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7-09-21 (금) 08:52
ㆍ조회: 529  
IP: 61.xxx.101
신 정아의 연애편지
 
 
2007. 09. 20 11:03

 

2005 1213

 

전화하고 싶었어요.

낮부터요.

 

정오에는 우리 미술관에서 일하게 될 큐레이트랑 면담을 좀 하느라 바빴고 참 제가 얘기했던가요 .

파리국립미술학교에서 복원미술을 전공한 젊은 친군데 실력이 만만찮아요 .

전공이 아니라 이쪽에서 일하는게 글쎄 어떨지 모르겠지만 일단 경험삼아 큐레이트일을 좀 해보겠다해서

임시로 채용하게 되었거든요.

아무래도 곧 성곡을 떠날것 같기도 해서 제 뒤를 맡아줄 사람도 필요한 시점이구요 .

 

우리 미술관에서 소장중인 조선중기 작품 몇점이 상태가 시원찮아 보관중인게 몇점있는데

그 친구에게 한번 맡겨 봐야겠어요.

미술품 복원작업은 한두사람 손을 거치는게 아니라 그 친구에게 전적으로 의지할수는 없지만

장비로 숨어 있는 손상부위도 찾아내야 하고 복원 부위를 정해 아주 디테일한 작업이 들어가야 하거든요 .

작업이 끝나면 대중앞에 선보이기전에 당신께 제일 먼저 보여 드리고 싶어요 .

 

당시의 풍속도이긴 한데 선비차림의 양반신분으로 보기 드물게 젖가슴을 풀어 헤치고 있는

아낙의 젖가슴에 얼굴을 들이밀고 있는 그림이예요

자세히 보면 선비도 바지를 허리춤까지 내려 있는걸 볼수 있어요.

풍속화라 하기에도 그렇고 그렇다고 춘화는 절대 아니죠.

예나 지금이나 다들 체면 차리고 살지만 가능하다면 아낙의 젖무덤 아니라 어디라도 여자라면

 -그 여자가 그사람의 연인이라면 더 깊은 곳에 얼굴을 파묻고 하루를 나고 싶지 않을까요 .

 

당신은 전설속에 나오는 이스라엘의 여걸 유디트손에 죽은 홀로페르네스처럼 나에게 성적으로 유혹당해

죽음에 가까운 정사를 한번 했으면 하셨지만

저는 빈 시내 남쪽에 있는 바로크 궁전 벨베데레에 소장된 클림트 그림 키스 처럼

두 남녀가 꼭 껴안고 성적 교감의 여명을 틀며 시작하는 정사를 당신과 꿈꾸고 있어요 .

에로티시즘이 순간적인 육체의 환락이 아니라 영원으로 진입하는 일종의 관문처럼

순간적인 정사의 덧없음을 초월해 욕망의 숭고한 충족에 이르도록 노력한 클림트 처럼

숭고한 에로티시즘의 미학을 당신과 나누고 싶어요.

 

곱슬머리의 남자가 꼭 껴안은 여자의 더 없이 행복한 표정,

오르가즘 직전의 환희가 표현된 얼굴의 그 그림을 보면 저도 언젠가 그런 정사를 하리라 했죠 .

그 남자가 내게 당신으로 다가왔다는걸 저는 본능적으로 느낄수 있었죠 .

지난 가을 저의 미술관에 들렀던 당신을 본 순간 저는 부끄럽지만 클림트의 그림을 떠올렸죠 .

 

그림속의 곱슬머리는 부드럽게 컬이 져서 넘어간 당신의 희껏한 머리로 대체되었고

나는 속옷옷을 입지 않고 화려한 노란 무늬의 긴원피스만 겉옷으로 걸치고 있었죠 .

 

당신은 당시 중국현대작가 초대전을 관심있게 둘러 보셨죠.

내게 다가와 왕청의 작품에 대해 물어 왔을때 저는 알몸을 내 보인듯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었어요 .

이런 상상이 아니더라도 당신은 충분한 성적매력을 지닌 남성이였죠.

 

두 번째 만남에서 당신이 남한강을 따라 드라이브만 하고 저를 저의 집앞에 내려 주셨을때

얼마나 서운했는지 모르셨을거예요.

키스라도 없었더라면 저는 체면이고 뭐고 가리지 않고

당신을 나의 아파트로 유인하여 죽음에 가까운 정사를 펼쳤을지도 몰라요 .

저는 너무 뜨거워져 있었거든요.

 

키스?

뭐랄까 당신의 키스에서 저는 오월에 청보리가 익어가는 맛을 느꼈어요 .

