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10-07-22 (목) 09:11
ㆍ조회: 469  
IP: 210.xxx.243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 살인 원흉

무단 訪北 한상렬, 평양 기자회견서 주장 -"남녘 동포들, 김정일 국방위원장님에 깊은 인상", "北은 주체사상 기초로 핵보다 강한 무기 지녀… 8월 15일 판문점 통해남녘 조국으로 갈 것"

지난 6월 정부 승인 없이 무단 방북(訪北)해 현재 북한에 머물고 있는 한상렬(60·목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이 지난달 22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 희생 생명들의 살인 원흉"이라고 말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한 고문은 "(천안함과 관련해)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원천적인 책임은 이명박에게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본지가 정부 당국에서 입수한 기자회견 전문(全文)에 따르면, 한 고문은 기자회견에서 "이명박식 거짓말의 결정판인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며 '어뢰 파편에서 발견된 알루미늄 성분이 이상하다'는 식의 북한과 국내 좌파들이 제기한 의혹들을 그대로 반복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 (천안함 사건은) 한·미·일 동맹으로 자기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는
미국과 (지방)선거에 이용하고자 했던 이명박 정권의 합동 사기극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말미에는 "천안함 늪에 빠져 허우적거리다가 결국 자기도 망치고, 나라도 민족도 망치는 불행한 대통령이 되지 않도록 기도할 것"이라며 "회개하여 새롭게 시작하거나 당장에라도 퇴진하라. 차라리 퇴진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고 했다.

북한의 6·15북측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이런 기자회견 내용을 6·15해외위원회 사무국에 보내면서 "범민련 남측본부를 통하여 남측 단체들에 전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렬 고문은 다른 사안에 대해서도 이 대통령을 거칠게 비난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을 명백하게 규탄하고자 한다"며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는 사람은 거짓말쟁이인데, 이명박 장로는 그동안 너무 거짓말을 많이 해왔다"고 주장했다. "대운하 놀음을 4대강 사업으로 둔갑시키고 생명의 강을 죽이고 있다", "(이명박은) '통일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떠들어댔다. 한마디로 흡수 통일하자는 셈"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반면 북한에 대해선 찬양 일색이었다. 한 고문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거론하며 "남녘 조국, 남녘 동포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님의 어른을 공경하는 겸손한 자세, 풍부한 유머, 지혜와 결단력, 밝은 웃음 등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북녘 조국은 진정으로 평화를 갈망하고 있다"며 "이번에도 전쟁 위기감 속에서 평화 의지가 분명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도 했다. 한 술 더 떠 한 고문은 "북녘은 주체사상을 기초로 핵무기보다도 더 강한 3대 무기를 지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3대 무기'는 ▲일심단결의 무기 ▲자력갱생의 무기 ▲혁명적 낙관주의의 무기라고 했다.

한 고문은 '앞으로 계획'을 묻는 북한 기자의 질문엔 "8월 15일 판문점을 통해 남녘 조국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진보연대 등 좌파 진영에선 8·15 행사와 병행해 한 고문 환영식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12일 평양 도착성명에서 한 고문은 "남북관계를 파탄시킨 이명박 정권의 반통일적 책동을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목숨 걸고 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6월 23일 환영 군중집회에선 "이명박이 남조선 동포를 속이고 반민주·독재, 반자주·예속화, 반자연·환경파괴를 일삼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5일 한 고문이 평양 모란봉 제1중학교를 방문해 8년 전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효순·미선양의 사진을 보고 우는 사진을 외부에 공개하기도 했다.

 
● 한상렬은 누구

'美쇠고기 수입반대' 폭력시위 주도… 맥아더 동상 철거시위 앞장,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은 2008년 5월 1800여개 시민·사회·정치단체가 모여 결성된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 공동대표를 맡아 촛불시위를 주도했다. 그는 당시 58회에 걸친 불법·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한 고문은 2004~2007년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시위, 2004~2005년 '맥아더 동상 철거'시위를 주도했으며, 2006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의 대표를 맡는 등 반미 투쟁에 앞장섰다. 2002년 이른바 '효순·미선 사건' 당시 '여중생 범대위' 공동대표로 반미시위를 주도했다.

2004년 9월 인천자유공원 집회에선 "맥아더는 우리 민족에게는 은인이 아니라 원수였다"고 했으며 2007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국민 23명이 납치됐을 때는 주한 미 대사관 앞에서 "피랍사태의 원천적 책임은 미국이니 미국이 직접 나서라"고 주장했다.

