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에뜨랑제
작성일 2011-05-22 (일) 09:05
ㆍ조회: 210  
IP: 121.xxx.49
만나 뵐수있어서 반가웠습니다.
 
               만 남
                    
 
가장 잘못된 만남은 생선과 같은 만남이라지요.

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 오니까요.
 
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 꽃송이 같은 만남이다.
 
피어 있을 때는 환호하다가 시들면 버리니까.
 
가장 비천한 만남은 건전지와 같은 만남이다.
 
힘이 있을 때는 간수하고 힘이 다 닿았을 때는
 
던져 버리니까.'
 
 
가장 시간이 아까운 만남은 지우개 같은 만남이
 
다.금방의 만남이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니까.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손수건과 같은 만남이다.

힘이 들 때는 땀을 닦아 주고 슬플 때는 눈물을
 
닦아 주니까.
 
---------------------------------------
 
 
"어제의 만남이 손수건과 같이 가장 아름다운
 
 만남이기를 바래보는것은 세상이 삭막하기
 
 때문 인지도 모르지요"
 
 
  아주 좋은분들과의 대화와 만남이 있었기에
 
  하루 종일 기분 좋은 날이었습니다.
 
  최근에 만남중에 가장 아름다운 만남이었기에
 
  오래 동안 그 여운이 메아리쳐 옵니다.
 
 
이현태회장님 수고하셨습니다
 
김일근선배님 만나뵐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
 
명성산님의 환한 웃음이 오래남을것 같구요
 
신춘섭님의 친근감이 더욱 돋보였습니다
 
전재경선배님의 모습은 모임을 빛나게 했군요
 
김해수님의 소탈함은 또 만나고 싶어지네요
 
이수님 내외분 보기에 좋았습니다.
 
구돌목장군님 큰일하시겠군요
 
손오공님 뵐 때마다 친근감이 가는건 원만하신
 
인품 때문이겠지요.
 
아마존님 강한면이 늘 눈이 뜁니다
 
조승익님 형님 만나는 기분이 들어 늘 뵙고싶습
 
니다 . 홍진흠님은 언제나 부지런하심과 명랑하
 
신것이 닮고 싶구요. 박동빈님 그 어려움 중에
 
도 의연하신 모습은 우리의 귀감이 되고 남습니
 
다 늘 기도 할께요.
 
그 외에 모든 전우님들 만나서 정말 반가웠습니
 
다. 우리 베인전의 위상이 전우사회에서 큰몫을
 
담당하겠다는 확신이 왔습니다.
 
한때 소침했던 일들이  새롭게 기지개를 켜는
 
계기가 되기를 기도해 봅니다.
 
모두들 늘 건강 하셔서 행복하세요
 
 
이름아이콘 김해수
2011-05-22 09:47
2차 3차 노래방에서 홍하사 실력까지 보고 끝났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만남이 였습니다 건강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이름아이콘 달동네
2011-05-22 10:10
박목사님 닐찍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랬만에 뵈서 그러한지 정말 반가웠습니다 오랜시간 같이하고 싶었는데 조금은 아쉽게 끝나서 죄송합니다
자주만나도록 하십시다 늘 건강하시기 바람니다
   
이름아이콘 박동빈
2011-05-22 19:43
박목사님 만나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헌데 선약이 있어 저역시 일찍일어나 나왔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송구한 마음 금할길 없네요 용서하시고 이해를 구합니다. 특히나 호주에서 오신 이윤화 전우님 정말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환대를 해드려야 하는데 받고 만 왔습니다. 죄송하고 송구합니다. 또한 제주 이수 선배님 사모님 께 사죄드립니다. 멀리서 오셨는데 끝까지 자리를 함께 못했습니다. 요서를 구합니다.
   
이름아이콘 이상석
2011-05-23 10:03
항상 인자한 모습의 박목사님의 모습은 예나 지금이나 하나도 변하지 않았더군요.항상 건강 하십시요>
   
이름아이콘 팔공산
2011-05-23 11:19
박목사님, 반가웠습니다. 이제부터는 베인전 홈에서 "에뜨랑제(이방인=알베르 까뮈의 소설명)"가 되기보다는 "동행인"이나 "동반자"가 되도록 좋은 글 자주 올려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이름아이콘 깊은강/전재경
2011-05-23 13:05
회원사진
박목사님 반가웠습니다
가까이 있으면서도 자주 찾아뵙지 못한것이 부끄럽기만 합니다.
   
이름아이콘 손오공
2011-05-23 21:28
박목사님과의 짧은 만남이였지만 반가웠읍니다.건강하시구요 항상 하느님의 은총이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11-05-24 00:05
회원사진
좋은 글 감사드리며 좋은 만남이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95 이름도 몰라 성도 몰라 1 깊은강/전재경 2011-05-23 310
2094 고엽제는 파월전우들에게 무엇을 남겼나? 1 여의도 2011-05-23 398
2093 일반 아! 옛날이여~ 3 봄날 2011-05-23 232
2092 인사가 늦어서 죄송합니다 8 잡초 2011-05-22 268
2091 2006년 정기총회 3 오동희 2011-05-23 121
2090 베.인.전. 총회 이미지모음 14 봄날 2011-05-22 284
2089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61
2088 국방개혁 해군의 의견 김철수 2011-05-22 136
2087 Urgent 긴급 3 달동네 2011-05-22 224
2086 처음 총회에 참석 하면서 9 상록수 2011-05-22 200
2085 만나 뵐수있어서 반가웠습니다. 8 에뜨랑제 2011-05-22 210
2084 제주도 형제섬 일출 7 깊은강/전재경 2011-05-22 177
2083 총회의 이모 저모 12 깊은강/전재경 2011-05-22 287
2082 건배 모습 3 봄날 2011-05-22 124
2081 뜾깊고유익한 정기총회 13 투이호아 2011-05-21 229
2080 할미꽃 1 깊은강/전재경 2011-05-21 184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