청보리 말이죠.

풋풋한 풀내음과 알곡이 영글때 풋알들이 껍질에 밀착되어 밀도가 촘촘해 지는 질감

그 모든 것이 당신의 키스속에 있었죠.

고백하지만 제가 예일에 다닐때 조금 사귀었던 의대생인 스티븐과도 나누지 못한 영적인 키스였어요 .

당신도 그러셨잖아요. 정아는 자그마한 체구로 그곳 친구들에게 인기가 짱이였을거라구요 .

스티븐은 아버지가 상원이였는데 저를 무척 좋아 했죠.

결혼도 생각했었지만 후후.

그랬더라면 당신과 나누고 싶은 숭고한 에로티시즘의 미학을 이룰수 없겠죠 .

 

당신과 나는 앞으로 긴 길을 걸어갈거예요.

당신이 그 옷을 입으려 하실지 모르지만 첫 정사를 저는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어요 .

클림트에 나오는 남자가 입었던 황금색 가운

그리고 저는 비슷한 패턴의 쉬폰실크 원피스를 준비하고 있어요.

그 키스씬으로 시작해서 클림트의 유디트1으로 끝나는 섹스말이죠 .

 

have nice day

 

당신의 신다르크로부터.(저를 신데렐라라고 부르지 마세요 꼭요 ).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7-09-22 03:28
"~당신과 나는 앞으로 긴 길을 걸어갈거예요.~"  앞으로 얼마나 긴 길을 언제까지 나란히 걸어갈런지 두고 봐야지.
그나저나 이런글은 어디서 입수했데요? 해수님은? 별일 없죠? 좋은 장소에서 멋진 만남이있길 기대합니다. 지부장선배님!
   
이름아이콘 초심
2007-09-22 07:17
김 전우님! 여름에 한가운데에서는 바다를, 그리고 이름모를 산사(?)에서
나머지 여름은 도(道)를 닦으셨습니까?
김 선배를 좋아 하는 많은 전우들이 궁금해 하더니,
지금은 포항을 거쳐 신정아의 안방에 칩거하신것은 아닌지?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9-22 12:41
회원사진
나라를 온통 씨끄럽게 만든 여인인데 연애편지 하나는 끝내주는군요. 숭고한 에로티시즘의 미학은 어떤 것일까요.
   
이름아이콘 초심2
2007-09-22 13:29
홍하사님,여기에 계셨군요.김 부산지부장님,홍선임하사님,이수부회장님,모두 안녕 하셨습니까? 홍하사님은 도봉산 산행후 처음인듯합니다. 미안합니다만,홍하사님만 빼구요,홍선임하사님,송박사님,권주필님,이장군님 그리고나요,우리들은 지난번 청량리에서 번개팅을 하였답니다. 다른 뜻은없고 오옴리 행사관련 환담을 했습니다. 전우 여러분들 닥아오는 중추가절 즐거운 명절되시길 빕니다. 다음 뵙기를 기대하며.....jky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51 다른 각도로 바라보기 김해수 2007-09-30 528
1550 ☀알코올이 심장병 예방에 좋다? 1 푸른하늘 2009-12-18 527
1549 2011년도 국가보훈처 입법계획 1 팔공산 2011-04-18 526
1548 세상사람들이여! 우주권자 2008-10-30 526
1547 통일 관련 공직자들 저항이 대단 하다 김해수 2008-10-04 526
1546 ▶...새로 개발한 신형탱크 성능시험/동영상...◀ 1 소양강 2010-03-01 525
1545 주월백마 52포 전우명단 확보 yamagi 2010-02-21 525
1544 ◈섣달그믐(나의 마음과 생각)! 4 푸른하늘 2009-01-26 525
1543 6.25참전자는 국가유공자 되다... 1 좋은생각 2008-02-29 525
1542 국가 예산을 나눠어먹기로 쓰면서....참전유공자에게는... 디딤돌 2010-12-06 524
1541 새해 인사드립니다. 7 에뜨랑제 2009-01-02 524
1540 김정일의 마지막 여자 제2장(한 사람) 1 박동빈 2009-11-16 523
1539 서울 번개에서 만난 사람 (나그네는 김 해수 닉임니다) 1 김해수 2008-12-14 523
1538 국립영천호국원 안장 및 이장관련 긴급 공지사항 팔공산 2008-07-13 523
1537 또 한분의 고엽제후유의증 전우가 유명을 달리했다. 1 이상석 2008-01-30 523
1536 구경만 하고 가세요. 14 강용천 2011-05-28 522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