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 2010-07-07 (수) 06:27
ㆍ조회: 353  
IP: 211.xxx.38
***금일은 2010.7.7일 수요일 음5.26일이며 소서(小署)입니다,

***금일은 2010.7.7일 수요일

                음5.26일이며 소서(小暑)입니다,***


 

# 소서(小暑)


 

24절기 중 열한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 하지(夏至)와 대서(大暑) 사이에 든다. 음력으로 6월, 양력으로는 7월 7일 무렵이며, 태양이 황경 105도의 위치에 있을 때이다. 소서는 ‘작은 더위’라 불리며, 이때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


 

이 시기는 여름 장마철로 장마전선이 한반도 중부지방을 가로질러 장기간 머무르기 때문에 습도가 높고 비가 많이 내린다. 예전에는 이때쯤이면 하지 무렵에 모내기를 끝낸 모들이 뿌리를 내리기 시작하는 시기로, 농가에서는 모를 낸 20일 뒤 소서 때에 논매기를 했다. 또 이때 논둑과 밭두렁의 풀을 베어 퇴비를 장만하기도 하고, 가을보리를 베어낸 자리에 콩이나 조, 팥을 심어 이모작을 하기도 하였다.


 

예전의 모내기는 보통 ‘하지 전 3일, 하지 후 3일’이라고 하는데, 대략 소서 때가 모를 심는 적기이다. 두레를 행하던 당시에는 어느 논이나 보리를 심기 때문에 모를 내는 시기가 지금보다 훨씬 늦었다.


 

이 무렵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때여서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며, 밀과 보리도 이때부터 먹게 된다. 대체로 음력 6월은 농사철치고는 한가한 편으로 밀가루 음식을 많이 해 먹는다.


 

소채류로는 호박이며, 생선류 로는 민어가 제 철이다. 잘생긴 민어를 다량으로 사다가 배를 따고 깨끗이 씻어 밝은 볕에 말려 포를 만들면 그 짭찔하고 쫄깃한 맛으로 해서 찬밥 물말이 해서 먹는데 반찬으로 최고이다.


 

싱싱한 민어로는 회 떠서 먹고, 따로 매운탕 끓이되 애호박을 송송 썰어 넣고 고추장 풀고 수제비 건 듯 띄워 먹는 맛도 일품이다.

이름아이콘 박동빈
2010-07-07 18:06
좋은 절기군요. 우서님 건강하시고 늘 좋은 소식 전해 주시구려
   
이름아이콘 달동네
2010-07-07 20:01
아래지방에서는 모내기를 하지 중신기라고 하지요 모내기 중간계절이라는 뜻으로 알고있습니다 민어가 제철이란것은 처음알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해병대
2010-07-13 09:58
선생님 글중 소서라는 한자가 바르게 입력을 하시기 바랍니다 소서(小署)가 아니고 小暑입니다
적을소 小더울暑 입니다 .작은 더위가 시작 되었다는 말입니다
   
이름아이콘 푸른하늘
2010-07-13 12:28
《Re》해병대 님 ,
감사합니다,
입력하는 와중에 대수롭게 생각해서 착오를 하였습니다,
앞으로 사소한일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67    Re..불법 방북’ 한상렬, 인민문화궁전서 우리 정부 비난 1 오동희 2010-07-14 253
1566 주월백마 52포 전우명단 1 yamagi 2010-07-10 361
1565 나이 70은 숫자, 마음에 따라 청년 12 이수(怡樹) 2010-07-10 442
1564    Re..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팔공산 2010-07-12 249
1563 아 ! 대한민국이여 ! 1 오동희 2010-07-07 475
1562 朴 대통령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3 달동네 2010-07-07 385
1561 `北박남기 친인척, 회령관리소 이송`[ 달동네 2010-07-07 327
1560 ***금일은 2010.7.7일 수요일 음5.26일이며 소서(小署)입니다, 4 푸른하늘 2010-07-07 353
1559 경부고속도로 YS·DJ도 반대… 대부분 언론 비판적 3 달동네 2010-07-06 390
1558    Re..박대통령 '경제 살려 차관 갚겠다'며 눈물로 지원 호소 2 팔공산 2010-07-07 279
1557 [기자수첩] 참전용사가 보내온 9만원 푸른하늘 2010-07-06 347
1556 "거짓과 진실 다 가려졌고 판경만 남아" 달동네 2010-07-05 420
1555 김일성 "남한엔 베트남처럼 게릴라전 할 땅이 없다" 한탄 달동네 2010-07-04 315
1554 몸에 부착해 영양공급하는 첨단 전투식량 달동네 2010-07-04 306
1553 전향한 무장간첩 다시 간첩활동하다 적발 2 달동네 2010-07-03 333
1552 28년만에 나타난 어머니 "천안함 보상금 나눠달라" 2 팔공산 2010-07-03 389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