다른 발언에서는 노골적인 친북성향을 보였다. 2004년 8월 평택 시위에서 "북쪽의 선군정치는 남쪽을 향한 것이 아니오, 미 제국주의와 싸우기 위한 것이오, 선군정치는 바로 평화정치인 것"이라고 했다. 2007년 5월 평양 방문 때는 '아동학대극'으로 불리는 아리랑 공연을 관람한 뒤 "비가 오는데도 아이들이 아리랑 공연 하는 것을 보며 이것이 민족의 저력이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그가 속한 한국진보연대는 2008년 9월 전국민족민주연합(전민련),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통일연대 등 진보성향 단체들이 결합해 출범했다. 이 단체를 주도한 이강실(한 고문 부인), 오종렬, 박석운씨 등은 대표적 친북 인사들이다.

 
 


 
지난달 12일 정부의 사전승인 없이 방북(訪北)해 한 달 넘게 무단 체류 중인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한상렬(60) 목사의 행보가 북한의 선전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16일 “지난 6월 12일부터 북측을 방문하고 있는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인 한상렬 목사가 13일부터 사흘동안 군사분계선 일대와 개성시를 방문해 민족분단의 가슴아픈 현실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한 목사가 고 김일성 주석의 친필비를 돌아보는 사진 등도 함께 공개하며, “남측 땅을 바라볼 수 있는 판문각에 들어서 한 호실에서 창문 너머로 남측땅을 오래도록 바라 보았으며 남과 북으로 갈라놓은 분계선을 말없이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신보 등이 한 목사의 행보를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한 달간 북한은 한 목사의 행적을 잇따라 보도해왔다. 지난 13일 조선중앙통신은 한 목사가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북측본부 관계자들과 만나 발언하는 장면을 내보냈다. 5일에는 한 목사가 평양 모란봉제1중학교를 방문해 8년 전 미군 장갑차에 깔려 숨진 효순·미선양의 사진을 보고 울고있는 사진도 공개됐다.
 


 
한 목사는 북한에서 한국 체제를 비판하는 발언도 이어가고 있다. 한 목사는 지난달 12일 북한에 도착한 직후 “역사적 6·15선언 채택은 북남대결을 끝내고 평화시대를 연 사변으로서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에 이바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평양에 왔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고 남북 공동행사를 막은 남한 당국을 비판했다. 북한은 그가 불법 방북했을 당시 비행장까지 마중을 나오며 그를 환영했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통일인사 한상렬 목사가 평양에 도착해 비행장에서 안경호 위원장을 비롯한 6·15공동선언 북측위원회 성원들이 그를 동포애의 정으로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방북 열흘만인 지난달 22일에는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 목사는 “
이명박 정부가 6·15 공동선언을 파탄내고 한미군사훈련 등으로 긴장을 고조시킴으로써 천안함 승조원들의 귀한 목숨을 희생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8월 15일 판문점을 통해 남한으로 돌아가겠다”며 “수십 년 간 옥살이를 감수하더라도 통일과 평화의 십자가를 지는 일을 사명으로 생각하고 영광으로 여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목사는 오랫동안 통일·사회운동을 벌여왔으며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이던 2008년 8월에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되기도 했다. 이같은 한 목사의 행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통일부에서 방북을 승인해준 사실이 없기 때문에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이라며 “돌아오면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10-07-27 12:35
회원사진
말도 안나옵니다. 그렇게 좋으면 거기 눌러살았으면 하는데 제대로 먹질 못할 것은 알아 기어들어오겠지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99 국회에 청원중인 참전명예수당 인상 의안 7 팔공산 2010-08-02 750
1598 경향교회의 젊은 석기현'목사의 열변을, 1 달동네 2010-08-02 375
1597 감사 합니다 8 안케 2010-07-31 547
1596 일반 무료로치료해드립니다 아라리요 2010-07-29 513
1595 중 복 1 오동희 2010-07-28 366
1594 '김정일' 좋다면 北 가서 살라는데 뭐가 틀렸나? 달동네 2010-07-28 384
1593 大韓民國여 영원하라!!! 달동네 2010-07-28 292
1592 이래도 나라가 지탱할까? 10 오동희 2010-07-27 400
1591 참말로 꼴보기 좋다 1 달동네 2010-07-27 444
1590 ☀오늘은 7월27일(음6.16일)화요일이며 ♧ 휴전 협정일입니.. 푸른하늘 2010-07-27 358
1589 현대 한국의 세영웅 3 달동네 2010-07-25 407
1588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 살인 원흉 1 오동희 2010-07-22 469
1587 " 이명박 박근혜 안상수 세 사람에게 묻는다 " 최종상 2010-07-21 479
1586 `이상한 목사’와 `어용기독교’ `어용교회’ 최종상 2010-07-20 415
1585 김상근, 한상열 목사 등 친북인사 명단에 포함 달동네 2010-07-19 432
1584 초 복 10 오동희 2010-07-18 365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