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9-06-11 (목) 16:24
ㆍ조회: 539  
IP: 125.xxx.186
오늘 조선일보 내용을 보고!
 
구국300정의군결사...

300Righteous National Forces Of Korea
 
오늘 조선일보 내용을 보고!
 
놀라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김대중때 北에 퍼준게 24억8835만 달러 .
노무현때 北에 퍼준게 44억7115만달러.
합계69억5950만 달러 [현금 물자포함].

(공식적으로 정부예산에서 지원한것)

北은 장거리로켓포개발에 5억에서 6억달러,
핵무기 개발에 8억에서 9억달러 비용을?다고 한다.

북한주민들이 굶어 죽어나가는 북괴정권에서
오늘날 北이 원자탄 미사일쏘며 南을 공갈협박하는데

그돈이 어디서 났겠나?

노무현 김대중이가 北에 한푼 안줬다고 가정했을때 오늘

날같이 北김정일 집단이 유지됐겠나?

노무현 김대중이가 北에 한푼 안줬을때 김정일이가 원자

탄 미사일 만들수 있었을 것인가?

김대중은 2002년 6월 서해 北傀해군도발 막다 우리 해군

용사들이 전사했다는소식 듣고도한마디 위로의 말도 없
이 일본으로 축구구경가 축구장서 이빨
드러내고 웃기도 했다.

김대중은 1999년6월 서해에서 도발해온 北傀해군을 일방

몰아붙친 해군영웅 박성용제독을 좌천시켜 옷을 벗게했다.

30만표차로 당선된 노무현은 北이 달라는데로 다줘도 남는

장사라고 김대중이보다 더 北에  퍼주었다.

노무현 5년 내내 편가르기 저질언사 돌출행동등등으로 국

민들 피곤하고 힘들었다.

이런 염증을 느낀 국민은 530만표차로 이명박 정권을

탄생시켜주었다.

좌파 10년을 확실히 청산하라고 압도적으로 밀어줬다.

그런 李정권이 뭐가 무서워 좌파 난동에 겁을먹고 있는가?

法데로 嚴正하게 政事를 집행해야한다.

李정권은 범죄혐의 조사받다 자살한 노씨를 왜

국민장으로 했는가?

노씨가 나라를 위해 殉國 이라도 했는가?

경복궁 앞에서 그 무슨 좌빨들을 위한 해괴한 작태였는가?

노씨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국민에게 또 피곤하고 갈등만

지워 주었다.

노씨가 입버릇처럼 말했던 청렴결백했다면 그의 말데로 퇴임

후 임대아파트 갔다면 그는 자살할이유도 없고 오늘날 국민
들 존경 받고 살고 있을것이다.

북괴는 지금 1983년생 아들을 후계자로 한다는 김정일 집단

과 무슨 대화가 돼겠는가?

21세기에 무슨 세계최대 코메디 같은 꼬라지 집단 이란 말인가?
지금이라도 늦지않다.

530만표차 국민 절대적지지로 탄생한 李정권은 불법난동집단을

선동 교사하는 좌빨집단을  法데로 엄벌하여 확실히 척결하고
사회질서를 바로 잡는게 최우선이다.

지금같이 북한이 핵무기와 중무장을 앞세워 남한을 위협하고 있

는 마당에 남한내의 북한의 대리인 좌빨들이 선동 선전하도록
계속 놔두고서는 어느 한가지도 할수 없게 이들이 길을 막고 반
대를 위한 반대, 정부타도를 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코
있어서는 남한국민들이 더이상 견디어 내기 어렵다.

국민의 절대적 지지 의미를 현정권과 한나라당은 직시하고 이들

좌빨과 민주당, 민노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로 또다시 정권 탈환

에만 목적이 있어 이번 같이 북한이 핵실험등으로 국가 안위가

흔들거리는데도 대북괴 경고한마디 없이 되려 동시행동 전작권

환수하는것을 재고 해야 한다는 한나라당 지적에 반대하는 이들

을 믿고 어떻게 국민의 안위를 민주당과 민노당에 맡길수 있는지

국민들은 이번 노풍때문에 심기가 흐려 져서는 안되고 이들당에

우리의 후손을 맡기는 것은 결국 북한 26세 3대째 상속 독재괴수

에게 남한의 미래를 맏기는것과 다를바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국가질서가 확실히 잡혀야 경제도 살려 낼수 있음을 우리모두
하루 빨리 인식할때이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9-06-15 01:04
알게 모르게 퍼준게 이런 천문학적인 사실에 아연실색할수 밖에 없습니다. 그레도 더 못 줘 안달을 하고있으니 더 못 주는 심정이--- 입씨름만 하는 국회에 계신분들이 더 한심 하면서 오늘은 산행후에 즐겁게 매운탕으로 뒤풀이도 가졌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83 외부 전문가 및 관련단체 의견수렴 결과 좋은생각 2007-09-28 543
1582 인생이란 습관이다. 2 좋은생각 2010-03-10 541
1581 지는해 돋는해 초심 2008-12-01 541
1580 제44주년참전기념 99일전야제 행사 성대히거행 2 이상범 2008-07-11 541
1579 국방연구원 부원장 뉴욕강연 화제 김해수 2008-10-24 540
1578 " 각자도생 "의 시대정신 4 최종상 2008-07-19 540
1577 감사인사드립니다. 11 손오공 2011-02-04 539
1576 국가보훈처를 다녀 왔습니다. 2 우허당 2011-01-06 539
1575 오늘 조선일보 내용을 보고! 1 오동희 2009-06-11 539
1574 ☀공개 질문 드립니다. 푸른하늘 2009-03-16 539
1573 Re../이수 선배님께 ! 1 푸른하늘 2008-09-18 539
1572 오늘 받은 메일 김해수 2008-08-14 539
1571 뭐? 이런 者 들이 다 있노? 3 초심 2009-12-29 537
1570 좋은생각(김주황)이 올린 글에 항의 7 명성산 2008-06-26 537
1569 이런"놈"이통일부장관이라니? 9 용누리 2007-08-17 537
1568 일반 봄을 알리는 소식 도산창호 2010-03-06 536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