.

이들은 일주일간 법제처의 과거 법령집을 뒤져 이미 폐기된 '육군단기사관학교령'을 찾아냈고, 국방부는 이 법령의 부칙에 명시된 '학교의 수업연한을 2년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는 조항에 의해 학력 인정을 수용됐다고 한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지난 10월13일 관련 보고를 받고 이틀 뒤 육군에 4~6기 졸업생의 전문학사 학위 부여 지시를 내렸다.

유 대표는 "4~6기생들이 학위를 인정받지 못해 공직선거 때도 학력과 경력을 기재할 수 없는 등 40여년간 한 많은 생활을 했다"며 "늦게나마 학위를 취득해 국가안보의 기수로서 긍지를 회복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4~6기생들은 58~60세의 연령으로 3천여명 가량이 생존해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육군3사관학교 총동문회는 내년 현충일을 즈음해 사망한 졸업생들의 영전에 학위증을 바치는 행사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동문회 관계자는 "현재 학위수여식 일정을 기수별로 통보하고 있다"면서 "학위수여식에는 4~6기생 600~700명이 부부동반으로 참석할 것 같다"고 말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87 어느 며느리 이야기 5 김해수 2009-10-01 511
1486 보훈처 차장이 유공자 허위 취득 9 구둘목.. 2007-11-10 511
1485 권영하전우의 장남 결혼예식을 알려 드립니다. 8 최종상 2009-11-20 510
1484 김정일의 마지막 여자 1 박동빈 2009-11-16 510
1483 오늘 받은 메일 김해수 2008-12-02 510
1482 더 이상의 국가유공자는 없다. 2 초심 2008-01-22 510
1481 ★내가 좋아하는 양파가 이런 줄 몰랐어요! 1 푸른하늘 2009-11-23 509
1480 *삶의 행복! 푸른하늘 2009-01-21 509
1479 *행복 하신가요? 1 푸른하늘 2008-10-06 509
1478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국가유공자 인정을 기대합니다. 1 인강 2008-01-07 509
1477 *계절의 여왕 이라는 5월입니다. 1 푸른하늘 2009-05-01 508
1476 이번 추석은 가족과 함께... 6 초심2 2008-09-10 508
1475 전우님들 찾아가세요 - 4 yamagi 2010-10-04 507
1474 노인 무임승차, 그렇게 아까운가 2 최종상 2010-03-22 507
1473 '친북인명사전' 편찬한다 2 팔공산 2009-11-23 507
1472 초대합니다. 초심 2008-12-30 507
1,,,4142434445464748495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